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맛이지?" 편의점에서 유통기한 1년 훨씬 넘은 케이크 판매

2021.10.18 방영 조회수 3
정보 더보기
[앵커] 편의점에서 유통기한이 1년 4개월이나 지난 치즈케이크를 판매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를 모르고 먹은 구매자는 현재 식중독 증세를 호소하고 있는데요.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진 건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양동훈 기자! [기자] 네, 대전입니다. [앵커] 우선 어떤 상황이 벌어진 건지 시간 순서대로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충남 천안에 사는 A 씨가 편의점에서 냉동 치즈케이크를 구매한 건 지난달 22일입니다. 이튿날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뒤 기력이 없어 음식을 거의 먹지 못한 상태였는데요. 25일 새벽, 냉동고에서 치즈케이크를 꺼내 먹고 이상함을 느꼈습니다. 제보자 말씀 직접 들어보시죠. [A 씨 / 충남 천안시 : 이거는 그냥 썼어요. 그냥 쓰고 이게 무슨 맛이지? 그러니까 치즈의 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수준?] A 씨는 백신을 접종받은 이후 입맛이 없었던 데다 처음 먹어보는 제품이라 확신이 없어 한 입을 더 먹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혹시 몰라 유통기한을 확인했는데, 1년 4개월이나 지난 걸 확인했습니다. 편의점을 찾아가 점주를 불러 항의하다가, 도중에 몸에 두드러기가 일어나 곧장 병원 응급실로 향했습니다. 이후 지금까지도 고열, 두통, 설사 등 증세가 계속되고 있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 식중독이 의심되는 상황에서 본인이 운영하는 식당에 출근하지 못하다 보니 아르바이트 인력을 추가로 고용한 상황입니다. [앵커] 어떻게 유통기한이 1년 4개월이나 지난 치즈케이크가 판매될 수 있었던 건가요?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데요. [기자] 네, 해당 치즈케이크는 그동안 한 번도 유통기한 확인이 안 된 거로 드러났습니다. 냉동고에 2년 가까운 시간 그대로 방치된 채 있었다는 겁니다. 보통은 판매 전에 유통기한을 확인해야 하지만 그러지 않았고, 구매자 역시 유통기한이 지났을 거란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습니다. 냉동식품은 변질 속도가 느려 냉장 보관 식품과 비교하면 유통기한이 상당히 긴 편인데요. 그렇다 보니 보관에서 판매하는 과정에 허점이 생긴 거로 보입니다. [앵커] 편의점에는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찍으면 경고음이 울리는 '타임 바코드'가 있지 않나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하지만 이 제품은 타임 바코드가 적용돼있지 않아 판매 과정에서 걸러지지 않았습니다. 타임 바코드는 샌드위치, 삼각김밥 등 신선식품에만 적용되기 때문인데요. 바꿔 말하면, 편의점 판매 식품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과자나 빵, 음료 등 가공식품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가공식품 바코드는 제조업체에서 직접 출력하는 구조다 보니, 편의점 입장에서는 타임 바코드를 자유롭게 도입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다만 전문가들은 추가 비용이 들더라도 타임 바코드를 모든 식품에 도입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냈는데요. 이번 사례에서 드러난 것처럼, 점주 개인의 성실함에만 기대기에는 위험부담이 너무 크다는 겁니다. 전문가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죠. [이은희 /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 : 모든 점주들이 다 관리를 잘하는 것은 아니시기 때문에, 특히 프랜차이즈 본사의 입장에서는 모든 식품 관련해서 타임 바코드가 적용될 수 있도록 관리해야 될 필요가 있습니다.] [앵커] 앞으로 후속조치는 어떻게 되나요? [기자] 우선 편의점 본사에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신고 접수 이후 해당 점포를 방문해 전 상품에 대해 유통기한을 점검했고 신선도 관리 교육도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점주와 피해 소비자 간에 원만한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입니다. 천안시청도 현장 조사를 마치고 사실관계를 모두 확인한 상태인데요. 조만간 편의점에 행정 처분을 내릴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대전에서 YTN 양동훈입니다.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뉴스N이슈 20211018 1

  • 03:45
    "무슨 맛이지?" 편의점에서 유통기한 1년 훨씬 넘은 케이크 판매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 [블랙박스] 쾅! 와장창, 아기 울음소리…10분동안 무섭게 따라붙던 덤프트럭 02:11
    [블랙박스] 쾅! 와장창, 아기 울음소리…10분동안 무섭게 따라붙던 덤프트럭
    조회수 91
    본문 링크 이동
  • 2 승용차가 가로수 충돌...부부모임 4명중 3명 사망 00:27
    승용차가 가로수 충돌...부부모임 4명중 3명 사망
    조회수 647
    본문 링크 이동
  • 3 여성 앞에서 신체노출…20대 공무원 벌금 200만원 선고 01:06
    여성 앞에서 신체노출…20대 공무원 벌금 200만원 선고
    조회수 18
    본문 링크 이동
  • 4 클로징 00:12
    클로징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5 [논썰] ‘풀뿌리’ 박멸 나선 오세훈, 5년 뒤를 노리는 ‘자기정치’ 17:49
    [논썰] ‘풀뿌리’ 박멸 나선 오세훈, 5년 뒤를 노리는 ‘자기정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6 美대학 풋볼명문 노터데임 새 감독으로 한국계 프리먼 01:00
    美대학 풋볼명문 노터데임 새 감독으로 한국계 프리먼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7 속옷차림 집단폭행 당한 이민 여중생… 01:39
    속옷차림 집단폭행 당한 이민 여중생…"경찰 늑장수사" 반발
    조회수 54
    본문 링크 이동
  • 8 02:07
    "깜짝 환갑잔치 준비했었는데…" 일터 간 남편이 숨졌다
    조회수 134
    본문 링크 이동
  • 9 60세 이상·청소년 접종 독려... 02:43
    60세 이상·청소년 접종 독려..."사실상 강제" 반발 확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저녁 6시까지 2천776명 확진...전날보다 404명 적어 00:33
    저녁 6시까지 2천776명 확진...전날보다 404명 적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뉴스데스크 클로징 00:14
    뉴스데스크 클로징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2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 '2009년생' 내년 중1부터 00:27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 '2009년생' 내년 중1부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순천만 흑두루미‥역대 최다 3천여 마리 날갯짓 01:56
    순천만 흑두루미‥역대 최다 3천여 마리 날갯짓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4 산골 학교에 '희망 색칠'‥80개 학교 칠해준 기부자 02:05
    산골 학교에 '희망 색칠'‥80개 학교 칠해준 기부자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5 요양병원 모셨는데 '욕창'‥코로나로 면회 못 했는데 02:19
    요양병원 모셨는데 '욕창'‥코로나로 면회 못 했는데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16 [앵커로그] 사고로 내몰리는 유기견들 06:00
    [앵커로그] 사고로 내몰리는 유기견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스포츠카, 승용차와 정면충돌…2명 부상 01:49
    스포츠카, 승용차와 정면충돌…2명 부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제보] 02:30
    [제보] "신생아에게 공갈젖꼭지 물리고 테이프 고정"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9 [현장] 코로나 확산에 추위에…조심스러운 나들이 02:00
    [현장] 코로나 확산에 추위에…조심스러운 나들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0 방역 강화 앞둔 주말‥ 02:19
    방역 강화 앞둔 주말‥"한숨 돌리나 했는데" 또 한숨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오미크론 '9명'으로‥교회 등 추적 대상 '1천 명' 02:18
    오미크론 '9명'으로‥교회 등 추적 대상 '1천 명'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2 확진·사망·위중증 모두 최다‥중환자 병상도 포화 02:21
    확진·사망·위중증 모두 최다‥중환자 병상도 포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고령층 사망자가 96%…'재택 환자' 관리 시급 02:00
    고령층 사망자가 96%…'재택 환자' 관리 시급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신규 확진 · 위중증 · 사망 또 최다…검사소 '북새통' 02:07
    신규 확진 · 위중증 · 사망 또 최다…검사소 '북새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60세 이상·청소년 접종 독려... 02:43
    60세 이상·청소년 접종 독려..."사실상 강제" 반발 확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오늘의 주요뉴스 00:59
    오늘의 주요뉴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7 모두가 안전하지 않으면 누구도 안전할 수 없다 01:00
    모두가 안전하지 않으면 누구도 안전할 수 없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포커스] 공수처, '불법 수사' 논란에 02:31
    [포커스] 공수처, '불법 수사' 논란에 "아마추어" 자인까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뉴스7 취재후 Talk] 병상부족, 모두의 '비극'… 04:14
    [뉴스7 취재후 Talk] 병상부족, 모두의 '비극'…"누굴 먼저 살릴 것인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공수처, 영장 기각 13시간만에 또 손준성 소환 요구 01:40
    공수처, 영장 기각 13시간만에 또 손준성 소환 요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