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라고 겁줘 사기꾼 돈 뺏은 사기꾼

2022.05.26 방영 조회수 0
정보 더보기
[앵커]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는 속담이 있죠. 전화금융사기 수금책에게 '경찰'이라고 겁을 줘 돈을 빼앗은 30대가 구속됐습니다. 과거 자신도 수금책으로 활동한 경험을 바탕으로 손쉽게 다른 수금책을 알아보고 범행을 저질렀는데요. 사건을 취재한 기자와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오태인 기자! 범죄자가 범죄자를 속였다는 내용인데, 사건 경위 먼저 설명해주시죠. [기자] 사건은 지난달 27일 경남 김해에 있는 은행 현금자동인출기 앞에서 발생했습니다. 화면을 보면서 설명해 드리면요. 한 여성이 인출기가 있는 부스로 들어오더니 돈을 송금합니다. 곧바로 다른 인출기로 옮겨 돈을 또 보내는데요. 이런 방식으로 같은 행동을 이어갑니다. 갑자기 한 남성이 여성에게 접근하다니 몇 마디 대화를 나누고, 여성은 남성에게 돈을 건넵니다. 남성이 자신은 경찰인데 전화금융사기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면서 돈과 휴대전화, 신분증을 빼앗은 겁니다. 이 남성은 '돈을 다 입금하지 않았으니 금융사기 조직원이 이곳으로 올 거다. 그때 범인을 검거하겠다'고 말하고 사라졌습니다. 30대 남성 A 씨는 4시간 뒤 부산에 있는 현금자동인출기에도 모습을 드러났습니다. 같은 방식으로 돈을 받아 가로챘는데요. 김해와 부산에서 각각 1명씩 돈을 빼앗겼고 현금만 3천900만 원에 달합니다. [앵커] 그런데 돈을 건넨 여성들도 일반인이 아닌 전화금융사기 수금책이라고요? [기자] 돈을 건넨 여성들은 모두 전화금융사기 수금책입니다. 다른 사람을 속여 가로챈 돈을 조직에 보내고 있던 건데요. 그러다 A 씨를 만났고 경찰이라는 말에 속아 범죄 수익금을 그대로 건넸습니다. 범죄자가 범죄자에게 속은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진 겁니다. 사건은 전화금융사기 수금책인 여성이 경찰에 붙잡히면서 드러났습니다. 범죄 수익금의 행방을 추궁하는 과정에서 경찰이라는 사람에게 건넸다는 진술을 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중간에서 가로챈 것을 알고 추적해 붙잡았습니다. [앵커] 쉽게 이해 안 되는 부분이 많은 사람이 오가는 현금자동인출기에서 어떻게 수금책들만 골라 범행을 저지른 건가요? [기자] 경찰이 A 씨를 붙잡아 조사해보니 과거 전화금융사기 수금책으로 활동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범죄자가 범죄자를 알아본 건데요. 종이가방에 현금을 가져와 약간의 돈을 자주 송금하는 사람을 수금책이라 보고 범행 대상으로 노렸습니다. 이런 수금책들의 특징을 잘 파악한 뒤 사람이 없고 현금자동인출기만 있는 은행 점포 앞에서 기다리다가 행동을 유심히 살핀 뒤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장동철 / 경남 진주경찰서 형사팀장 : 과거에 자신이 보이스피싱 수거책 일을 했던 전력이 있다 보니까 은행 ATM기에서 돈을 송금하고 하는 사람들의 행태나 나이 이런 것을 보면 이 사람이 현금 수거책이라는 것을 쉽게 눈치챌 수 있었다고 합니다.] 과거 자신이 했던 범행 경험을 밑바탕으로 다른 범죄자에게 접근해 경찰로 속인 뒤 돈을 가로챈 겁니다. [앵커] 전화금융사기가 많다 보니 정말 별별 일이 생기는데요. 경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요? [기자] 지난 2월 광주광역시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전화금융사기 수금책이 경찰이라고 말한 사람에게 돈을 뺏긴 건데요. 당시 범행 영상을 보면요. 김해 사건과 인상착의가 비슷한 사람이 범행을 저지릅니다. 범행 방식과 입은 옷, 키 같은 신체 조건도 비슷한데요. 경찰은 광주에서 범행을 저지른 사람과 김해와 부산에서 범행을 저지른 사람이 같은 사람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기 혐의로 A 씨를 구속했지만 현재 A 씨는 일부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다른 범죄가 더 없는지, 수금책 위치를 알려준 공범이 있는지 등을 추가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앵커] 오태인 기자 수고하셨습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뉴스N이슈 20220526 1

  • 1 급히 목적지 바꾸자 보이스피싱 직감...택시기사 '최다 신고' 02:26
    급히 목적지 바꾸자 보이스피싱 직감...택시기사 '최다 신고'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 尹, '피격 공무원' 아들에 편지... 00:37
    尹, '피격 공무원' 아들에 편지..."국가가 상처 안겨 미안"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3 유나 양 일가족 찍힌 CCTV 추가 확보...분리수거도 마치고 떠나 01:41
    유나 양 일가족 찍힌 CCTV 추가 확보...분리수거도 마치고 떠나
    조회수 146
    본문 링크 이동
  • 4 도로에 맥주 2천 병 '와르르'…지나던 시민들이 나섰다 01:37
    도로에 맥주 2천 병 '와르르'…지나던 시민들이 나섰다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5 [속보] 내년도 최저임금 시간당 9천620원으로 결정…5.0% 인상 00:33
    [속보] 내년도 최저임금 시간당 9천620원으로 결정…5.0% 인상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6 [날씨] 초열대야에 강풍, 호우까지...이상한 '장마' 원인은? 01:43
    [날씨] 초열대야에 강풍, 호우까지...이상한 '장마' 원인은?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7 尹, 피격 공무원 유족에 02:06
    尹, 피격 공무원 유족에 "부끄럽고 미안"...검찰도 속도전 나설 듯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8 10년 끈 '론스타 분쟁' 절차 종료...올해 안 선고 02:50
    10년 끈 '론스타 분쟁' 절차 종료...올해 안 선고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9 20일 만에 다시 만 명대... 02:00
    20일 만에 다시 만 명대..."유행 정체로 방역 강화 검토 안 해"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0 논산 육군훈련소도 대면 수료식...지역 경제 '기지개' 02:09
    논산 육군훈련소도 대면 수료식...지역 경제 '기지개'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1 [영상] 은행털이 실패, 도주도 8일만에 실패…어설픈 강도 '쇠고랑' 01:16
    [영상] 은행털이 실패, 도주도 8일만에 실패…어설픈 강도 '쇠고랑'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2 [영상] 은행 털려다가 직원들 저항에 달아났던 강도…도주 8일 만에 체포 01:06
    [영상] 은행 털려다가 직원들 저항에 달아났던 강도…도주 8일 만에 체포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13 02:26
    "와서 자고 가라"던 의붓 아빠, 몰래카메라로 사진 수백 장
    조회수 94
    본문 링크 이동
  • 14 02:20
    "이달에만 벌써 세 번째"...갯벌에 차량 고립되는 '캠핑 성지'
    조회수 13
    본문 링크 이동
  • 15 섬뜩한 앙심 품고…옛 동료 4개월 딸 눈에 접착제 뿌렸다 01:33
    섬뜩한 앙심 품고…옛 동료 4개월 딸 눈에 접착제 뿌렸다
    조회수 65
    본문 링크 이동
  • 16 [뉴스딱] 임신한 아내 태웠는데 01:13
    [뉴스딱] 임신한 아내 태웠는데 "남자는 안 돼" 주차장 찜한 모녀
    조회수 51
    본문 링크 이동
  • 17 길 가던 여성 차로 치고 납치 시도한 30대 남성 검거 01:47
    길 가던 여성 차로 치고 납치 시도한 30대 남성 검거
    조회수 84
    본문 링크 이동
  • 18 초열대야에 강풍, 호우까지...이상한 '장마' 원인은? 01:42
    초열대야에 강풍, 호우까지...이상한 '장마' 원인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클로징 00:08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9월부터 지역가입자 건보료 '경감'…내 건보료는? 01:58
    9월부터 지역가입자 건보료 '경감'…내 건보료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유흥업소서 감시 · 협박 '가스라이팅'…종업원들 포기 상태 01:55
    유흥업소서 감시 · 협박 '가스라이팅'…종업원들 포기 상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태권도장에 01:58
    태권도장에 "슈퍼맨 빼"…DC코믹스의 '과한 처사'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3 군남댐, 수위 계속 상승 '비상'…북 댐 방류 '예의 주시' 02:07
    군남댐, 수위 계속 상승 '비상'…북 댐 방류 '예의 주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4 조유나 양 가족, 실종 신고 8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 02:02
    조유나 양 가족, 실종 신고 8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5 최저임금위 '심의 촉진구간' 제시 9,410원∼9,860원 01:41
    최저임금위 '심의 촉진구간' 제시 9,410원∼9,860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급여 외 소득 2천만 원 넘는 직장인, 건보료 5만 원 인상 02:05
    급여 외 소득 2천만 원 넘는 직장인, 건보료 5만 원 인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7 성범죄 피해아동 법정 안 선다…피고인 권리도 보장 02:04
    성범죄 피해아동 법정 안 선다…피고인 권리도 보장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8 [신동욱 앵커의 시선] 철없는 6월 03:01
    [신동욱 앵커의 시선] 철없는 6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내년 최저임금 3차 수정안…1만80원vs9,330원 00:55
    내년 최저임금 3차 수정안…1만80원vs9,330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최저임금 막판 협상…'노동계 1만 80원↔경영계 9천330원' 01:40
    최저임금 막판 협상…'노동계 1만 80원↔경영계 9천330원'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