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피처] "돈만 주면 내드려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여권 파는 섬나라

2021.07.24 방영 조회수 82
정보 더보기
(서울=연합뉴스) "시민권 팝니다." 최근 영국 일간 가디언은 한 섬나라의 시민권이 인기리에 '팔려나가는' 현상을 조명했습니다. 지난해에만 약 2천200명이 시민권을 취득한 이 섬나라 이름은 바누아투입니다. 남태평양에 위치한 인구 31만4천여 명의 작은 나라가 이토록 많은 사람을 끌어모으는 것은 시민권 취득이 쉽고 빠르기 때문입니다. 바누아투 시민권은 이 나라에 발도 한 번 들여놓을 필요 없이 13만 달러(한화 약 1억5천만 원)를 내고 한 달가량의 처리 기간을 기다리면 받을 수 있다는데요. 이렇게 얻은 바누아투 여권으로는 비자 발급 없이도 영국과 유럽연합(EU) 등 130여 개국으로 입국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바누아투는 소득세, 법인세, 재산세 등을 부과하지 않아 조세회피처로도 유명한데요 이 때문에 '쉬워도 너무 쉬운' 시민권 발급 절차가 국제 사회 우려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이른바 '황금 여권'으로 불리는 바누아투 여권이 악용될 소지가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해 바누아투 시민권을 얻은 사람 중엔 미국 제재 대상에 오른 시리아 사업가, 호주의 악명높은 오토바이 갱단 일원 등이 있습니다. 또 36억 달러(약 4조1천400억 원)가량의 가상화폐 횡령 혐의를 받는 남아프리카공화국 형제, 북한 정치인 등이 바누아투의 '황금 여권'을 손에 쥐었습니다. 특히 북한 정치인 부부는 중국 여권을 이용해 바누아투 시민권을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지난해 이 '황금 여권' 취득 절차를 통해 바누아투 시민권을 '구매'한 2천200명 중 절반가량인 약 1천200명이 중국 국적이었습니다. 중국 다음으로 바누아투 시민권을 많이 획득한 이들은 나이지리아와 러시아인이었고, 레바논·이란·리비아 등 중동국가에서도 이 여권을 얻기 위해 몰려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미국과 호주, 그리고 일부 유럽 국가에서도 바누아투 시민권을 획득한 사람들이 나왔는데요. 미국 CNBC에 따르면 미국에선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투자자들 일부가 해외 시민권 취득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습니다. 미국 국세청(IRS)은 비트코인을 포함한 가상화폐를 '자산'으로 취급합니다. 이는 곧 주식이나 부동산처럼 가상화폐에도 과세를 한다는 뜻이죠. 예를 들어 미국 국적 납세자가 비트코인 1개를 1만 달러에 구매한 후 5만 달러에 판매한다면, 4만 달러가 과세 소득이 되는 셈입니다. 이중국적자도 이 같은 과세를 피할 수 없기 때문에 세금 부담을 피하려 아예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외국 시민권을 따려는 사람이 많다는데요. CNBC는 한 전문 대행업체를 소개하며 이 회사가 주로 바누아투와 세인트루시아, 포르투갈 등지로 시민권을 옮길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바누아투 시민권이 범죄자, 조세회피자, 그리고 정치적으로 복잡한 사안에 연루된 사람들에게 각광받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위험인물이 바누아투로 잠입해 신분을 세탁하거나 현지 세금 제도를 악용해 돈세탁을 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 우려가 커지고 있죠. '여권 장사를 한다'는 국제사회 비난에도 바누아투가 이처럼 쉬운 투자 시민권 제도를 유지하는 이유는 '돈'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바누아투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2천780달러(약 320만 원) 수준이며 각종 자연재해 때문에 진 나랏빚으로 세계 최빈국에 속합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여권 장사'는 바누아투 정부의 중요한 수입원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바누아투 정부 수입 중 약 42%가 투자 시민권 유치에서 비롯된 것이었는데요 그러나 정부가 이 제도로 외국인들을 유혹하는 데 대한 바누아투인들 불만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1980년 프랑스와 영국으로부터 독립을 쟁취한 젊은 국가 바누아투의 주권을 외국인들에게 '팔아넘기고 있다'는 인식이 바누아투인들 사이에 생겨난 것이죠. 자원이 부족하고 잦은 자연재해에 시달리는 작은 섬나라가 자구책으로 택한 쉬운 투자 시민권 제도. 그러나 이 '여권 장사'가 주권 국가의 존엄을 해치는 데다 바누아투를 국제적인 범죄 온상으로 만들 수 있다는 비판과 우려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은정 기자 김지원 작가 김지효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10724 16

  • [올림픽] 감동으로 하나 된 개회식…'떨어져 있지만 혼자가 아니야'(종합) 02:36
    [올림픽] 감동으로 하나 된 개회식…'떨어져 있지만 혼자가 아니야'(종합)
    조회수 12
    본문 링크 이동
  • [올림픽] '평창 총감독' 송승환 02:36
    [올림픽] '평창 총감독' 송승환 "개회식, 의미는 강했지만 감동은…"
    조회수 33
    본문 링크 이동
  • [올림픽] 개회식 실시간 시청률 합계 17.44%…SBS 1위 02:36
    [올림픽] 개회식 실시간 시청률 합계 17.44%…SBS 1위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올림픽] 일왕, 개회 선언…'축하' 대신 '기념' 단어 사용(종합) 02:36
    [올림픽] 일왕, 개회 선언…'축하' 대신 '기념' 단어 사용(종합)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올림픽] 도쿄 밝힌 성화 점화자는 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종합) 02:36
    [올림픽] 도쿄 밝힌 성화 점화자는 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종합)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올림픽] 희망으로 길을 비추다…독창성보다 메시지 강조한 성화 점화 02:36
    [올림픽] 희망으로 길을 비추다…독창성보다 메시지 강조한 성화 점화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코로나 시대 첫 스포츠 제전 2020 도쿄올림픽 '혼돈의 개막'(종합2보) 02:36
    코로나 시대 첫 스포츠 제전 2020 도쿄올림픽 '혼돈의 개막'(종합2보)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뉴스피처] 02:00
    [뉴스피처] "돈만 주면 내드려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여권 파는 섬나라
    조회수 82
    본문 링크 이동
  • [올림픽] '성화 점화' 오사카 02:36
    [올림픽] '성화 점화' 오사카 "생애 최고 영광…표현하기 어려운 느낌"
    조회수 99
    본문 링크 이동
  • [올림픽] 02:36
    [올림픽] "장례식장 같았다"…해외 팬들 '역대 최악' 개회식 평가
    조회수 1,670
    본문 링크 이동
  • [올림픽] '축하' 표현 없는 일왕 개회 선언… 02:36
    [올림픽] '축하' 표현 없는 일왕 개회 선언…"총리관저 낙담"
    조회수 73
    본문 링크 이동
  • [블랙박스] 01:19
    [블랙박스] "괜찮으세요?" 부축했더니…냅다 도망친 불법좌회전 오토바이
    조회수 493
    본문 링크 이동
  • [올림픽] MBC, 개회식 중계방송 거듭 사과… 02:36
    [올림픽] MBC, 개회식 중계방송 거듭 사과…"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
    조회수 123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드론쇼에 근육맨까지…초유의 무관중 올림픽 개회식 어땠나 02:36
    [영상] 드론쇼에 근육맨까지…초유의 무관중 올림픽 개회식 어땠나
    조회수 54
    본문 링크 이동
  • 중학생 살인범 자해했다고 유치장서 같이 밤샌 경찰…내부 반발 02:05
    중학생 살인범 자해했다고 유치장서 같이 밤샌 경찰…내부 반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제주 중학생 살인범들 얼굴·이름 공개되나…신상공개위 열린다 02:05
    제주 중학생 살인범들 얼굴·이름 공개되나…신상공개위 열린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 갑자기 떨어져 죽은 수천 마리 참새…떼죽음 미스터리 01:19
    갑자기 떨어져 죽은 수천 마리 참새…떼죽음 미스터리
    조회수 306
    본문 링크 이동
  • 2 [영상] 34㎝ 귀 가진 개·머리카락으로 줄넘기…2022년 기네스북 03:03
    [영상] 34㎝ 귀 가진 개·머리카락으로 줄넘기…2022년 기네스북
    조회수 24
    본문 링크 이동
  • 3 中, 우주인 3명 90일 만에 귀환...내년 독자 우주정거장 '성큼' 02:14
    中, 우주인 3명 90일 만에 귀환...내년 독자 우주정거장 '성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4 日 자민당 총재 선거 '4파전'...아베·아소 시대 막 내릴까? 02:34
    日 자민당 총재 선거 '4파전'...아베·아소 시대 막 내릴까?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5 시진핑, 미국 겨냥 02:27
    시진핑, 미국 겨냥 "설교나 내정간섭 용납 못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6 01:46
    "피 같은 내 돈 돌려달라"…흔들리는 중국 부동산 재벌
    조회수 255
    본문 링크 이동
  • 7 [영상] 두살배기, 납치 3일만에 엄마품에…범인 02:14
    [영상] 두살배기, 납치 3일만에 엄마품에…범인 "제물 바치려" 횡설수설
    조회수 115
    본문 링크 이동
  • 8 01:42
    "북한, 우라늄 농축시설 확장"…잇단 핵 활동 재개 징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막 오른 일본 총리 선거…후보 4명 중 고노 유력 02:00
    막 오른 일본 총리 선거…후보 4명 중 고노 유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시진핑, 아프간 불안 속 상하이협력기구에 02:27
    시진핑, 아프간 불안 속 상하이협력기구에 "테러 공동대처"(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중국판 리먼 사태?…'빚 350조원' 헝다그룹 파산 위기 01:41
    중국판 리먼 사태?…'빚 350조원' 헝다그룹 파산 위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스브스뉴스] 정치에서도 아빠 찬스 쓰는 일본 금수저 정치인들 03:56
    [스브스뉴스] 정치에서도 아빠 찬스 쓰는 일본 금수저 정치인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영상] 루시드, 한번 충전에 837㎞ 최장주행…삼성SDI 배터리 덕분? 02:21
    [영상] 루시드, 한번 충전에 837㎞ 최장주행…삼성SDI 배터리 덕분?
    조회수 43
    본문 링크 이동
  • 14 중국, 북한미사일 안보리 소집에도 제재완화론… 01:46
    중국, 북한미사일 안보리 소집에도 제재완화론…"악화 막아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영상] 미사일 구매에 10조원 특별 편성한 대만 02:24
    [영상] 미사일 구매에 10조원 특별 편성한 대만 "중국 겨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00:41
    "북한, 핵무기급 농축우라늄 생산시설 확장 정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차이나워치] 中매체, '오커스' 참여 호주에 07:03
    [차이나워치] 中매체, '오커스' 참여 호주에 "최악 대비해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日자민당 총재 선거 오늘 후보 접수…29일 투표 00:41
    日자민당 총재 선거 오늘 후보 접수…29일 투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01:06
    "미국으로, 미국으로"…1만 명 난민촌 된 국경 다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94년 '랍스터 외길 인생'…101살 현역 할머니 어부 01:13
    94년 '랍스터 외길 인생'…101살 현역 할머니 어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영화 '대부' 찍은 대저택, 억만장자가 샀다…얼마에? 01:12
    영화 '대부' 찍은 대저택, 억만장자가 샀다…얼마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01:21
    "매일 먹는 건데"…'이것' 먹고 스타 된 아마존 원주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3 루시드, 테슬라보다 185㎞ 더 달린다…최장주행거리 837㎞ 인증(종합) 02:21
    루시드, 테슬라보다 185㎞ 더 달린다…최장주행거리 837㎞ 인증(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영상] 암담한 아프간 교육…탈레반 장악에 중·고교 수업 올스톱 01:53
    [영상] 암담한 아프간 교육…탈레반 장악에 중·고교 수업 올스톱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세상만사] '포장된 개선문'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 01:46
    [세상만사] '포장된 개선문'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영상] 117억 보험금 노린 '자살청부'…美 '머도 총격사건'의 전말 02:10
    [영상] 117억 보험금 노린 '자살청부'…美 '머도 총격사건'의 전말
    조회수 28
    본문 링크 이동
  • 27 미·호주 군사협력 심화…중국 맞서 미군 늘리고 미사일 협력(종합) 02:27
    미·호주 군사협력 심화…중국 맞서 미군 늘리고 미사일 협력(종합)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8 기업환경평가 中순위 올리려…세계은행 최고위층, 압력 논란 02:02
    기업환경평가 中순위 올리려…세계은행 최고위층, 압력 논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뉴스외전 뉴스 스토리] 프랑스, 미접종 의료종사자 3천 명 '직무 정지' 01:31
    [뉴스외전 뉴스 스토리] 프랑스, 미접종 의료종사자 3천 명 '직무 정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30 美 돈줄 쥔 연은 총재들, 거액 주식펀드 투자 논란 02:03
    美 돈줄 쥔 연은 총재들, 거액 주식펀드 투자 논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