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N팩트] '층간 소음' 시비 끝에 40대 부부 살해·노부모 중상

2021.09.28 방영 조회수 2
정보 더보기
[앵커] 전남 여수에 있는 아파트에서 주민이 흉기를 휘둘러 40대 부부가 숨지고, 노부모도 크게 다쳤습니다. 피의자를 잡고 보니, 다름 아닌 바로 아랫집에 사는 30대 남성이었는데요. 층간 소음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현장에 다녀온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나현호 기자! 같은 아파트 주민 사이에 벌어진 살인 사건인데, 심야 시간에 피해자 집을 찾아가서 범행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사건이 난 건 어제 새벽 0시 30분쯤입니다. 전남 여수에 있는 한 아파트인데요. 30대 중반의 주민이 한층 위에 있는 집을 찾아갔습니다. 윗집에서는 문을 열어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흉기 난동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그러니까 아랫집에서 올라온 30대 A 씨가 윗집 사람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건데요. 집 안에 있던 40대 부부가 A 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을 거뒀고요. 또 집에 같이 있던 60대 노부부도 흉기에 크게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집 안에는 숨진 40대 부부의 자녀도 있었습니다. 다행히 방 안으로 대피하면서 추가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앵커] 그런데 살인을 저지른 뒤에 경찰에 신고한 사람이 피의자라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범행을 저지른 뒤 A 씨는 자신의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집에 혼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112로 전화를 걸어 자신의 범행을 털어놓았습니다. 이후 체포된 A 씨는 '층간소음'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오래전부터 층간 소음으로 윗집과 다퉜고, 불만이 커져 감정이 격화된 상태에서 범행했다는 겁니다. 애초에 A 씨는 윗집을 찾아가면서 등산용으로 쓰는 흉기를 소지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 씨는 지난 17일 저녁에도 112에 층간 소음을 신고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윗집에서 너무 시끄럽게 한다며 조치를 요구했는데요. 당시 경찰은 층간소음 민원을 중재하는 국가소음정보시스템 '이웃 사이 센터'로 A 씨를 안내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때만 하더라도 A 씨가 위협적이거나 불법을 저지른 게 아니어서 경찰이 개입할 상황은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살인과 살인 미수 혐의로 A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앵커] 범행이 새벽 시간에 이뤄졌는데요. 보통 이 시간에는 층간 소음이 많이 없지 않습니까? [기자] A 씨는 일용직 노동자였던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평소 공부를 하고 있는데, 층간 소음 때문에 방해된다고 항의를 종종 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제 저희 취재진이 사건 현장에서 피해자 지인을 만났는데요. 피해자 부부는 평소 아랫집에서 지속적인 층간소음 항의를 해 와서 조심히 지냈다고 했습니다. 바닥에 매트를 깔아놓고, 조심조심 걸어 다닐 정도로 신경을 많이 썼다고 전했습니다. 또 피해자 부부 아이들도 이미 10대에 접어들어서 층간소음을 크게 일으킬 나이가 아니라고도 했습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나 주민들도 평소 층간 소음 민원이 거의 없었다고 했습니다. 이 때문에 경찰은 피의자 A 씨의 범행 동기를 자세하게 조사하고 있습니다. 범행 당시 A 씨는 술을 마시고나 약물을 복용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최근 통계를 보면, 층간소음 관련 민원은 크게 늘었던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가소음정보시스템 자료를 보면 지난해 층간소음 상담 신청은 4만2천 건입니다. 바로 그보다 1년 전인 2019년이 2만6천여 건이었던 것에 비해 만6천 건이 늘어난 건데요.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나 수업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이웃 사이에 층간 소음 분쟁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나현호입니다. YTN 나현호 (nhh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뉴스N이슈 20210928 1

  • [취재N팩트] '층간 소음' 시비 끝에 40대 부부 살해·노부모 중상 03:48
    [취재N팩트] '층간 소음' 시비 끝에 40대 부부 살해·노부모 중상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 고의로 교통사고 내 보험금 5천7백만 원 가로챈 일당 송치 00:23
    고의로 교통사고 내 보험금 5천7백만 원 가로챈 일당 송치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2 중부내륙고속도로 중원터널에서 차량 7대 추돌 00:26
    중부내륙고속도로 중원터널에서 차량 7대 추돌
    조회수 543
    본문 링크 이동
  • 3 [날씨] 오늘도 때 이른 추위...전국 곳곳 비 01:01
    [날씨] 오늘도 때 이른 추위...전국 곳곳 비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4 '단풍' 대신 '한파' ...급격한 기온 하강 원인은? 02:12
    '단풍' 대신 '한파' ...급격한 기온 하강 원인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5 03:04
    "오염수로 생선 손질"...유명 수산물시장서 총대장균 검출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6 [제보는Y] 편의점서 유통기한 1년 4개월 지난 치즈케이크 판매...식중독 증세 호소 02:14
    [제보는Y] 편의점서 유통기한 1년 4개월 지난 치즈케이크 판매...식중독 증세 호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7 '대장동 핵심' 남욱 곧 귀국...유동규는 이번 주 기소 02:23
    '대장동 핵심' 남욱 곧 귀국...유동규는 이번 주 기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8 오늘부터 수도권 사적 모임 8인 허용... 01:42
    오늘부터 수도권 사적 모임 8인 허용..."방역 긴장감 놓아서는 안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날씨] 내일도 초겨울 추위...저녁부터 곳곳 비 01:06
    [날씨] 내일도 초겨울 추위...저녁부터 곳곳 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0 사회초년생 보험사기단 '알바'?... 03:01
    사회초년생 보험사기단 '알바'?..."발 담그면 못 빠져나와"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1 맑고 시린 가을...'줍깅'으로 양심 줍는 사람들 01:40
    맑고 시린 가을...'줍깅'으로 양심 줍는 사람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날씨] 서울 첫얼음...'단풍 대신 한파' 원인은? 02:07
    [날씨] 서울 첫얼음...'단풍 대신 한파' 원인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3 이례적 가을 추위에 무주 덕유산 향적봉 '첫 얼음' 00:25
    이례적 가을 추위에 무주 덕유산 향적봉 '첫 얼음'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4 때 이른 추위 속 단풍 절정...나들이객 '북적' 01:45
    때 이른 추위 속 단풍 절정...나들이객 '북적'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5 16∼17세 청소년·임신부 내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00:31
    16∼17세 청소년·임신부 내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6 '폐쇄 진통' 마포 농수산물 시장 기지개... 02:19
    '폐쇄 진통' 마포 농수산물 시장 기지개..."방역 완화 기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정부 00:28
    정부 "일부 지자체 유흥시설 운영 연장 조치 부적절"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내일부터 수도권 사적 모임 8인 허용... 01:41
    내일부터 수도권 사적 모임 8인 허용..."방역 긴장감 놓아서는 안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신규 확진자 9일 연속 2천 명 미만... 02:32
    신규 확진자 9일 연속 2천 명 미만..."백신 접종이 감염 억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오후 6시까지 전국 922명 확진...어제보다 251명↓ 00:43
    오후 6시까지 전국 922명 확진...어제보다 251명↓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검찰, 성남시청 압수수색 때 위례신도시 자료도 확보 00:29
    검찰, 성남시청 압수수색 때 위례신도시 자료도 확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경찰, 前 성남도개공 사장 소환...'대장동' 초기 과정 조사 02:00
    경찰, 前 성남도개공 사장 소환...'대장동' 초기 과정 조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대장동 핵심' 남욱 내일 귀국...유동규는 이번 주 기소 02:22
    '대장동 핵심' 남욱 내일 귀국...유동규는 이번 주 기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자막뉴스] 서울 유명 수산시장, 생선 손질하는 물이... 02:44
    [자막뉴스] 서울 유명 수산시장, 생선 손질하는 물이..."인체에 치명적일 수도"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5 내일부터 수도권 사적 모임 8인 허용... 01:41
    내일부터 수도권 사적 모임 8인 허용..."방역 긴장감 놓아서는 안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6 클로징 00:08
    클로징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7 600억 얹어주며 '눈물의 떨이'…2,200억도 떼일 위기 02:25
    600억 얹어주며 '눈물의 떨이'…2,200억도 떼일 위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두 달 후면 종강인데 대면수업 확대…대학생들 '혼란' 01:54
    두 달 후면 종강인데 대면수업 확대…대학생들 '혼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조직적 괴롭힘당했다' 유서 남기고…30대 경찰 숨져 01:41
    '조직적 괴롭힘당했다' 유서 남기고…30대 경찰 숨져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30 강남 유명 피부과 원장 돌연 잠적… 01:43
    강남 유명 피부과 원장 돌연 잠적…"수천만 원 피해"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