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체크] '카캐리어 참사' 부른 불법개조…계속되는 이유 있었다

2021.07.25 방영 조회수 287
정보 더보기
[앵커] 지난 화요일 여수에서 승용차 여러 대를 싣고 가던 탁송 차량, 카 캐리어가 횡단보도를 덮쳐 3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습니다. 그런데 조사해보니 더 많은 짐을 실으려고 불법 개조한 차였습니다. 석 달 전 제주에서도 불법 과적한 화물차 때문에 60명 넘게 다쳤었죠. 이렇게 불법 개조, 불법 과적한 차들로 길을 가던 시민들이 희생된 게 한두 번이 아닌데 이 문제, 대체 왜 뿌리 뽑지 못하는 걸까요. 윤재영·서준석 기자의 '크로스체크'에서 추적했습니다. [윤재영 기자] 내리막길을 미끄러져 초록불 횡단보도를 그대로 덮친 카캐리어. 3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습니다 . 운전자는 브레이크가 안 들었다고 진술했습니다. 바로 이곳에서 4개월 전 다른 화물차도 사고를 냈습니다. 이제서야 지자체는 뒤늦게 대책을 내놨습니다. [여수시청 관계자 : 과속방지턱이나 단속카메라 설치하는 거. 개선을 하자는 목소리가 전부터 있긴 있어서…] 하지만 사고 원인은 또 있었습니다. 차가 물량을 많이 싣도록 하는 불법 개조였습니다. 5.3톤, 보통 차 서너 대를 싣는 카캐리어에 뒤를 늘려 다섯 대를 실은 겁니다. 운전자는 직접 개조한 게 아니라 이미 개조된 차를 샀다고 진술했습니다. 운전자는 서울 한 운수업체와 지입 계약을 맺고 운전했습니다. 법상 차 소유주는 운수업체지만 사고가 생겨도 업체는 법망을 피합니다. [경찰 관계자 : 양벌규정이 있으면 운수업체도 해당이 되거든요. 규정이 있는가 없는가 봐야 되겠죠. 근데 아마 없을 거예요.] 이번 사고를 본 다른 운전자들은 과적에 이유가 있다고 말합니다. [A씨/운전자 : 기름값도 오르고 다 오르는데 운임료가 타산이 안 나오니까. 같은 거리를 가더라도 대수당 가격이 틀려지기 때문에 많이 실을 수밖에 없는 구조죠.] [B씨/운전자 : 기사들이 '나 못 실어, 불법이잖아요'…(그러면 업체에서) 짐을 안 주는 거지. 그러니까 할 수 없이 실어야 되잖아. 꽉꽉 채워 가는 거야.] 단속이나 규제만으로 해결이 어렵기도 합니다. 차 겉모습만 보고 불법 개조 여부나 적정 톤수를 알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관계자 : 외관만 확인해 가지고는 곤란한 부분이 있죠. 실측을 통해서 확인을 해야 되는 거죠.] 때문에 낮은 운송료 문제를 개선하고 운수업체 책임도 묻는 등 근본 해결책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김종열/화물연대 광주지역본부 1지부 카캐리어지회장 : 여기에서 여기 거리를 갈 때는 최소한 얼마만큼의 돈을 줘야 살 수 있다. 그거를 법제화해 달라는 건데, 카캐리어에는 적용이 안 되고 있어요.] 차를 정해진 양보다 많이 싣는 문제, 개인의 이기심만을 탓하기엔 제도적으로 보완해야 할 부분이 많아보입니다. 불법개조와 과적은 카캐리어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서준석 기자] 인적이 드문, 여수 밤바다입니다. 잠시 뒤면 제 뒤로 보이는 터미널에, 제주에서 온 화물차들이 도착합니다. 이 화물차들, 원래 실어야 하는 양보다 더 많이 실은 것은 아닌지 한 번 지켜보겠습니다. 잠시 뒤 항구에 배가 도착하고, 화물차들이 하나둘씩 내립니다. 20년 이상 화물차를 몬 운전기사들과 이 차들을 관찰했습니다. 줄줄이 나오는 화물 트럭들, 급커브길을 돌기에 다소 버거워 보입니다. [화물운전기사 : 엄청 실었네. 얘는 이게 고철이에요. (저 고철은 몇 톤 정도 예상하시나요?) 저거 24톤이에요. (5톤 차인데 24톤이요?) 예. 광양제철소 가는 거예요.] [화물운전기사 : 얘도 많이 실었네. 엄청 실었네, 딱 보니깐 최하 18톤 이상.] 트럭 차들은 제조사에서 출고될 때, 5톤, 7.5톤 등 정해진 용량이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양쪽에 바퀴 한 축을 더 달아 10톤 이상 더 싣는 겁니다. 정해진 용량보다 더 많이 실은 만큼 움직임이 둔해지거나, 제동시 브레이크가 고장나는 경우가 생깁니다. [화물운전기사 : 저 차가 가다가 어떤 일이 벌어질까. 이게 무섭다는 겁니다. 타이어가 작다 보니깐 중량을 못 이깁니다. 달리다가 터지면 피해는 고스란히 승용차나 옆에 지나가는 차가…] 화물차들의 뒤를 따라가 봤습니다. 80km까지 달릴 수 있지만, 좀처럼 속도는 나지 않고 [지금 한 60㎞/h 나가네요.] 오르막길에서는 움직임이 둔해집니다. [화물운전기사 : 우와 저 보세요. 타이어 깔린 거 보세요.] 그런데 도로법상 이 화물들은 '과적'이 아닙니다. 도로 보호가 목적인 '도로법'은 바퀴 한 축당 최대 10톤까지 더 실을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이들이 고속도로 등에 설치된 과적검문소를 통과할 수 있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도로교통법상으로는 이 화물차들, 단속대상이 맞습니다. 적재용량보다 훨씬 더 많은 화물을 실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도로교통법 집행의 주체인 경찰은 화물차들을 단속하기 쉽지 않습니다. 단속을 위한 장비와 인력 등이 '도로법' 집행 주체인 국토부에 있기 때문입니다. [화물운전기사 : 제가 지금까지 30년을 넘게 운전하면서 10톤 차 가지고 40톤도 실어 봤습니다. 경찰한테 단속을 당해 본 적 한 번도 없어요.] 전문가들은 법 체계를 정비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정경일/교통전문 변호사 : 도로법과 도로교통법, 어느 한쪽이라도 위반했으면 처벌할 수 있도록 단속 주체의 통일화가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윤재영 기자 , 서준석 기자 , 최대환, 공영수, 원동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JTBC 20210725 17

  • [좌충우돌 올림pick] 도쿄 땡볕 뻗치기…욱일기 시위대는 어디에 01:15
    [좌충우돌 올림pick] 도쿄 땡볕 뻗치기…욱일기 시위대는 어디에
    조회수 20
    본문 링크 이동
  • 신규 확진 1487명…'비수도권 거리두기' 오늘 발표 00:33
    신규 확진 1487명…'비수도권 거리두기' 오늘 발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장대호 회고록 읽고…'모방 살인' 40대, 2심 징역 30년 00:30
    장대호 회고록 읽고…'모방 살인' 40대, 2심 징역 30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대검 00:29
    대검 "실거래가 띄우기 엄정 수사"…5년치 자료 재검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전국 37도 안팎 폭염…제주 오후부터 밤사이 '비소식' 00:38
    [날씨] 전국 37도 안팎 폭염…제주 오후부터 밤사이 '비소식'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영상구성] 19일 연속 네자릿수 확진…휴가지 덮친 델타변이 00:55
    [영상구성] 19일 연속 네자릿수 확진…휴가지 덮친 델타변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비수도권 일괄 3단계로…대전 4단계 사실상 '셧다운' 01:28
    비수도권 일괄 3단계로…대전 4단계 사실상 '셧다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여행객 몰린 공항, 꽉 막힌 도로…휴가철 '감염 확산' 우려 02:06
    여행객 몰린 공항, 꽉 막힌 도로…휴가철 '감염 확산' 우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단독] 이 시국에…셀트리온 제약, 60여 명 '제주 행사' 02:13
    [단독] 이 시국에…셀트리온 제약, 60여 명 '제주 행사'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단속 덮치자 사라진 손님들…냉장고 치우니 '비밀문' 01:41
    단속 덮치자 사라진 손님들…냉장고 치우니 '비밀문'
    조회수 79
    본문 링크 이동
  • [크로스체크] '카캐리어 참사' 부른 불법개조…계속되는 이유 있었다 05:16
    [크로스체크] '카캐리어 참사' 부른 불법개조…계속되는 이유 있었다
    조회수 287
    본문 링크 이동
  • 범죄수익 수십억으로 법인 세워…영화처럼 '비즈니스' 01:43
    범죄수익 수십억으로 법인 세워…영화처럼 '비즈니스'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01:42
    "무의미하고 이상하다" 외신 비판…MBC 영문 사과문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55~59세, 26일부터 백신 접종…화이자·모더나 맞는다 01:40
    55~59세, 26일부터 백신 접종…화이자·모더나 맞는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화산 터진 듯 '불기둥'…미국 서부 80개 대형 산불|뉴스브리핑 01:21
    화산 터진 듯 '불기둥'…미국 서부 80개 대형 산불|뉴스브리핑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백브리핑] '세계적 기술' 한국 도핑 분석 전문가, 일 요청에 올림픽 파견 04:12
    [백브리핑] '세계적 기술' 한국 도핑 분석 전문가, 일 요청에 올림픽 파견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낮엔 무더위, 밤엔 열대야…제주, 새벽에 비소식 00:25
    [날씨] 낮엔 무더위, 밤엔 열대야…제주, 새벽에 비소식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1 모래 속 기둥이 공중에…'동해안 백사장'이 사라진다 02:07
    모래 속 기둥이 공중에…'동해안 백사장'이 사라진다
    조회수 123
    본문 링크 이동
  • 2 04:43
    "영어수업 집중 안 했다고" 6살 원생 무차별 폭행한 어린이집 교사 [제보이거실화냐]
    조회수 63
    본문 링크 이동
  • 3 '안전하다' 믿고 맡겼는데…한샘 대리점 92% '무면허' 02:21
    '안전하다' 믿고 맡겼는데…한샘 대리점 92% '무면허'
    조회수 119
    본문 링크 이동
  • 4 01:35
    "왜 내 여친과 말다툼 해 " 술집서 흉기 난동…10대 1명 사망
    조회수 19
    본문 링크 이동
  • 5 [백브리핑] 04:26
    [백브리핑] "경비원 아버지, '곰팡이 핀 햄 선물세트' 받아…참담"
    조회수 64
    본문 링크 이동
  • 6 [영상] '머드맥스''강강술래' 보고 또 보고…한국 홍보영상 1억뷰 돌파 02:00
    [영상] '머드맥스''강강술래' 보고 또 보고…한국 홍보영상 1억뷰 돌파
    조회수 18
    본문 링크 이동
  • 7 '대장동 의혹' 수사 속도 낼까...키는 검찰에 09:59
    '대장동 의혹' 수사 속도 낼까...키는 검찰에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8 비수도권 이틀 연속 700명대…대구 1차 대유행 이후 최다 02:03
    비수도권 이틀 연속 700명대…대구 1차 대유행 이후 최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9 대구 하루 143명 확진...비수도권 확진자 비중 커져 02:48
    대구 하루 143명 확진...비수도권 확진자 비중 커져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0 장제원 01:30
    장제원 "참담…아들 잘못,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 처리돼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1 01:19
    "낚시 하러 갔다가"...갯바위에 고립된 일가족 구조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2 교도소 입감 대기하던 20대, 탈주…150명 수색 투입 01:44
    교도소 입감 대기하던 20대, 탈주…150명 수색 투입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13 [단독] 게임 공짜로 깔려다 정보 유출...국정원, 태스크포스로 감시 나선다 03:04
    [단독] 게임 공짜로 깔려다 정보 유출...국정원, 태스크포스로 감시 나선다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14 '대장동 개발' 실무자 증언 02:11
    '대장동 개발' 실무자 증언 "부동산 호황 경우의 수 검토해야" 의견 냈지만 반영 안 돼
    조회수 19
    본문 링크 이동
  • 15 [블랙박스] 아찔하게? 당당하게!…대체 역주행 시작과 끝은 어디일까 02:16
    [블랙박스] 아찔하게? 당당하게!…대체 역주행 시작과 끝은 어디일까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16 '월드스타' 된 소방견 백구…한 달 만에 할머니와 재회 01:44
    '월드스타' 된 소방견 백구…한 달 만에 할머니와 재회
    조회수 93
    본문 링크 이동
  • 17 핵심인물 줄줄이 '잠적'...화천대유 측, 언론 보도 반박 02:51
    핵심인물 줄줄이 '잠적'...화천대유 측, 언론 보도 반박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18 [영상] 온통 금발의 백인여성…미국서 불거진 '실종 백인여성 증후군' 03:06
    [영상] 온통 금발의 백인여성…미국서 불거진 '실종 백인여성 증후군'
    조회수 77
    본문 링크 이동
  • 19 [영상] 성폭행 강지환 거액 배상 위기… 02:38
    [영상] 성폭행 강지환 거액 배상 위기…"제작사에 53억원 지급하라"
    조회수 212
    본문 링크 이동
  • 20 공적 내세우려고…군수 향해 01:45
    공적 내세우려고…군수 향해 "죽여버릴 거야" 폭언
    조회수 145
    본문 링크 이동
  • 21 주말 검사소 '북적'…연휴 이후 확산세 영향 02:27
    주말 검사소 '북적'…연휴 이후 확산세 영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역대 두 번째 최다 확진... 19:52
    역대 두 번째 최다 확진..."이번 주 추가 확산 가능성"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3 [날씨] 휴일 전국 구름 많음…큰 일교차 주의 01:31
    [날씨] 휴일 전국 구름 많음…큰 일교차 주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비수도권 이틀 연속 700명대…대구 1차 대유행 이후 최다 02:10
    비수도권 이틀 연속 700명대…대구 1차 대유행 이후 최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인권위 00:34
    인권위 "서강대 '확진시 책임' 서약서 인권침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6 코로나 확산에도 소송 증가세…민사 늘고 형사는 줄어 00:37
    코로나 확산에도 소송 증가세…민사 늘고 형사는 줄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7 [날씨] 전국에 구름 많은 주말…10도 이상 큰 일교차 00:24
    [날씨] 전국에 구름 많은 주말…10도 이상 큰 일교차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날씨] 휴일, 완연한 가을 날씨...해안가 너울성 파도 유의 01:22
    [날씨] 휴일, 완연한 가을 날씨...해안가 너울성 파도 유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의정부교도소 입감 대기 중 20대 피의자 탈주…이틀째 수색 00:29
    의정부교도소 입감 대기 중 20대 피의자 탈주…이틀째 수색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코로나 신규 확진 2771명…주말에도 역대 두 번째 규모 01:34
    코로나 신규 확진 2771명…주말에도 역대 두 번째 규모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