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측 "이순자, 5·18 관련해 말한 것 아니다"(종합)

2021.11.27 방영 조회수 28
정보 더보기
서울추모공원 도착한 이순자씨와 유족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와 유가족들이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2021.11.2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은 27일 전씨 부인 이순자 씨가 이날 대리 '사죄'한 대상에는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 등이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씨가 이날 오전 발인식에서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언급한 것에 대한 부연 설명이었다. 전씨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이날 오후 화장장인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사를 보니까 5·18 단체들이 사죄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는데, (이씨가) 5·18 관련해서 말씀하신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씨가) 분명히 재임 중이라고 말했잖아요"라며 "진정성이 없다고 하는데, 그건 잘못 알고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씨는 전씨가 대통령으로서 '재임 중' 벌어진 일에 대해서만 사죄한 것이며, 5·18은 전씨가 취임한 1980년 9월 1일 이전에 발생한 사건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서울추모공원 들어가는 전두환 유족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가족들이 건물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1.11.27 superdoo82@yna.co.kr 민 전 비서관은 '재임 중 벌어진 일은 예를 들면 어떤 것인가'라는 기자 질문에 "시위하던 학생들이 그런 경우도 있고, 경찰 고문으로 죽은 학생들도 있었다"고 답했다. 민 전 비서관은 전씨의 '5·18 사죄'가 불가능한 해명도 내놨다. 그는 "5·18에 대해 사과하게 되면 발포 명령 같은 것을 시인하고 사죄하는 것이 된다"며 "그러나 그것은 사실이 아니고, 개인의 불명예뿐 아니라 역사왜곡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5·18이) 국군이 양민을 학살한 것이라는 식으로, (군에) 결정적인 치명상을 입히는 그런 게 된다"며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대통령이 그런 일을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 전 비서관은 또 "막연하게 사죄한다고 하면 그만이지만, 그러면 5·18 단체들이 받아들이겠나"라고 묻기도 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원님이 사람 붙잡아두고 '네 죄를 네가 알 터이니 이실직고하라'는 것과 같은 것"이라며 "적당히 사죄하고 노후를 편안하게 사실 수도 있었지만, 그건 할 수가 없는 것이었다"고 했다. 민 전 비서관은 전씨 측 사죄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재임 중일 때 여러 가지 과오가 있었고 그것 때문에 피해를 본 사람들한테 사과한다는 말은 회고록에도 있고, 그동안 몇 차례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백담사에 들어갈 때도 했고, 국회 청문회 때도 그런 말씀을 하셨다"며 "지금까지 안 하다가 처음 하는 것 같이 얘기하는 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선에 출마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측은 이씨의 사과에 "참 뜬금없고 앞뒤가 모순인 립싱크 사과일 뿐"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송문희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이씨가 남편을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까지 칭송해온 터라 사죄의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11127 18

  • 전두환 부인 이순자 03:03
    전두환 부인 이순자 "고통받은 분들께 남편 대신 사죄"(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BTS-콜드플레이, 영국 싱글차트 19위…9주 연속 톱20 지켜 01:32
    BTS-콜드플레이, 영국 싱글차트 19위…9주 연속 톱20 지켜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전두환 발인…이순자, 떠밀리듯 너무 뒤늦은 '대리사과' 03:03
    전두환 발인…이순자, 떠밀리듯 너무 뒤늦은 '대리사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5·18 단체, 이순자 사과에 03:03
    5·18 단체, 이순자 사과에 "진정성 없이 마지못해 한 것"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전두환 부인 이순자 02:49
    전두환 부인 이순자 "남편 대신 사죄"…41년만의 '15초 사과'(종합2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이순자 사죄에 5·18단체 03:03
    이순자 사죄에 5·18단체 "의미 없는 말일 뿐…전혀 위로 안 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빗속으로 사라진 할아버지…실종 3시간째, 경찰이 발견한 것은? 05:20
    [영상] 빗속으로 사라진 할아버지…실종 3시간째, 경찰이 발견한 것은?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BTS 내일 만난다…비행기는 북적·공연장에 수천 인파 04:27
    BTS 내일 만난다…비행기는 북적·공연장에 수천 인파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전두환 부인 이순자 첫 사과 03:03
    [영상] 전두환 부인 이순자 첫 사과 "고통받은 분들께 남편 대신 사죄"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전두환 부인, 5·18 뺀 채 03:03
    전두환 부인, 5·18 뺀 채 "재임 중 고통받은 분들께 대신 사죄"(종합3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5·18 언급 빠진 이순자 사과에 유족회 03:03
    5·18 언급 빠진 이순자 사과에 유족회 "손바닥으로 하늘 가려"(종합)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전두환 측 03:03
    전두환 측 "이순자, 5·18 관련해 말한 것 아니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끝내 5·18사죄 외면한 전두환 '한줌 재'로…숙제만 남긴 닷새 03:03
    끝내 5·18사죄 외면한 전두환 '한줌 재'로…숙제만 남긴 닷새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BTS 미국 공연 D-1…굿즈샵 들어가는데도 6시간 넘게 걸려 01:32
    [영상] BTS 미국 공연 D-1…굿즈샵 들어가는데도 6시간 넘게 걸려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지지자 모인 가운데 전두환 전 대통령 장례 충돌없이 마무리(종합) 03:03
    지지자 모인 가운데 전두환 전 대통령 장례 충돌없이 마무리(종합)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미국 공연 보러온 전세계 아미들 04:26
    [영상] 미국 공연 보러온 전세계 아미들 "BTS가 날 강하게 만들었어요"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한반도N] '전두환 사망'부터 '미중 핑퐁외교'까지 02:48
    [한반도N] '전두환 사망'부터 '미중 핑퐁외교'까지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전두환 측 03:03
    전두환 측 "이순자, 5·18 관련해 말한 것 아니다"(종합)
    조회수 28
    본문 링크 이동
  • 1 김건희 여사, 오늘 한미정상 만찬 전 바이든에 잠시 인사 02:31
    김건희 여사, 오늘 한미정상 만찬 전 바이든에 잠시 인사
    조회수 201
    본문 링크 이동
  • 2 김건희, 만찬 직전 바이든 만나...박물관 함께 관람 00:29
    김건희, 만찬 직전 바이든 만나...박물관 함께 관람
    조회수 68
    본문 링크 이동
  • 3 '심판의 날' 美공중지휘통제기, 바이든 방한 앞두고 일본 상공에(종합) 01:32
    '심판의 날' 美공중지휘통제기, 바이든 방한 앞두고 일본 상공에(종합)
    조회수 202
    본문 링크 이동
  • 4 02:09
    "배달 대작전"...북한의 코로나 '격리' 생활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5 북 00:33
    북 "어제 신규 발열 약 22만 명...1명 사망"...닷새째 20만명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6 [녹취구성] 바이든 02:44
    [녹취구성] 바이든 "북한 위협 등 안보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7 '12+12' 12분 확대정상회담…마주 앉은 尹대통령-바이든 04:42
    '12+12' 12분 확대정상회담…마주 앉은 尹대통령-바이든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8 01:51
    "시끄러워서"…이재명에 철제그릇 던진 60대 영장(종합)
    조회수 14
    본문 링크 이동
  • 9 [영상] 이재명 유세 중 날아온 철제그릇…60대 남성 왜 던졌나 01:51
    [영상] 이재명 유세 중 날아온 철제그릇…60대 남성 왜 던졌나
    조회수 46
    본문 링크 이동
  • 10 [영상] 중국 세계 최초 '드론 항모' 시동…어디에 투입하나 01:49
    [영상] 중국 세계 최초 '드론 항모' 시동…어디에 투입하나
    조회수 32
    본문 링크 이동
  • 11 01:02
    "밭일을 시작했습니다"…소소한 일상 알린 문재인 전 대통령
    조회수 239
    본문 링크 이동
  • 12 [영상] 탈북 주민 붙잡았는데 '코로나 양성'…중국 단둥 초비상 01:56
    [영상] 탈북 주민 붙잡았는데 '코로나 양성'…중국 단둥 초비상
    조회수 72
    본문 링크 이동
  • 13 [자막뉴스] 北 '설상가상'...코로나 아닌 다른 전염병도 발견 01:45
    [자막뉴스] 北 '설상가상'...코로나 아닌 다른 전염병도 발견
    조회수 38
    본문 링크 이동
  • 14 [단독] '코인 수억씩' 한 여성에게…수상한 돈 흐름에도 세금만 물려 02:14
    [단독] '코인 수억씩' 한 여성에게…수상한 돈 흐름에도 세금만 물려
    조회수 64
    본문 링크 이동
  • 15 예정 시간 넘겨 진행된 정상회담...우리가 얻은 건? 27:54
    예정 시간 넘겨 진행된 정상회담...우리가 얻은 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2위 LG, 선두 SSG에 진땀승...키움 8번 타자 푸이그 '장타쇼' 01:25
    2위 LG, 선두 SSG에 진땀승...키움 8번 타자 푸이그 '장타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선거운동 첫 주말 여야 총력전...수도권 '불꽃 경쟁' 02:45
    선거운동 첫 주말 여야 총력전...수도권 '불꽃 경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한덕수 총리 지명 48일 만에 임명... 02:35
    한덕수 총리 지명 48일 만에 임명..."봉하마을 간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공식 만찬 메뉴는 산채비빔밥·소갈비 양념구이 등 00:32
    공식 만찬 메뉴는 산채비빔밥·소갈비 양념구이 등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0 靑 벗어난 첫 정상회담...어떻게 달랐나 01:55
    靑 벗어난 첫 정상회담...어떻게 달랐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02:13
    "거의 모든 생각 일치"...더 친밀해진 한미 정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정의, 한미 정상회담에... 00:30
    정의, 한미 정상회담에..."소문난 잔치 먹을 것 없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3 민주 00:35
    민주 "균형외교 포기·성과 불명확...외화내빈 우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4 용산서 첫 한미정상회담…확장억제·경제안보 협력 02:44
    용산서 첫 한미정상회담…확장억제·경제안보 협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02:04
    "北 비핵화 재확인"...바이든 "진정성 있다면 김정은 만날 것"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113분간 정상회담... 00:43
    113분간 정상회담..."글로벌·포괄적 전략동맹 합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7 02:21
    "내각 여성 적다" 미 기자 질문…윤대통령 "기회보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선거운동 첫 주말 여야 총력전...수도권 '불꽃 경쟁' 02:46
    선거운동 첫 주말 여야 총력전...수도권 '불꽃 경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정문서 직접 영접…25분간 단독 환담 '긴밀조율' 02:23
    정문서 직접 영접…25분간 단독 환담 '긴밀조율'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공덕포차] ‘황태자’ 한동훈...“역대 황태자 말로가 좋지 않다” 20:31
    [공덕포차] ‘황태자’ 한동훈...“역대 황태자 말로가 좋지 않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