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경험 일천' 우크라 자원병도 최전방 투입…전사 사례도"

2022.07.03 방영 조회수 13
정보 더보기
우크라이나 향토방위대원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전투경험이 사실상 전무한 우크라이나 자원병들까지 최근 동부 돈바스 등 최전방에 투입되면서 목숨을 잃고 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우크라이나 서부 루드네발 기사에서 이 같이 전하면서 이런 현실은 전쟁이 길어지면서 우크라이나군의 병력 부족이 심화한 데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지난 2월 러시아의 침공 초기 18∼60세 남성에 대한 출국을 금지했으나, 당시엔 이들이 자동으로 강제 징집되지는 않았다. 당국은 대신에 자원병으로 향토방위대를 구성했고, 이들의 임무는 우크라이나 서부 등 주로 상대적으로 '고요한 지역'에서의 안전한 임무 수행에 국한됐다. 전기공으로 일하다 개전 후 자신이 살던 루드네 지역 향토방위대에 합류한 유리 브루칼도 마찬가지였다. 전쟁 초기만 하더라도 그에게는 자신이 사는 마을의 검문소 근무나 배급 등 비교적 안전한 임무가 할당됐다. 그러나 몇주 후 그가 속해있던 부대는 전장 한복판인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에 배치됐고, 결국 그는 지난달 10일 전사했다. 마을 식품점에서 근무하던 안드리 베르티우의 사연도 비슷하다. 입대 후 몇 달 간 일과 후 육교 경계 임무를 맡은 정도였지만, 그는 동부 전선으로 재배치를 자원했고, 루한스크 주에서 전투 도중 목숨을 잃었다. 이들의 죽음은 이번 전쟁이 전장과 동떨어진 곳을 포함해 우크라이나 전역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현실을 드러낸다. 동시에, 훈련과 경험이 일천함에도 불구하고 전선 투입이 늘고 있는 자원병이 처한 위험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NYT는 짚었다. NYT는 우크라이나 당국 관계자들을 인용해 자원병들이 전선에 강제로 투입되진 않는다고 전했다. 다수는 애국심과 의무감으로 전방으로 향한다는 것이다. 서부 리비우의 제103향토방위대대를 이끄는 발레리 쿠르코 대령도 NYT에 "일부 부대원이 준비돼 있지 않았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도 "어느 한 사람도 동부로 이동하는 것을 거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전투 경험이 숱한 베테랑에게도 버거울 법한 최전방에서 전투 경험이 거의 없는 자원병들의 대응이 제대로 이뤄질 리가 없다고 NYT는 지적했다. 실제로 자원병 상당수는 2주 정도 혹은 그보다 짧은 기간 기초적인 군사훈련만 받은 채 격전지로 향하고 있다고 한다. 게다가 이들은 고작 기관총이나 서방에서 지원한 대전차 무기 등의 무장밖에 갖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00명 규모로 구성됐던 한 향토방위대 소속 자원병들에게서는 동부 전선에 투입된 첫날 병력의 30%를 잃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일각에서는 준비가 덜 된 자원병의 최전선 배치를 두고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다만 우크라이나인들은 가족을 잃은 슬픔에도 여전히 자원병 입대를 결정한 아버지 혹은 남편, 아들의 결정을 지지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우크라이나 전차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shin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20703 21

  • 도심 '러브버그' 대거 출현… 02:57
    도심 '러브버그' 대거 출현…"마구 달라붙어" 몸서리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톺뉴스] 누리호에 핵탄두만 달면 ICBM? 01:06
    [톺뉴스] 누리호에 핵탄두만 달면 ICBM?
    조회수 49
    본문 링크 이동
  • 독일 부총리 02:20
    독일 부총리 "러, 가스공급 더 줄일수도…대비해야"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특전사 여군, 창공을 제패하다…세계군인강하대회 첫 금메달 02:57
    특전사 여군, 창공을 제패하다…세계군인강하대회 첫 금메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벨라루스 대통령 03:16
    벨라루스 대통령 "우리 건들면 서방에 보복 타격"
    조회수 51
    본문 링크 이동
  • 서방 단결 다짐했지만… 02:20
    서방 단결 다짐했지만…"장기전 피로감에 이미 균열 노출"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한미 특수부대, 림팩서 '선박검문검색' 훈련…이례적 공개 01:56
    한미 특수부대, 림팩서 '선박검문검색' 훈련…이례적 공개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단 2분만에 옆차까지 '활활'…뚝섬한강공원 차량 11대 불탔다 02:23
    [영상] 단 2분만에 옆차까지 '활활'…뚝섬한강공원 차량 11대 불탔다
    조회수 254
    본문 링크 이동
  • 다시 증가하는 코로나19에 원숭이두창까지…조심스러운 여름 02:19
    다시 증가하는 코로나19에 원숭이두창까지…조심스러운 여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2:37
    "'전투경험 일천' 우크라 자원병도 최전방 투입…전사 사례도"
    조회수 13
    본문 링크 이동
  • 러, 돈바스 거점 압박 지속…우크라, 리시찬스크 함락위기 확인 03:18
    러, 돈바스 거점 압박 지속…우크라, 리시찬스크 함락위기 확인
    조회수 20
    본문 링크 이동
  • 은평구·고양시 일대 털파리떼 출몰…보건소 긴급방역(종합) 02:57
    은평구·고양시 일대 털파리떼 출몰…보건소 긴급방역(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나토 다녀온 尹 01:28
    나토 다녀온 尹 "미래 먹거리" 강조…동포간담회선 눈시울도(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2:48
    "러, 빵집·극장 폭격하고 '우크라 자작극' 앵무새 해명만"
    조회수 16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3.2km 상공서 한몸처럼…특전사 여군, 세계군인강하대회 금메달 02:57
    [영상] 3.2km 상공서 한몸처럼…특전사 여군, 세계군인강하대회 금메달
    조회수 22
    본문 링크 이동
  • 01:34
    "KAIST 교수가 연구실 학생 뺨 여러 차례 때려"…SNS 게시글
    조회수 33
    본문 링크 이동
  • 03:54
    "오세훈·한동훈, 여권 차기주자 공동1위…야권 이재명 선두"(종합)
    조회수 13
    본문 링크 이동
  • '화약고' 이준석 윤리위 D-4…윤핵관 vs 이준석 '尹心' 경쟁?(종합) 02:20
    '화약고' 이준석 윤리위 D-4…윤핵관 vs 이준석 '尹心' 경쟁?(종합)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러시아 국방 03:18
    러시아 국방 "우크라 동부 루한스크 지역 완전히 해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1:10
    "달아나는 흑인에 60발 총격"…미 경찰 또 공권력 남용 논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러시아 국방 03:18
    러시아 국방 "우크라 동부 루한스크 지역 완전히 해방"(종합)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 [와글와글] 00:43
    [와글와글] "오늘은 우리가 아빠!' 미국 경찰관, 순직 동료 딸 '첫 등교' 호위
    조회수 45
    본문 링크 이동
  • 2 [영상]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부근서 연일 '펑펑'…나토 02:10
    [영상]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부근서 연일 '펑펑'…나토 "큰일 난다"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3 [영상] 러 02:36
    [영상] 러 "크림반도 폭발 비밀조직 적발"…우크라 "군 시설 접근 금지"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4 CNN 01:38
    CNN "크림반도 잇단 폭발사건 배후는 우크라…문건 입수"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5 [와글와글] 실종 2개월 된 반려견, 미국 동굴서 산 채로 발견 01:04
    [와글와글] 실종 2개월 된 반려견, 미국 동굴서 산 채로 발견
    조회수 107
    본문 링크 이동
  • 6 노르웨이의 유명 바다코끼리, 몰려드는 구경꾼에 결국 안락사 01:11
    노르웨이의 유명 바다코끼리, 몰려드는 구경꾼에 결국 안락사
    조회수 40
    본문 링크 이동
  • 7 대만의 바뀐 민심…성인 절반 03:06
    대만의 바뀐 민심…성인 절반 "中 공격 때 美 파병 원한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8 가뭄에 시달리는 영·프 이번엔 폭우…지하철역 침수 00:35
    가뭄에 시달리는 영·프 이번엔 폭우…지하철역 침수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9 가뭄 겪던 프랑스‥폭우에 지하철역 침수 01:50
    가뭄 겪던 프랑스‥폭우에 지하철역 침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0 중·일 안보 수장, 7시간 회담‥'대만 정세' 논의 00:43
    중·일 안보 수장, 7시간 회담‥'대만 정세' 논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1 02:11
    "언젠간 속도 늦춰야"‥추가 금리 인상 예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美 02:05
    美 "윤 대통령 대북정책 지지...北 행동 안 바꾸면 제재 유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자막뉴스] 드디어 나타난 시진핑, 미국에 날린 경고 메시지 01:51
    [자막뉴스] 드디어 나타난 시진핑, 미국에 날린 경고 메시지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4 미, 북한 순항미사일에 언급 자제… 00:44
    미, 북한 순항미사일에 언급 자제…"대북제재 유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World Now] 코로나 압박에‥美 9·11 추모 박물관 폐쇄 02:22
    [World Now] 코로나 압박에‥美 9·11 추모 박물관 폐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6 [뉴스라이브] 美 연준, 긴축 의지 재확인...'속도 조절' 언제쯤? 16:50
    [뉴스라이브] 美 연준, 긴축 의지 재확인...'속도 조절' 언제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자막뉴스] '핵 위험 고조'...원전 위협하는 러시아 02:12
    [자막뉴스] '핵 위험 고조'...원전 위협하는 러시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8 가뭄 겪던 프랑스‥폭우에 지하철역 침수 01:48
    가뭄 겪던 프랑스‥폭우에 지하철역 침수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9 02:11
    "언젠간 속도 늦춰야"‥추가 금리 인상 예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원숭이두창도 '돌파감염'…WHO 02:24
    원숭이두창도 '돌파감염'…WHO "백신이 만병통치약은 아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산불 한복판에 멈춰선 스페인 열차…승객 20명 부상 00:42
    산불 한복판에 멈춰선 스페인 열차…승객 20명 부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대만 국방부 00:27
    대만 국방부 "中 군용기 대만해협 방공식별구역 침범"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3 WHO 00:34
    WHO "원숭이두창 확산, 12명 사망"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4 영국·프랑스, 가뭄 이어 물난리…수도 지하철역 침수 01:54
    영국·프랑스, 가뭄 이어 물난리…수도 지하철역 침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팔레스타인 수반 00:47
    팔레스타인 수반 "이스라엘 학살은 홀로코스트" 논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미 연준, 추가 금리인상 시사… 00:41
    미 연준, 추가 금리인상 시사…"언젠간 속도 늦출 것"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7 러 점령지 크림반도서 잇단 폭발…전쟁 확산 우려|아침& 월드 04:40
    러 점령지 크림반도서 잇단 폭발…전쟁 확산 우려|아침& 월드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8 프랑스·영국, 폭염 뒤 폭우…가뭄 해소엔 역부족 01:40
    프랑스·영국, 폭염 뒤 폭우…가뭄 해소엔 역부족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9 [이 시각 세계] 00:35
    [이 시각 세계] "영국인 6명 중 1명, 돈 아끼려 끼니 거른다"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30 [이 시각 세계] 이탈리아 '세기의 여배우' 95세에 총선 출마 선언 00:36
    [이 시각 세계] 이탈리아 '세기의 여배우' 95세에 총선 출마 선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