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야?!] 떨어진 尹 지지율, 누구한테 갔나?

2021.07.24 방영 조회수 0
정보 더보기
[앵커] 뉴스야 시작합니다. 정치부 홍연주 기자 나왔습니다. 첫번째 물음표 보죠. [기자] 첫번째 물음표는 "떨어진 尹 지지율, 누구한테 갔나?"입니다. [앵커] 윤석열 전 총장 지지율이 최근 하락세인데요. 그 지지율이 누구한테 이동했는지가 관심이죠? [기자] 네, 현재 대선주자들의 지지율은 윤석열 하락세, 이낙연 상승세로 요약됩니다. 그래서인지 윤 전 총장 지지율이 이낙연 전 대표 쪽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누구 주장인지 들어보시죠. 추미애 / 前 법무부 장관 (지난 2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꿩이 이제 추락하기 시작하면서 빠지는 표들이…" 김어준 / 방송인 (지난 2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꿩이라고 하면 윤석열 前 총장의?" 추미애 / 前 법무부 장관 (지난 2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예, 예. 표들이 이낙연 후보에게 가는 것 아니냐 하는, 그런 진단도 좀 있는 것 같고요." [앵커] 그런데 야권 주자 지지율이 여권으로 이동한다는 게 설득력이 있는 주장일까요? [기자] 실제로 어땠는지 한번 보겠습니다. 2주 간격으로 실시된 리얼미터 조사에서 윤 전 총장 지지율은 10%포인트 넘게 떨어졌고, 반면 이낙연 전 대표 지지율은 8%포인트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하지만, 지지율이 이낙연쪽으로 갔다는 분석은 비과학적인 접근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배철호 /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 "지지층 구성이나 지지 이유 등을 보았을 때 착시일 수 있습니다. 실제 정확한 지지율 변동 흐름을 보려면 패널 추적 조사(panel tracking survey) 등 정교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앵커] 그렇다면 윤 전 총장에게서 빠져나온 지지율, 실제로는 어디로 갔습니까? [기자] 조금전 전문가 지적대로 별도의 정교한 조사가 가장 정확하겠지만요. 흐름을 추측해볼 수 있는 통계가 하나 있습니다. 자신이 선호하는 후보가 불출마 했을 때 차선으로 누구를 선택할 것이냐는 건데, 윤석열을 택했던 사람들의 40% 가까이가 차선으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꼽았고, 10% 정도는 홍준표 의원을 꼽았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가 철회되면 최재형 전 원장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거군요? [기자] 맞습니다. 실제로 정치 활동 전면에 나선 최 전 원장의 지지율은 지난 2주 만에 2배 넘게 올랐습니다. 보수 야권 후보 지지율을 봐도 2주 전 3.6%에서 9.7%로 크게 뛰었는데요. 물론 유의미한 변화긴 하지만 범보수에 대한 지지 전체가 줄어든 측면이 있고, 야권에서 압도적 2위 주자로 볼 수 있는 단계도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윤 전 총장 지지율을 최 전 원장이 흡수했다기 보다는 다른 야권 후보에게도 골고루 갔다고 보는 게 맞을 듯 합니다. [앵커] 첫번째 물음표 정리해보죠. [기자] 첫번째 물음표 "떨어진 尹 지지율, 누구한테 갔나?"의 느낌표는 "누가 떨어졌는지는 확실하다!"로 하겠습니다. 윤 전 총장 지지율이 어디로 갔는진 불분명해도 어디서 떨어졌는지는 확실합니다. 바로 중도층인데, 중도층의 33,2%가 윤 총장을 지지했다가 2주 뒤 조사에서는 22.6% 지지에 불과했습니다. 윤 전 총장이 입당을 하지않는 이유가 바로 중도층과 호남 때문일텐데, 떠나간 중도층과 호남 표심을 어떻게 되돌릴지 방안을 찾는 게 필요해 보입니다. [앵커] 두번째 물음표로 넘어가보죠. [기자] 두번째 물음표는 "'대선 불출마' 安, 경선룰엔 왜?" 입니다. [앵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 논의과정에서 대선 경선룰이 쟁점이 되고 있는 모양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합당을 논의하는 양 당의 실무협상단이 꾸려진 지 한달이 넘었지만, 상대에 대한 비방만 가열되는 분위깁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지난 21일) "저는 지금 국민의힘에서 과연 의지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지난 22일) "(의지가 없다고 말씀하셨던데) 상당히 유감이고 (협상이 결렬되면) 협상과정에 있었던 상호 간 요구사항들을 공개할 수밖에 없습니다." [앵커] 4월 재보선 때는 금방 합당이 될 듯한 분위기였는데요. 이준석 대표는 이대로라면 상호 간 요구사항을 공개할 수밖에 없다고 했는데, 요구사항이 뭔지 취재가 됐습니까? [기자] 핵심은 당협위원장 등 지분 관련 사항과 대선 후보 선출과 관련한 당헌 개정 문제입니다. [앵커] 안철수 대표는 당초 합당 과정에서 일절 지분 요구를 하지 않겠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기자] 네 맞습니다. 하지만 국민의당은 당협위원회 공동위원장 임명과 싱크탱크 원장 공동 임명 등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민의당 내부에서조차 "합당 선언 당시 없던 지역위원장을 선임해놓고 공동위원장을 요구하는게 지분요구가 아니라면 누가 믿어주겠느냐"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대선 경선룰에 대해서는 어떤 요구를 하고 있는 겁니까? [기자] 국민의힘 당헌에는 대선 후보를 선출할 때 당원 투표와 일반 여론조사를 5 대 5로 반영하도록 돼 있는데, 이 당헌을 바꿔서 당원 비중을 낮추자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안철수 대표는 지난 서울시장 선거에서 대선 출마 포기하겠다고 선언하지 않았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다시 들어보시죠.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지난해 12월 20일) "제가 대선을 포기하고 서울시장 선거 출마 결심을 한 배경,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의당 당헌에 따르면 "대통령 후보 경선 출마자는 선출직 당직으로부터 선거일 1년 전에 사퇴해야"해서 안 대표는 어차피 국민의당 소속으로는 대선에 나설 수 없습니다. 그래서인지 국민의힘에서는 안 대표가 합당을 통해 출마가 가능하도록 당헌을 유리하게 바꾸려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상황에서 왜 경선룰에 관심을 갖느냐"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두번째 물음표도 정리해보죠. [기자] 두번째 물음표 "'대선 불출마' 安, 경선룰엔 왜?"의 느낌표는 "거짓말 삼진아웃!"로 하겠습니다. 2018년 유성엽 전 국민의당 의원은 정치인이 공개적으로 세 번 이상 거짓말을 하면 퇴출시키는 삼진아웃제를 제안했습니다. 당시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과 합당 추진은 없다'고 했다가 합당을 추진하자 비판하면서 한 말인데요. 지분 요구를 하지 않겠다고 했다가 하고,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경선 룰에는 관심을 갖고, 남은 횟수가 얼마인지는 유권자들도 알고 있을 겁니다. [앵커] 잘들었습니다. 홍연주 기자였습니다. 홍연주 기자(playhong@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10724 15

  • 7월 24일 '뉴스 7' 헤드라인 00:49
    7월 24일 '뉴스 7' 헤드라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신규확진 1629명…'델타 변이' 확인 헬스장 2주만에 102명 02:04
    신규확진 1629명…'델타 변이' 확인 헬스장 2주만에 102명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단계 격상에도 동해안 '북적'…해운대는 지난주 절반 수준 01:35
    단계 격상에도 동해안 '북적'…해운대는 지난주 절반 수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포커스] '생수 냉장고'·'호텔 쉼터'까지…폭염에 등장한 이색 피서법 03:16
    [포커스] '생수 냉장고'·'호텔 쉼터'까지…폭염에 등장한 이색 피서법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단독] 전병민 01:58
    [단독] 전병민 "70명 전문가와 만든 대선 공약 尹측에 넘겼다"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01:46
    "군사외교력 빛났다"더니…청해부대, 아프리카서 입항 거부당해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뉴스7 취재후 Talk] 04:36
    [뉴스7 취재후 Talk] "국가가 우릴 버렸다"…文, 8일만에 SNS 사과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과적에 적재함 불법 개조까지…끊이지 않는 과적 운행 이유는 01:50
    과적에 적재함 불법 개조까지…끊이지 않는 과적 운행 이유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불법 집회'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3차례 출석 거부 01:44
    '불법 집회'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3차례 출석 거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여야 2차 추경 합의…지원금 받는 맞벌이, 1인가구 178만명 늘어 01:47
    여야 2차 추경 합의…지원금 받는 맞벌이, 1인가구 178만명 늘어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트래블 버블' 사이판행 첫 이륙…코로나 확산에 우려도 '여전' 01:42
    '트래블 버블' 사이판행 첫 이륙…코로나 확산에 우려도 '여전'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폭염에 '헉헉'대는 美 서부…극심한 가뭄에 '물 도둑'까지 02:00
    폭염에 '헉헉'대는 美 서부…극심한 가뭄에 '물 도둑'까지
    조회수 15
    본문 링크 이동
  • [뉴스야?!] 떨어진 尹 지지율, 누구한테 갔나? 06:45
    [뉴스야?!] 떨어진 尹 지지율, 누구한테 갔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일요일도 찜통더위 서울 낮 37도…온열 질환 주의 01:08
    [날씨] 일요일도 찜통더위 서울 낮 37도…온열 질환 주의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이상한 올림픽, 그래도 '다 함께' 01:06
    이상한 올림픽, 그래도 '다 함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 00:54
    "이재명, 尹·洪에 박빙 우위…정당지지율은 野 우세"
    조회수 59
    본문 링크 이동
  • 2 '취임 100일' 이준석 00:48
    '취임 100일' 이준석 "불가역적 개혁으로 대선 승리"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3 洪 02:02
    洪 "조국 수사 과잉" 발언 후폭풍…尹, 박정희 생가서 봉변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4 박정희 생가에서 윤석열 봉변...홍준표, 조국 옹호 논란 02:56
    박정희 생가에서 윤석열 봉변...홍준표, 조국 옹호 논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5 이준석 00:44
    이준석 "윤석열 '적폐 청산' 사과 여부는 정치적 선택의 문제"
    조회수 12
    본문 링크 이동
  • 6 박정희 생가에서 윤석열 봉변...홍준표, 조국 옹호 논란 03:01
    박정희 생가에서 윤석열 봉변...홍준표, 조국 옹호 논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7 대장지구에 유력 법조인들 줄줄이...이재명 03:01
    대장지구에 유력 법조인들 줄줄이...이재명 "국민의힘이 해먹던 사업"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8 02:41
    "캠프 총출동" vs "1위 호소"...전략적 선택 작동하나?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9 [공덕포차] 폭로 선배(?) 장성철,‘조성은-이준석’에게 쓴소리 13:45
    [공덕포차] 폭로 선배(?) 장성철,‘조성은-이준석’에게 쓴소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문대통령 00:42
    문대통령 "백신 1차 접종률 70% 돌파…놀라운 접종 속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1 [포커스] 남북 유엔 동시가입 30주년…'우등생' 南·'문제아' 北 02:54
    [포커스] 남북 유엔 동시가입 30주년…'우등생' 南·'문제아' 北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미국행 암시했던 조성은 01:38
    미국행 암시했던 조성은 "천천히 가겠다…인터뷰 중단"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국민의힘 첫 토론회 막전막후…긴장·웃음 공존했던 대기실 02:14
    국민의힘 첫 토론회 막전막후…긴장·웃음 공존했던 대기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스피드 간판' 이승훈, 4회 연속 올림픽에 '성큼' 00:57
    '스피드 간판' 이승훈, 4회 연속 올림픽에 '성큼'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15 이재명 01:56
    이재명 "곽상도 먼저 조사하라"…野 "떳떳하면 국감증인 나와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6 [단독] 이재명 02:12
    [단독] 이재명 "민간, 손실 100% 부담"…투자사는 "시장 권한이라 인허가 무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7 '고발장 전달 경로' 미궁…말 바뀌는 조성은 02:06
    '고발장 전달 경로' 미궁…말 바뀌는 조성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8 02:39
    "외교전쟁이었죠"…30년 전 남북 유엔 가입 막전막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9 [백브리핑] 문 대통령, 청년의날 대담…브걸 민영·한해 참석 04:50
    [백브리핑] 문 대통령, 청년의날 대담…브걸 민영·한해 참석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0 尹, 박정희 생가 갔다가 봉변…洪 01:58
    尹, 박정희 생가 갔다가 봉변…洪 "조국 과잉수사" 역풍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1 이재명 02:04
    이재명 "주인 왜 내게 묻나"…이낙연 "진실 규명돼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2 박정희 생가 찾은 윤석열에 01:58
    박정희 생가 찾은 윤석열에 "어딜 들어가"…참배 막으며 충돌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3 美, 호주에 '핵잠수함' 보유 지원…우리도 도입할까? 02:02
    美, 호주에 '핵잠수함' 보유 지원…우리도 도입할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이재명 01:58
    이재명 "대장동 가짜뉴스"…이낙연 "상식적이지 않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민간업자에 수백억 배당금…'대장동 특혜 의혹' 쟁점은 03:14
    민간업자에 수백억 배당금…'대장동 특혜 의혹' 쟁점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뉴있저] 격화되는 '李李 갈등'?...尹, 박정희 생가 '봉변' 12:00
    [뉴있저] 격화되는 '李李 갈등'?...尹, 박정희 생가 '봉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7 대장동에 또 명낙대전… 02:33
    대장동에 또 명낙대전…"먼지 한톨도" vs "비상식"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8 화천대유 고문에 이재명 '과거 사건' 법조인들 포함 02:21
    화천대유 고문에 이재명 '과거 사건' 법조인들 포함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단독] 경기도 내부자료엔…'위험 부담 없는' 대장동 사업 02:59
    [단독] 경기도 내부자료엔…'위험 부담 없는' 대장동 사업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尹, '박정희 생가' 찾았다 아수라장‥'조국 수洪' 논란도 02:30
    尹, '박정희 생가' 찾았다 아수라장‥'조국 수洪' 논란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