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스 장갑차' 변신 '레드백' 시범운용 공개…참관자들 엄지척

2022.05.29 방영 조회수 100
정보 더보기
실제 기동 선보이는 레드백 장갑차 [한화디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호주 수출이 추진되는 한화디펜스의 '레드백'(Redback) 장갑차 운용 성능을 과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화디펜스는 지난 27일 육군 11사단 부대 훈련장에서 레드백 시범 운용 미디어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사단 기갑수색대대에서 시범 운용 중인 레드백 궤도장갑차의 실제 기동 모습을 선보였다고 29일 밝혔다. 레드백은 국내기업이 수출 목적으로 개발한 무기체계를 우리 군에서 일정 기간 시범 운용한 후 운용 실적을 업체에 제공하는 '수출용 무기체계 군 시범 운용' 제도에 따라 육군이 시범 운용하고 있다. 이날 레드백은 야지주행, 장애물 극복, 제자리 선회, 포탑 구동, 병력 승하차 등을 선보였고 주한외국무관, 육군, 방위사업청 관계자 등이 80여 명이 참관했다. 지난해 10월 호주 육군의 최첨단 궤도형 보병전투장갑차 도입 사업(LAND 400 Phase3)의 최종 시험평가를 성공적으로 마친 레드백 장갑차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기동 시연을 펼치는 자리인 만큼 참석자들의 관심도 뜨거웠다. 실제 기동 선보이는 레드백 장갑차 [한화디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화디펜스는 올해 초 호주 현지에서 레드백 내구도 자체 평가를 시행한 데 이어 오는 8월 국내에서도 1만㎞ 내구도 시험평가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지형에서의 운용 신뢰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조현기 방위사업청 기동사업부장(육군 준장)은 "수출용 무기체계 군 시범운용을 통해 호주와 유럽 등에 레드백 장갑차의 최신 성능과 신뢰성 등 시범운용 실적을 제공하여 수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호주군은 차세대 궤도형 전투장갑차와 계열 차량 8종 등 400여 대 도입을 추진 중이며, 레드백은 최종 시험평가를 마치고 올 하반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기다리고 있다. 조 준장은 "우리 군이 요구하는 성능과 기술이 접목된 '한국형 레드백' 도입도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며 레드백의 한국군 도입 가능성도 시사했다. 실제 기동 선보이는 레드백 장갑차 [한화디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레드백의 미국과 유럽 시장 진출도 추진되고 있다. 한화디펜스 미국법인은 미국 차세대 유무인 보병전투장갑차(OMFV) 사업에 오시코시 디펜스 컨소시엄의 핵심 협력업체로 참여해 레드백을 기반으로 한 OMFV 장갑차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유럽 여러 국가에서도 신규 궤도형 장갑차 도입이 추진되는 가운데 레드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한화디펜스는 전했다. 한화디펜스 관계자는 "호주 보병전투장갑차 사업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도 레드백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쳐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에 서식하는 붉은등 독거미 이름을 딴 레드백은 5세대 보병전투장갑차로 복합소재 고무궤도, '아이언 비전'(Iron Vision), 헬멧전시 기능, 능동위상배열레이더(AESA) 이용 '아이언 피스트'(Iron Fist) 능동방어체계, 암 내장식 유기압 현수장치, 상태감시시스템(HUMS) 등 신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대전차 미사일 발사가 가능한 '하이브리드 포탑'을 장착하고 30㎜ 주포, 7.62㎜ 기관포가 탑재되며 '열상 위장막'을 두르면 열상 감시장비 탐지와 열추적 미사일 공격을 회피할 수 있는 '스텔스 장갑차'로 변신할 수 있다. 이부환 한화디펜스 해외사업본부장은 "레드백은 호주 최종 시험평가에서 압도적인 성능을 발휘하며 장비의 우수성과 신뢰성을 입증한 만큼 호주 보병전투장갑차 사업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도 레드백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쳐 세계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기동 선보이는 레드백 장갑차 [한화디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20529 27

  • 바이러스 전문가들 02:08
    바이러스 전문가들 "원숭이두창 전파 우려…신속 대응 나서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보] 송강호, '브로커'로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02:15
    [1보] 송강호, '브로커'로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보] 박찬욱, 칸영화제 감독상…송강호, 한국 최초 남우주연상 02:34
    [2보] 박찬욱, 칸영화제 감독상…송강호, 한국 최초 남우주연상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칸영화제 7번 도전 만에 최고 연기상 영예 안은 송강호 02:15
    칸영화제 7번 도전 만에 최고 연기상 영예 안은 송강호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영화광 철학도에서 세계적 거장으로…박찬욱의 작품세계 19:46
    영화광 철학도에서 세계적 거장으로…박찬욱의 작품세계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박찬욱이 그린 품위 있는 멜로 '헤어질 결심'… 19:46
    박찬욱이 그린 품위 있는 멜로 '헤어질 결심'…"마법같은 연출"
    조회수 41
    본문 링크 이동
  • 송강호·박찬욱, 칸트로피 안고 나란히 무대…박수갈채 쏟아져 02:15
    송강호·박찬욱, 칸트로피 안고 나란히 무대…박수갈채 쏟아져
    조회수 25
    본문 링크 이동
  • [포켓이슈] 억대 소득 프리랜서 최소 8천명? 01:30
    [포켓이슈] 억대 소득 프리랜서 최소 8천명?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박찬욱 02:34
    박찬욱 "송강호와 다른 작품으로 온 덕에 같이 상받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박찬욱 02:34
    박찬욱 "영화관이 곧 영화…극장용 영화는 극장에서 봐야"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월드&포토] 이란 지하 '비밀 드론 기지' 공개 01:42
    [월드&포토] 이란 지하 '비밀 드론 기지' 공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송강호 02:15
    송강호 "한국 영화에 성원 보내준 분들 덕분에 좋은 결과 얻어"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슬픔의 삼각형'…다르덴 형제 특별상(종합2보) 02:34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슬픔의 삼각형'…다르덴 형제 특별상(종합2보)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송강호에 남우주연상 안긴 '브로커'…고레에다표 가족영화(종합) 02:15
    송강호에 남우주연상 안긴 '브로커'…고레에다표 가족영화(종합)
    조회수 28
    본문 링크 이동
  • 尹대통령, 박찬욱·송강호에 축전… 02:34
    尹대통령, 박찬욱·송강호에 축전…"한국영화 경쟁력 확인"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충무로 명콤비' 박찬욱·송강호, 따로 또 같이 칸을 휩쓸다 19:46
    '충무로 명콤비' 박찬욱·송강호, 따로 또 같이 칸을 휩쓸다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박찬욱, 칸영화제서 첫 감독상 쾌거… 02:34
    [영상] 박찬욱, 칸영화제서 첫 감독상 쾌거…"영화 소중함 알게 돼"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스텔스 장갑차' 변신 '레드백' 시범운용 공개…참관자들 엄지척 02:23
    '스텔스 장갑차' 변신 '레드백' 시범운용 공개…참관자들 엄지척
    조회수 100
    본문 링크 이동
  • 고레에다 02:15
    고레에다 "송강호는 작품 중요인물이자 팀 리더…칸 수상 기뻐"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이스라엘서 두 번째 원숭이두창 감염사례 보고 02:08
    이스라엘서 두 번째 원숭이두창 감염사례 보고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네팔 관광지서 22명 태운 항공기 실종…헬리콥터 수색 중(종합) 02:14
    네팔 관광지서 22명 태운 항공기 실종…헬리콥터 수색 중(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한국영화 첫 '칸 2관왕'…풍부한 이야기의 힘이 저력 02:34
    한국영화 첫 '칸 2관왕'…풍부한 이야기의 힘이 저력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3년새 칸영화제 트로피 3개 수집…CJ ENM 함박웃음 02:34
    3년새 칸영화제 트로피 3개 수집…CJ ENM 함박웃음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네팔서 22명 태운 항공기 실종…사고 잦은 구간(종합2보) 02:14
    네팔서 22명 태운 항공기 실종…사고 잦은 구간(종합2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영국서 26m짜리 슈퍼요트 화재로 침몰…인명피해는 없어 01:18
    영국서 26m짜리 슈퍼요트 화재로 침몰…인명피해는 없어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러시아군, 세베로도네츠크 집중포화…민간인 피해 심각 02:11
    러시아군, 세베로도네츠크 집중포화…민간인 피해 심각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봉쇄설·실험실 제조설…원숭이두창 확산에 퍼지는 음모론 02:08
    봉쇄설·실험실 제조설…원숭이두창 확산에 퍼지는 음모론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 尹, 李 비판에 00:42
    尹, 李 비판에 "다른 정치인 발언에 입장 표한 적 없다"
    조회수 12
    본문 링크 이동
  • 2 북, 미사일 발사로 '대북 메시지' 응수…연쇄 도발 우려 01:46
    북, 미사일 발사로 '대북 메시지' 응수…연쇄 도발 우려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3 02:09
    "인적 쇄신, 국면 전환 위해 안 써"…이준석엔 '다른 정치인'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4 낮은 지지율에 02:31
    낮은 지지율에 "민심 겸허히 받들 것"...이준석 발언에는 대응 자제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5 [단독] 이준석-주호영 비공개 만찬…李, 01:57
    [단독] 이준석-주호영 비공개 만찬…李, "尹은 공격 말라"에 즉답 피해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6 이준석 00:53
    이준석 "삼권분립 위기" vs 주호영 "절차상 하자 없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7 100일 회견 엇갈린 평가… 00:35
    100일 회견 엇갈린 평가…"정책성과 잘 설명"·"낯부끄런 자화자찬"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8 [YTN 실시간뉴스] 이르면 오늘 '가처분' 결론...與 '촉각' 02:13
    [YTN 실시간뉴스] 이르면 오늘 '가처분' 결론...與 '촉각'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9 야, '사적채용·관저공사' 의혹 국정조사요구서 제출 00:47
    야, '사적채용·관저공사' 의혹 국정조사요구서 제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0 '방탄 논란' 당헌, 안 바꾸기로‥ 02:01
    '방탄 논란' 당헌, 안 바꾸기로‥"정치탄압은 예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순항미사일 2발 발사‥'담대한 구상'에 답변? 01:51
    순항미사일 2발 발사‥'담대한 구상'에 답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지지율·인사·이준석' 민감한 답변 피해가 02:03
    '지지율·인사·이준석' 민감한 답변 피해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취임 100일 기자회견‥반성 표현 없이 01:53
    취임 100일 기자회견‥반성 표현 없이 "분골쇄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법정 간 여당 '비상사태' 오늘 결론 날까? 01:58
    법정 간 여당 '비상사태' 오늘 결론 날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이재명·박용진, 토론회서 '당헌 80조' 놓고 설전 00:47
    이재명·박용진, 토론회서 '당헌 80조' 놓고 설전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16 민주당, '기소 시 당직 정지' 유지…절충안에도 불씨 여전 01:55
    민주당, '기소 시 당직 정지' 유지…절충안에도 불씨 여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7 野 비대위, '기소 시 당직 정지' 당헌 80조 유지 결정 00:30
    野 비대위, '기소 시 당직 정지' 당헌 80조 유지 결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이재명·박용진, 토론회서 '당헌 80조' 놓고 설전 01:26
    이재명·박용진, 토론회서 '당헌 80조' 놓고 설전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9 kt, 3연속 끝내기 승리 5연승 00:25
    kt, 3연속 끝내기 승리 5연승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감사원 00:42
    감사원 "여가부, 아이돌봄 광역지원센터 부실하게 추진"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1 권성동 00:35
    권성동 "민주노총, 온갖 불법행위로 법치주의 유린" 강력 비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나이트포커스] 지지율 '2말3초' 취임 100일.. 25:45
    [나이트포커스] 지지율 '2말3초' 취임 100일.."분골쇄신"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3 [신동욱 앵커의 시선] 대통령 윤석열의 길 03:42
    [신동욱 앵커의 시선] 대통령 윤석열의 길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4 '李 방탄' 역풍 우려?...野 비대위, 당헌개정 '급제동' 02:37
    '李 방탄' 역풍 우려?...野 비대위, 당헌개정 '급제동'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李 03:22
    李 "전례 없다" vs 與 "문제없다"...어떤 결과든 후폭풍 불가피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6 02:34
    "국정 소상히 설명" vs "빈 수레 요란"...여야 평가 극과 극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7 북한, 尹 취임 100일에 순항미사일...한미 연습 반발인 듯 01:43
    북한, 尹 취임 100일에 순항미사일...한미 연습 반발인 듯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8 02:56
    "국민 숨소리 듣고 분골쇄신"...尹 100일 기자회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明 방탄 논란'에 당헌 80조 유지…'셀프 구제' 꼼수 지적도 01:40
    '明 방탄 논란'에 당헌 80조 유지…'셀프 구제' 꼼수 지적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野, 尹 취임 100일에 '관저·사적채용 의혹' 국조 요구서 제출 01:57
    野, 尹 취임 100일에 '관저·사적채용 의혹' 국조 요구서 제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