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팬데믹 이후 급증한 총기 살인…예견된 '교실 악몽'

2022.05.29 방영 조회수 2
정보 더보기
[앵커] 며칠 전 텍사스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총격사건도 전해드렸지만, 미국에선 최근 총으로 사람을 해하는 일이 부쩍 늘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총기로 인한 살인사건이 35%나 증가했다고 하는데요. 코로나와 총격사건 어떤 연관이 있는 걸까요? 월드뉴스W 윤설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 24일 텍사스주 유발디. 18살 살바도르 라모스는 오전 11시 40분쯤 집 근처 롭 초등학교로 트럭을 몰고 왔습니다. 한 손엔 50만원에 산 소총이 들려있었고 이미 집에서 할머니를 쏜 뒤였습니다. 10분 전, 911에 신고전화가 들어왔지만 그를 저지하는 건 아무도 없었습니다. 학교 앞에서 12분 동안이나 총을 쏘고도 손쉽게 학교로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빅터 에스칼론/텍사스주 공공안전국장 : 그는 저지받지 않고 걸어들어왔습니다. 그래서 할머니 집에서 배수로로, 학교로, 학교 안으로 누구와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이어 4학년 교실로 들어가 선생님 2명과 어린이 19명을 겨눴습니다. [앤젤 가르자/피해 부모 : 우리 딸은 아무 잘못이 없는 귀엽고 작은 소녀였어요.] 하지만 경찰이 라모스를 제압한 건 그로부터 1시간이나 지난 오후 1시쯤이었습니다. 라모스는 범행 직전 페이스북으로 범행을 예고하는 등 기이한 행동을 보였습니다. 소셜미디어에 총, 칼 사진을 올리거나 공격적 성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18살 생일이 지나자마자 소총 2정과 총알 300여 발을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미국에선 코로나 팬데믹이 시작된 뒤 총기 판매가 급증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2020년 3월엔 무려 200만 정 가까이 팔려나갔습니다. 시민 폭동 등을 우려해 먹거리 사재기를 하듯 총기를 구입한 겁니다. 총기 관련 살인사건 35% 증가로 이어졌습니다. [데브라 후리/CDC 수석부소장 권한대행 : 2020년에는 모든 살인의 79%와 모든 자살의 53%가 총기와 관련이 있습니다.] 펜데믹 기간 동안 미국에서 무려 4만5천여 명이 총기 관련 사고로 죽었습니다. 열흘 전 뉴욕주 슈퍼마켓에서 10명을 숨지게 한 총격사건의 범인도 18살 고등학생이었습니다. 범인은 유색인종에 대한 음모론이 담긴 180쪽 넘는 범행계획을 남겼습니다. [벤 헤인즈/CDC 뉴스미디어팀장 : 코로나19 대유행은 살인과 자살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이들 및 기타 기존의 사회적, 경제적 스트레스 요인의 영향을 악화시켰을 수 있습니다.] 총기규제가 강화되어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지만 실제 누구도 엄두를 못 내고 있습니다. 강력한 로비단체인 전미총기협회 때문입니다. [더글러스 슬로안/국가자본전략그룹 교장 : NRA에는 많은 부유한 후원자들과 백만장자들이 있는데, 그들은 누구도 미국에서 총기 소유에 대한 헌법상의 권리를 건드리지 않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사건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전미총기협회는 총격사건이 발생한 텍사스주에서 대대적인 연례행사를 벌였습니다. (영상그래픽 : 이정회 / 영상디자인 : 정수연) 윤설영 기자 , 지윤정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JTBC 20220529 16

  • [D:인사이드] 백골 사체 사망 시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03:29
    [D:인사이드] 백골 사체 사망 시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여야, 재협상 끝에 추경안 합의…오늘 저녁 본회의 00:31
    여야, 재협상 끝에 추경안 합의…오늘 저녁 본회의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송강호 칸 남우주연상, 박찬욱 감독상…한국 첫 2관왕 01:49
    송강호 칸 남우주연상, 박찬욱 감독상…한국 첫 2관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울진 산불 이틀째, 진화율 80%… 00:26
    울진 산불 이틀째, 진화율 80%…"오늘 중 완진 목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캠핑장 텐트서 남녀 2명 숨진 채 발견…질식사 추정 00:30
    캠핑장 텐트서 남녀 2명 숨진 채 발견…질식사 추정
    조회수 136
    본문 링크 이동
  • 초여름 더위 계속, 오후부터 흐려져…남부엔 비 소식 00:25
    초여름 더위 계속, 오후부터 흐려져…남부엔 비 소식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02:51
    "때가 왔다"…송강호 불리자 뛰어나온 박찬욱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송강호식 섬세함으로…'인간적' 유괴범 통했다 02:03
    송강호식 섬세함으로…'인간적' 유괴범 통했다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격전지 경기 총력전…김포공항 이전 두고 날선 공방 02:11
    격전지 경기 총력전…김포공항 이전 두고 날선 공방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02:02
    "멈추지 않는다"…칸에서 증명된 'K콘텐츠의 힘'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박지현-윤호중 갈등 나흘 만에 봉합… 02:00
    박지현-윤호중 갈등 나흘 만에 봉합…"선거에 매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손실보상 추경 합의…371만명에 최대 1천만원 02:15
    손실보상 추경 합의…371만명에 최대 1천만원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W] 팬데믹 이후 급증한 총기 살인…예견된 '교실 악몽' 03:21
    [W] 팬데믹 이후 급증한 총기 살인…예견된 '교실 악몽'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백브리핑] 선거 막판 불거진 '뜨거운 김포공항' 공방 04:21
    [백브리핑] 선거 막판 불거진 '뜨거운 김포공항' 공방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팬심 이용한 '라면 속 응모권'… 02:43
    팬심 이용한 '라면 속 응모권'…"600개 사도 실패"
    조회수 21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밤에 남부에 내리는 비 새벽에 전국 확대 00:19
    [날씨] 밤에 남부에 내리는 비 새벽에 전국 확대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 나토 사무총장, 푸틴 맞대응 경고에 00:40
    나토 사무총장, 푸틴 맞대응 경고에 "모든 사태 대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 나토 02:07
    나토 "중국이 나토 '안보'에 도전"...中 "음해에 단호 대응"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3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독재자 일가 36년만에 '재등장'(종합) 02:09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독재자 일가 36년만에 '재등장'(종합)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4 앰네스티 02:14
    앰네스티 "러 마리우폴 극장 폭격은 전쟁범죄"...커지는 비난 여론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5 36년 만에 다시 권력 잡은 독재자 마르코스 가문...아들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 02:35
    36년 만에 다시 권력 잡은 독재자 마르코스 가문...아들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6 36년 만에 다시 권력 잡은 독재자 마르코스 가문...아들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 02:37
    36년 만에 다시 권력 잡은 독재자 마르코스 가문...아들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7 코트라, 한중수교 30주년 '경제협력 플라자' 개최 00:48
    코트라, 한중수교 30주년 '경제협력 플라자' 개최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8 5년만에 홍콩 찾은 시진핑… 02:37
    5년만에 홍콩 찾은 시진핑…"일국양제 견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앰네스티 02:15
    앰네스티 "러, 마리우폴 극장 2번 폭격…전쟁범죄 명백"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중국, 한일-나토 교류에 00:36
    중국, 한일-나토 교류에 "중국 이익 해치면 좌시안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R&B 황제' 알 켈리, 미성년자 성착취 등 혐의로 징역 30년 01:46
    'R&B 황제' 알 켈리, 미성년자 성착취 등 혐의로 징역 30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美, 유럽 신냉전 구도에 군비증강… 01:59
    美, 유럽 신냉전 구도에 군비증강…"폴란드에 상시주둔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WHO 사무총장 00:46
    WHO 사무총장 "원숭이두창 임산부·어린이 전파 위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사막 트럭서 20구 시신…이번엔 리비아서 '불법이민 참사' 01:51
    사막 트럭서 20구 시신…이번엔 리비아서 '불법이민 참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日 기시다, 한일 관계 개선 '신중'...외교 무대서 '방위력 강화' 강조 02:33
    日 기시다, 한일 관계 개선 '신중'...외교 무대서 '방위력 강화' 강조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6 R&B 황제의 몰락…알 켈리, '미성년 성학대'로 징역 30년 01:42
    R&B 황제의 몰락…알 켈리, '미성년 성학대'로 징역 30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7 한일 정상 만나긴 했지만, '갈 길 먼' 관계 회복 02:10
    한일 정상 만나긴 했지만, '갈 길 먼' 관계 회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러 턱밑 '군 배치', 대중 견제… 01:43
    러 턱밑 '군 배치', 대중 견제…"신냉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한국 '코로나19 회복력' 53개국 중 1위…5단계 상승 00:43
    한국 '코로나19 회복력' 53개국 중 1위…5단계 상승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미국, 나토 포섭해 중국 견제 02:48
    미국, 나토 포섭해 중국 견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중국·일본, 40도 넘는 불볕더위에 전력난 비상 01:56
    중국·일본, 40도 넘는 불볕더위에 전력난 비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영국으로 '원정 훈련' 간 우크라이나 군대 [국경없는 영상] 01:33
    영국으로 '원정 훈련' 간 우크라이나 군대 [국경없는 영상]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3 [자막뉴스] 02:02
    [자막뉴스] "똑같은 위협 돌려줄 것"...푸틴, 살벌한 경고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4 [스브스뉴스] 한 달에 400만 명 넘게 퇴사; 퇴사가 유행이라는 미국 상황 06:01
    [스브스뉴스] 한 달에 400만 명 넘게 퇴사; 퇴사가 유행이라는 미국 상황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5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즈 파산…비트코인 2만달러 재붕괴 00:35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즈 파산…비트코인 2만달러 재붕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라면 소비국 1위, 한국 아니다?…1인당 87개 먹는 '이 나라' 01:13
    라면 소비국 1위, 한국 아니다?…1인당 87개 먹는 '이 나라'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7 아기 '등'으로 받았다…얼떨결에 아기 구한 영웅 01:06
    아기 '등'으로 받았다…얼떨결에 아기 구한 영웅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8 [영상] 냉전 수준 방어태세…러 턱밑 폴란드에 美군단사령부 주둔 03:06
    [영상] 냉전 수준 방어태세…러 턱밑 폴란드에 美군단사령부 주둔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9 왼팔 일부 없는 축구선수, 美 '국가대표 데뷔전' 치렀다 01:29
    왼팔 일부 없는 축구선수, 美 '국가대표 데뷔전' 치렀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30 [엠빅뉴스] 당신이 과거를 잊어도 역사는 당신을 기억합니다 02:54
    [엠빅뉴스] 당신이 과거를 잊어도 역사는 당신을 기억합니다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