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7 취재후Talk] 한동훈 법무장관에 쏠린 시선

2022.05.22 방영 조회수 0
정보 더보기
[앵커] 한동훈 법무장관이 취임한지 하루만에 대대적인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이번 인사의 함의를 풀어보겠습니다 한동훈 / 법무부 장관 "진짜 검찰개혁, 진짜 형사사법 시스템 개혁은 공정한 시스템을 만드는 겁니다." [앵커] 예상은 했지만 정말 전광석화처럼 이루어진 검찰 인사였습니다. 민주당에서는 막장 인사라고 비판을 했고, 한동훈 장관은 능력과 공정을 기준으로 인사를 했다면서 반박을 했는데. 특수통과 윤석열 라인 이렇게 두 가지로 정리되는 분위기예요. [기자] 정권 초기에 검찰 간부 43명의 인사를 한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특히 검사장으로 승진한 7명 모두는 이른바 정치인, 기업인 수사에 특화된 특수통 검사들인데요. 이들 대부분이 또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 재직 당시에 함께 근무했던 인연들이 있습니다. [앵커] 또, 반대로 자리를 옮긴 사람들도 있겠죠. [기자] 네. 문재인 정권에서 승승장구했던 검찰 간부들 대부분은 한 명도 빠짐없이 좌천됐습니다. 2년 전 추미애 전 장관이 조국 수사팀 등 특수통 간부들 대부분을 좌천시킨 것을 두고 피의 수요일이라고 불렀는데. 추미애 / 前 법무부 장관 (2020년 1월) "가장 형평성 있고 균형 있는 인사라고 생각합니다." [기자] 이번에는 그 피의 수요일이 다시 재연된 겁니다. [앵커] 공교롭게도 또 수요일이였군요. 정리를 좀 해보자면, 윤석열 라인이나 한동훈 장관과 인연이 있는 인사들이 이제 정면에 배치된 셈인데. 대표적인 게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이죠. [기자]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다가 추미애 전 장관이 취임한지 닷새 만에 지방으로 발령을 냈는데, 그 뒤로 계속 좌천을 거듭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국내 최대 검찰청인 중앙지검장으로 화려하게 복귀했습니다. [앵커] 중앙지검에 쌓여 있는 권력형 비리 사건들이 많은데 대대적인 수사 예고로 봐야 합니까? [기자] 당장 윤석열 대통령 취임 다음날 대장동 원주민들은 이재명 더불어 민주당 상임고문을 대장동 사건에 관한 배임죄로 중앙지검에 고발을 했습니다. 이번 인사에서 자리를 지킨 심우정 동부지검장은 인사 다음 날인 19일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의 집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첫 전 정권 수뇌부에 대한 강제 수사가 시작된 건데요. 대전지검에도 문재인 전 대통령도 고발돼 있는 상태입니다. [앵커] 또 이와는 별개로, 검수완박 법안 대응에도 속도를 내지 않을까 싶어요? [기자] 한 장관은 취임 이후 바로 검수완박 법안 무효를 위한 TF 구성을 준비 중입니다. 조만간 헌법재판소에 한 장관 본인을 포함해서 검사 2천 명 가까운 사람의 이름을 모두 넣어서 위헌 심판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또 법무부 훈령을 바꿔서 전 정권에서 약화시켜온 검찰 기능을 다시 강화시키려는 계획입니다. [앵커] 사실 이번에 한동훈 장관의 임명을 강행하면서 한 장관의 취임사를 좀 꼼꼼히 들여다보게 됐는데 언론뿐만 아니라 대중들도 꽤 관심이 있었던 것 같아요. 한동훈 / 법무부 장관 "할 일을 제대로 한 검찰을 두려워 할 사람은 오직 범죄자뿐입니다." [기자] 법무부 앞에는 한 장관을 지지하는 화한 등이 쌓여 있고 팬클럽이 한 장관에게 상패를 만들어 보내기도 했습니다. 또 한 장관의 스카프나 가방 등이 인터넷에서 품절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앵커] 사실 요즘 국내 정치에도 팬덤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편 가르기 같은 부작용이 큰데 사법부에 몸담은 인물이라면 더더욱 좀 경계를 해야 되지 않을까 싶어요. [기자] 사실 2년 전 추미애 전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과 충돌하던 시절에도 법무부 앞에 화환이 가득했습니다. 실제 추 전 장관은 SNS에 고맙다는 메시지까지 남기며 지지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펼쳤는데요. 그 결과가 어땠는지는 시청자분들이 더 잘 아실 겁니다. [앵커] 오늘 내용 한 줄 톡으로 정리해 보겠습니다. [기자] 네. 입니다. 이혈세혈은 피를 피로 씻는다는 뜻인데요. 사실 한 장관과 이번에 요직에 복귀한 검사들 대부분은 피의 수요일에 좌천됐다가 요직에 다시 복귀된 인물들입니다. 한 장관이 단순히 문재인 정권에 대한 보복성 수사가 아닌 것을 증명하려면 윤석열 정권 실세에도 수사의 칼날을 겨눌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앵커] 제대로 된 검찰권 행사로 진짜 정상화를 보여줄 수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 잘 들었습니다. 주원진 기자(snowlik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20522 16

  • '북핵 대응' 오산벙커 찾은 한미 정상… 02:41
    '북핵 대응' 오산벙커 찾은 한미 정상…"굳건한 70년 동맹"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5월 22일 '뉴스 7' 헤드라인 00:58
    5월 22일 '뉴스 7' 헤드라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美 언론 01:23
    美 언론 "바이든, 김정은 러브레터 기대 안 해"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올림머리' 김건희 외교무대 등판…바이든, 尹에 01:57
    '올림머리' 김건희 외교무대 등판…바이든, 尹에 "우린 성공한 결혼"
    조회수 142
    본문 링크 이동
  • 1년 8개월만에 '사망 인정'된 北 피살 공무원…유족측 02:01
    1년 8개월만에 '사망 인정'된 北 피살 공무원…유족측 "진실 규명 나설 것"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한동훈 합수단의 1호 수사 '루나 코인'…'폰지사기·작전세력설' 밝혀질까 01:34
    한동훈 합수단의 1호 수사 '루나 코인'…'폰지사기·작전세력설' 밝혀질까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뉴스7 취재후Talk] 한동훈 법무장관에 쏠린 시선 04:33
    [뉴스7 취재후Talk] 한동훈 법무장관에 쏠린 시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긴축 공포에 부동산 시장 '찬바람'…'청약 대박' 오피스텔도 '웃돈 실종' 01:40
    긴축 공포에 부동산 시장 '찬바람'…'청약 대박' 오피스텔도 '웃돈 실종'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포커스] 美 증시폭락에도 서학 개미들 '매수 행렬'… 02:20
    [포커스] 美 증시폭락에도 서학 개미들 '매수 행렬'…"바닥 멀었다" 경고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男은 능력·女는 외모…소개팅앱 '스펙 전쟁' 이대로 괜찮나 01:53
    男은 능력·女는 외모…소개팅앱 '스펙 전쟁' 이대로 괜찮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제철 맞은 '멸치' 식객 유혹…축제로 즐기는 막바지 봄 '북적' 01:39
    제철 맞은 '멸치' 식객 유혹…축제로 즐기는 막바지 봄 '북적'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경포 해변에 열대 야자수…보름만에 절반 말라죽어 '흉물' 01:32
    경포 해변에 열대 야자수…보름만에 절반 말라죽어 '흉물'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4430만 유권자' 놓고 與 '텃밭 다지기' ↔ 野 '수도권 집중' 02:05
    '4430만 유권자' 놓고 與 '텃밭 다지기' ↔ 野 '수도권 집중'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야구는 8회말 2아웃부터' SSG, LG상대로 대역전승 01:58
    '야구는 8회말 2아웃부터' SSG, LG상대로 대역전승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서울 30도·대구 32도…당분간 때이른 한여름 더위 00:58
    [날씨] 서울 30도·대구 32도…당분간 때이른 한여름 더위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김명우 앵커의 생각] '서늘한 경고' 01:04
    [김명우 앵커의 생각] '서늘한 경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 도로에 맥주 2천 병 '와르르'…시민들이 나섰다 01:37
    도로에 맥주 2천 병 '와르르'…시민들이 나섰다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2 9월부터 지역가입자 건보료 '경감'…내 건보료는? 01:58
    9월부터 지역가입자 건보료 '경감'…내 건보료는?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3 [영상] 루나코인·수면제·극단선택…조유나 부모의 마지막 검색어 02:17
    [영상] 루나코인·수면제·극단선택…조유나 부모의 마지막 검색어
    조회수 15
    본문 링크 이동
  • 4 유나 양 일가족 찍힌 CCTV 추가 확보...분리수거도 마치고 떠나 01:41
    유나 양 일가족 찍힌 CCTV 추가 확보...분리수거도 마치고 떠나
    조회수 147
    본문 링크 이동
  • 5 섬뜩한 앙심 품고…옛 동료 4개월 딸 눈에 접착제 뿌렸다 01:33
    섬뜩한 앙심 품고…옛 동료 4개월 딸 눈에 접착제 뿌렸다
    조회수 66
    본문 링크 이동
  • 6 실종 조유나양 가족 차량 완도 해상서 발견…29일 오전 인양(종합) 01:41
    실종 조유나양 가족 차량 완도 해상서 발견…29일 오전 인양(종합)
    조회수 338
    본문 링크 이동
  • 7 조유나 양 가족 수색 총력...카드 독촉장 수북해 '생활고' 추정 02:18
    조유나 양 가족 수색 총력...카드 독촉장 수북해 '생활고' 추정
    조회수 66
    본문 링크 이동
  • 8 군인권센터 00:43
    군인권센터 "육군 병사 한타 바이러스 사망, 부실한 軍 의료 탓"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초열대야에 강풍, 호우까지...이상한 '장마' 원인은? 01:42
    초열대야에 강풍, 호우까지...이상한 '장마' 원인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클로징 00:08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유흥업소서 감시 · 협박 '가스라이팅'…종업원들 포기 상태 01:55
    유흥업소서 감시 · 협박 '가스라이팅'…종업원들 포기 상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태권도장에 01:58
    태권도장에 "슈퍼맨 빼"…DC코믹스의 '과한 처사'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3 군남댐, 수위 계속 상승 '비상'…북 댐 방류 '예의 주시' 02:07
    군남댐, 수위 계속 상승 '비상'…북 댐 방류 '예의 주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4 尹, '피격 공무원' 아들에 편지... 00:37
    尹, '피격 공무원' 아들에 편지..."국가가 상처 안겨 미안"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15 [속보] 내년도 최저임금 시간당 9천620원으로 결정…5.0% 인상 00:33
    [속보] 내년도 최저임금 시간당 9천620원으로 결정…5.0% 인상
    조회수 12
    본문 링크 이동
  • 16 논산 육군훈련소도 대면 수료식...지역 경제 '기지개' 02:09
    논산 육군훈련소도 대면 수료식...지역 경제 '기지개'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7 20일 만에 다시 만 명대... 02:00
    20일 만에 다시 만 명대..."유행 정체로 방역 강화 검토 안 해"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8 급히 목적지 바꾸자 보이스피싱 직감...택시기사 '최다 신고' 02:26
    급히 목적지 바꾸자 보이스피싱 직감...택시기사 '최다 신고'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19 10년 끈 '론스타 분쟁' 절차 종료...올해 안 선고 02:50
    10년 끈 '론스타 분쟁' 절차 종료...올해 안 선고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0 [날씨] 초열대야에 강풍, 호우까지...이상한 '장마' 원인은? 01:43
    [날씨] 초열대야에 강풍, 호우까지...이상한 '장마' 원인은?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1 尹, 피격 공무원 유족에 02:06
    尹, 피격 공무원 유족에 "부끄럽고 미안"...검찰도 속도전 나설 듯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2 학교 안 나와 실종 신고...한 달 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 02:25
    학교 안 나와 실종 신고...한 달 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3 극단적 선택 추정...유나 양 부모 검색 기록에 '루나' 01:41
    극단적 선택 추정...유나 양 부모 검색 기록에 '루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4 조유나 양 가족, 실종 신고 8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 02:02
    조유나 양 가족, 실종 신고 8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5 [생활날씨] 수도권 등 중부 호우특보…밤새 중부 중심 많고 강한 비 01:32
    [생활날씨] 수도권 등 중부 호우특보…밤새 중부 중심 많고 강한 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6 최저임금위 '심의 촉진구간' 제시 9,410원∼9,860원 01:41
    최저임금위 '심의 촉진구간' 제시 9,410원∼9,860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7 급여 외 소득 2천만 원 넘는 직장인, 건보료 5만 원 인상 02:05
    급여 외 소득 2천만 원 넘는 직장인, 건보료 5만 원 인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성범죄 피해아동 법정 안 선다…피고인 권리도 보장 02:04
    성범죄 피해아동 법정 안 선다…피고인 권리도 보장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9 [신동욱 앵커의 시선] 철없는 6월 03:01
    [신동욱 앵커의 시선] 철없는 6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내년 최저임금 3차 수정안…1만80원vs9,330원 00:55
    내년 최저임금 3차 수정안…1만80원vs9,330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