최태원 이혼 판결문 수정…노소영 재산 분할액도 바뀌나

2024.06.17 방영 조회수 0
정보 더보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이혼 소송 항소심 결과에 대한 공식입장을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발표한 뒤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김영원 기자 forever@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뉴스레터 H:730 구독하기. 검색창에 ’h:730’을 쳐보세요.) 최태원 에스케이(SK) 회장이 17일 “항소심 재판부가 오류를 범했다”고 주장한 뒤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여 판결문 일부를 수정(경정)했다. 오류가 발생한 부분은 최 회장의 재산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에스케이㈜ 지분과 관련된 사안인 터라 이번 오류와 뒤이은 수정이 향후 진행될 대법원의 재산 분할액 산정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최 회장과 그의 법률대리인은 이날 서울 종로구 에스케이서린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혼소송 항소심 판결에서 조 단위 재산분할 판단 등에 영향을 미친 ‘주식 가치 산정’에 치명적인 오류가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문제 삼는 대목은 최 회장이 보유했던 대한텔레콤의 지분에 대한 항소심 재판부의 가치 평가다. 구체적으로 재판부는 최 회장이 지분을 처음 취득한 1994년에는 주당 8원, 1998년에는 100원, 2009년 에스케이씨앤씨(C&C·옛 대한텔레콤) 상장 때는 3만5650원으로 산정했는데, 이 중 1998년 주당 실제 가치는 1천원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최 회장 쪽은 “재판부가 1994년부터 1998년 선대 회장(최태원 회장의 부친인 고 최종현) 별세까지, 이후부터 2009년 에스케이씨앤씨 상장까지의 가치 증가분을 비교하면서 잘못된 결과치를 바탕으로 회사 성장에 대한 선대 회장의 기여 부분을 12.5배, 최 회장의 기여 부분을 355배로 판단했지만, 오류를 수정하면 선대 회장의 기여도는 125배, 최 회장은 35.5배가 맞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 쪽이 이런 주장을 편 데는 에스케이㈜의 지분을 배우자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일부를 나눠줄 ‘공유재산’으로 판단한 재판부의 결정을 반박하고, 분할액을 줄이기 위해서로 보인다. 에스케이㈜의 오늘날 가치에 이르는 데 최태원 회장보다 선대 회장의 기여도가 높았으니 자연스레 노소영 관장의 기여도도 적거나 없지 않냐는 것이다. 일단 재판부는 최 회장 쪽이 발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판결문 일부를 수정했다. 1998년 대한텔레콤 가치를 주당 1천원으로 보는 게 맞다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재판부는 분할액 등이 담긴 주문은 수정하지 않았다. 이에 최 회장 쪽은 “계산 오류가 재산분할 범위와 비율 판단의 근거가 된 만큼 단순 경정으로 끝날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주식 가치 산정 오류가 실제 재산 분할액 등 이번 재판의 핵심 변경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재판부가 최 회장의 에스케이㈜ 보유 지분을 공유재산으로 판단한 건 선대 회장 혹은 최 회장의 기여도보다는 애초 1994년 대한텔레콤 지분 취득 자금의 출처가 상속 재산이 아닌 노 관장의 부친인 고 노태우 대통령 비자금이라고 본 게 결정적이었기 때문이다. 주당 가치 산정도 애초 재판 과정에서 최 회장 쪽 주장을 탄핵하는 과정에서 이뤄졌다. 법조계도 이번 수정이 최종 결론에 미칠 파급은 크게 보지 않는 시각이 많다. 가정법원 판사 출신인 이현곤 변호사는 “재판부는 (노태우) 대통령의 비자금이 회사 인수 자금으로 들어갔느냐의 여부를 중요하게 봤을 뿐 주식가액이 얼마인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노 관장 쪽은 최 회장 쪽의 주장은 판결문의 지엽적인 대목에 대한 문제제기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노 관장의 법률대리인은 “일부를 침소봉대해 사법부 판단을 방해하려는 시도에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최 회장 쪽이 회사 사옥 등 회사 자원을 활용해 개인 사건에 대한 주장을 펼친 데 대해선 곱지 않은 시선도 있다. 이창민 한양대 교수(경영학)는 “에스케이 전체 명예가 훼손됐다고 해도 개인 송사에 기업의 자원이 이용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말했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김지은 기자 quicksilver@hani.co.kr 장현은 기자 mix@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오직 한겨레에서 볼 수 있는 보석같은 기사

한겨레TV 20240617 9

  • 윤 대통령 귀국날 ‘상속세·종부세 간보기’ 한 이유 [6월17일 뉴스뷰리핑] 03:37
    윤 대통령 귀국날 ‘상속세·종부세 간보기’ 한 이유 [6월17일 뉴스뷰리핑]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최태원 “6공 후광으로 SK 키웠다는 판결, 사실 아니다” 01:42
    [영상] 최태원 “6공 후광으로 SK 키웠다는 판결, 사실 아니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kg 로봇 착용해 누구나 걷고 운동도 가능 ...고령화 시대 삶의 질에 영향 03:12
    1.6kg 로봇 착용해 누구나 걷고 운동도 가능 ...고령화 시대 삶의 질에 영향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과밀학교 수요 흡수해 통합 돌봄 제공...기업의 저출생 문제 해결 실천 돋보여 03:54
    과밀학교 수요 흡수해 통합 돌봄 제공...기업의 저출생 문제 해결 실천 돋보여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정치후원금 등 민감한 선출직 정보 공개…‘세상 바꾸는’ 데이터 기반 권력감시 활동 02:55
    정치후원금 등 민감한 선출직 정보 공개…‘세상 바꾸는’ 데이터 기반 권력감시 활동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한달 5~6만원으로 서울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하루평균 차량운행 1.1만대 감축 효과 04:22
    한달 5~6만원으로 서울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하루평균 차량운행 1.1만대 감축 효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기기에 ‘초경량’ 생성형 AI내장…인터넷 없이도 실시간통역 가능 03:40
    기기에 ‘초경량’ 생성형 AI내장…인터넷 없이도 실시간통역 가능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오심논란 줄고 경기 몰입도 높아져...“인공지능과 함께 살아가야 하는 현실 보여주는 사례” 04:18
    오심논란 줄고 경기 몰입도 높아져...“인공지능과 함께 살아가야 하는 현실 보여주는 사례”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최태원 이혼 판결문 수정…노소영 재산 분할액도 바뀌나 01:42
    최태원 이혼 판결문 수정…노소영 재산 분할액도 바뀌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 02:06
    "영상편집·통역도 척척"...유통가에 스며든 AI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 [김밥경제] '환전 필수' 옛말?…해외여행 역대급 성수기에 트래블 카드 경쟁 격화 03:46
    [김밥경제] '환전 필수' 옛말?…해외여행 역대급 성수기에 트래블 카드 경쟁 격화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3 혼자 살며 같이 누린다…'코리빙' 인기에 월세 상승 우려도 02:11
    혼자 살며 같이 누린다…'코리빙' 인기에 월세 상승 우려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4 MS 클라우드 오류로 100여 편 결항 00:25
    MS 클라우드 오류로 100여 편 결항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5 항공사 시스템 12시간 만에 복구…취약한 '초연결' 사회 01:54
    항공사 시스템 12시간 만에 복구…취약한 '초연결' 사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6 [따져보니] 정부는 주택 공급 충분하다는데…시장 반응은? 03:33
    [따져보니] 정부는 주택 공급 충분하다는데…시장 반응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7 터졌다 하면 대혼란…클라우드 빅3 집중에 '경고등' 01:49
    터졌다 하면 대혼란…클라우드 빅3 집중에 '경고등'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8 국내 LCC 시스템 복구 완료…정부 01:44
    국내 LCC 시스템 복구 완료…정부 "'IT대란 예방' 사칭 파일 주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MS발 IT 대란' 국내 LCC 3개사 복구 완료 02:29
    'MS발 IT 대란' 국내 LCC 3개사 복구 완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최악의 'IT 대란'…항공·금융·통신 '먹통' 13:12
    최악의 'IT 대란'…항공·금융·통신 '먹통'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1 호우로 농작물 침수 피해…채솟값 상승 02:08
    호우로 농작물 침수 피해…채솟값 상승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MS발 IT 대란' 국내 LCC 3개사 복구 완료 02:12
    'MS발 IT 대란' 국내 LCC 3개사 복구 완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MS 대란' LCC 복구완료…정부, 비상대응팀 꾸려 대응 01:58
    'MS 대란' LCC 복구완료…정부, 비상대응팀 꾸려 대응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MS발 IT 대란' 국내 LCC 3개사 복구 완료 02:17
    'MS발 IT 대란' 국내 LCC 3개사 복구 완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MS발 IT대란' 국내도 파장… 01:29
    'MS발 IT대란' 국내도 파장…"정상화까지 몇주 걸린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MS 장애로 국내 10곳 피해‥저비용항공사 복구 00:23
    MS 장애로 국내 10곳 피해‥저비용항공사 복구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7 해체 논란 올특위…전공의들 복귀 진통 여전 02:21
    해체 논란 올특위…전공의들 복귀 진통 여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8 02:04
    "영상편집·통역도 척척"...유통가에 스며든 AI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호우로 축구장 1천900개 면적 농작물 침수 피해 00:43
    호우로 축구장 1천900개 면적 농작물 침수 피해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20 'MS 여파' 국내 LCC 3개사 시스템 복구 완료 00:38
    'MS 여파' 국내 LCC 3개사 시스템 복구 완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 4주째 올라…상승폭은 축소 00:42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 4주째 올라…상승폭은 축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방통위, AI 이용자보호법 논의 본격화…민관협의회 출범 00:39
    방통위, AI 이용자보호법 논의 본격화…민관협의회 출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여행자보험 휴대품손해 특약… 00:40
    여행자보험 휴대품손해 특약…"분실은 보상 안 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MS발 IT 대란' 국내 LCC 3개사 복구 완료 02:14
    'MS발 IT 대란' 국내 LCC 3개사 복구 완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01:43
    "캔을 따니 삼겹살이"…개성 살린 식품들 인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해외여행용' 트래블카드…국내서도 혜택 늘린다 01:55
    '해외여행용' 트래블카드…국내서도 혜택 늘린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7 가파른 서울 집값…구축보다 '신축 아파트' 선호 01:58
    가파른 서울 집값…구축보다 '신축 아파트' 선호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8 도매가 폭락에도 비싼 한우…'반값 할인' 반색 01:59
    도매가 폭락에도 비싼 한우…'반값 할인' 반색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9 MS 여파 국내 LCC 발권·예약 00:24
    MS 여파 국내 LCC 발권·예약 "순차 복구 완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MS 클라우드 장애 'IT 대란'‥항공·통신 마비 02:05
    MS 클라우드 장애 'IT 대란'‥항공·통신 마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