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축구장서 팬들 난동…인파 깔리며 최소 129명 사망(종합2보)

2022.10.02 방영 조회수 14
정보 더보기
관중 난입 (말랑[인도네시아] 로이터=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에서 열린 축구 경기에서 홈팀인 '아르마 FC'가 패배하자 흥분한 팬들이 경기장으로 뛰어들고 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고로 최소 129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2022.10.2 photo@yna.co.kr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경기에서 팬들의 난동으로 129명 이상 숨지고 수백 명이 다치는 참사가 벌어졌다. 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안타라 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 칸주루한 축구장에서 열린 '아르마 FC'와 '페르세바야 수라바야' 축구팀 간 경기 후 수천 명의 관중들이 난입하면서 최소 129명이 사망하고 수백 명이 다쳤다. 이날 사고는 양 팀 간 경기가 끝난 뒤 오후 10시께 발생했다. 경기에서 홈팀인 아르마가 3대 2로 패하자 4만 명의 관중 가운데 흥분한 아르마 서포터스 약 3천 명이 선수들과 팀 관계자들에게 항의하기 위해 경기장 내로 뛰어들었다. 아르마가 홈에서 페르세바야 수라바야에 패한 것은 23년 만의 일이다. 혼란스러운 상황이 벌어지자 경찰은 팬들이 선수들을 쫓아가지 못하도록 막았고 이 과정에서 최루탄을 쐈다. 이에 놀란 수백 명의 인파가 최루탄을 피하려 출구 쪽으로 달려가다 넘어지면서 깔렸다. 관중 난입하는 인도네시아 축구장 (말랑[인도네시아] A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에서 열린 축구 경기에서 홈팀인 '아르마 FC'가 패배하자 흥분한 팬들이 경기장으로 뛰어들고 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고로 최소 129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2022.10.2 photo@yna.co.kr 니코 아핀타 동부 자바주 경찰 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고로 경찰 2명을 포함해 총 129명이 사망했으며 수백 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또 경찰차 10대를 비롯해 차량 13대가 파손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장에서 34명이 숨졌고 나머지는 병원에서 치료 도중 사망했다며 현재 약 180명이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설명했다. 병원에서 치료 중인 부상자 중에서도 계속 사망자가 나오면서 사망자 수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아핀타 서장은 "'싱고 에단'이라 불리는 팀의 서포터스 중 일부가 선수와 관계자들의 안전을 위협해 최루탄을 쏘게 됐다"라며 "사람들이 이를 피하려고 10번과 12번 출구로 대피하다 뒤엉켰고 사람들이 깔리면서 사고가 벌어졌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위얀토 위조요 지역 보건소장은 "희생자 대부분이 사람들에게 짓밟히고 깔리면서 호흡 곤란으로 사망했다"라며 일부 부상자는 병원이 아닌 집으로 옮겨진 사례도 있어 정확한 피해자 수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이 경기장의 수용 인원은 3만8천 명이지만, 이 경기의 입장권은 4만2천 장 팔렸다며 초과 입장 규모가 상당했다고 밝혔다. 최루탄 쏘며 진압하는 경찰들 (말랑[인도네시아] A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에서 열린 축구 경기에서 홈팀인 '아르마 FC'가 패배하자 흥분한 팬들이 경기장으로 뛰어들자 현지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진압하고 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고로 최소 129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2022.10.2 photo@yna.co.kr 인도네시아 축구협회는 이번 사고를 이유로 1주일간 리그 경기를 중단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 문화체육관광부도 무관중 경기 진행을 검토하고, 축구장 내 안전 상황을 다시 들여다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은 이번 사고가 1964년 페루 리마에서 열린 페루와 아르헨티나의 도쿄올림픽 예선전에서 328명이 사망한 사고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사망자가 나온 축구장 사고라고 전했다. 당시에는 판정에 흥분한 관중들이 경기장으로 몰려들자 경찰이 최루탄을 쐈고, 도망가던 팬들이 뒤엉키며 참사가 벌어졌다. 압사 사고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축구장 (말랑[인도네시아] 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말랑 리젠시에서 1일(현지시간) 밤 열린 축구 경기에서 팬들의 난동으로 최소 129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사고가 발생한 구장 출입구. 한 차량이 불에 타 전복돼 있다. 2022.10.2 photo@yna.co.kr laecorp@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21002 15

  • '푸틴 충성' 체첸 수장 02:53
    '푸틴 충성' 체첸 수장 "러시아, 저위력 핵무기 사용해야"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전쟁·핵위기·기아 속에 돌아온 노벨상 시즌…젤렌스키 받을까 02:53
    전쟁·핵위기·기아 속에 돌아온 노벨상 시즌…젤렌스키 받을까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Why요?] 헬륨가스 마시면 왜 목소리가 변할까? 00:58
    [Why요?] 헬륨가스 마시면 왜 목소리가 변할까?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보] 01:54
    [1보] "인도네시아 축구장 난동으로 최소 127명 사망"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보] 01:54
    [2보] "인도네시아 축구장 난동으로 최소 127명 사망"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팬들 난동…인파 깔리며 최소 129명 사망(종합2보) 01:54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팬들 난동…인파 깔리며 최소 129명 사망(종합2보)
    조회수 14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넘어지고 깔리며…인도네시아 축구장서 난동, 최소 129명 사망 01:54
    [영상] 넘어지고 깔리며…인도네시아 축구장서 난동, 최소 129명 사망
    조회수 30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 01:54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뺏은 우크라…핵전쟁 위험 고조 02:53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뺏은 우크라…핵전쟁 위험 고조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靑 관람객 200만명 넘어…작년 경복궁 연간 관람객의 1.9배(종합) 01:38
    靑 관람객 200만명 넘어…작년 경복궁 연간 관람객의 1.9배(종합)
    조회수 19
    본문 링크 이동
  • 호주, 러 '우크라 병합'에 28명 추가 제재… 02:53
    호주, 러 '우크라 병합'에 28명 추가 제재…"국제법 위반"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우크라,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탈환…핵전쟁 위험고조 02:53
    [영상] 우크라,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탈환…핵전쟁 위험고조
    조회수 32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관중 난입' 최악 참사…최소 174명 사망(종합3보) 01:54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관중 난입' 최악 참사…최소 174명 사망(종합3보)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종합) 01:54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종합)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민병대 같은 인니 프로축구 팬클럽…광적 응원문화도 참사 원인(종합) 01:54
    민병대 같은 인니 프로축구 팬클럽…광적 응원문화도 참사 원인(종합)
    조회수 18
    본문 링크 이동
  • 1 한미 외교, 확장억제강화 재확인...北 사이버활동 대응 우선순위 00:40
    한미 외교, 확장억제강화 재확인...北 사이버활동 대응 우선순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01:57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3 미 하늘에 '중 정찰풍선' 둥둥…해명에도 장관회담 연기 01:55
    미 하늘에 '중 정찰풍선' 둥둥…해명에도 장관회담 연기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4 중국 정찰 풍선에 회담도 취소‥얼어붙는 미중 관계 02:41
    중국 정찰 풍선에 회담도 취소‥얼어붙는 미중 관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5 EU·우크라이나 정상회담서 01:49
    EU·우크라이나 정상회담서 "우크라와 하나" 강조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6 美, 블링컨 방중 전격 연기… 01:41
    美, 블링컨 방중 전격 연기…"정찰"↔"민간용" 中정찰풍선 파장 확산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7 한미 외교장관 '비핵화' 한목소리…핵무장론엔 답변 피해 01:47
    한미 외교장관 '비핵화' 한목소리…핵무장론엔 답변 피해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8 [지구촌톡톡] 02:12
    [지구촌톡톡] "한국인 패션 선도…명품 성장 가능성 최고" 등 外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9 [영상] 2m 높이 '돈탑' 쌓아 놓고 111억원 보너스 쐈다 02:20
    [영상] 2m 높이 '돈탑' 쌓아 놓고 111억원 보너스 쐈다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10 [영상] '부패와의 전쟁' 칼 빼든 젤렌스키…절친 '후원자'도 가택수색 02:37
    [영상] '부패와의 전쟁' 칼 빼든 젤렌스키…절친 '후원자'도 가택수색
    조회수 115
    본문 링크 이동
  • 11 [자막뉴스] 금리 낮아지나 했는데...美 '충격의 보고서' 02:21
    [자막뉴스] 금리 낮아지나 했는데...美 '충격의 보고서'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2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01:56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3 한미, 확장억제 강화 재확인… 02:25
    한미, 확장억제 강화 재확인…"北불법자금도 차단"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4 [지구촌톡톡] 밤하늘 웅장한 횃불 행진…스코틀랜드 바이킹 축제 外 02:07
    [지구촌톡톡] 밤하늘 웅장한 횃불 행진…스코틀랜드 바이킹 축제 外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5 [지구촌톡톡] 최고 시속 300km…윙슈트 입고 다리 아래를 쏙! 外 02:04
    [지구촌톡톡] 최고 시속 300km…윙슈트 입고 다리 아래를 쏙! 外
    조회수 37
    본문 링크 이동
  • 16 [지구촌톡톡] 우크라이나에 자유를…폐허에 남겨진 벽화들 00:45
    [지구촌톡톡] 우크라이나에 자유를…폐허에 남겨진 벽화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7 [지구촌톡톡] 올해 우주탐사 최대 화두는 '달'…일정 줄줄이 대기 02:23
    [지구촌톡톡] 올해 우주탐사 최대 화두는 '달'…일정 줄줄이 대기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8 [지구촌톡톡] 02:36
    [지구촌톡톡] "내가 봐도 잘 생겼군"…美보호구역 카메라에 셀카 남긴 흑곰 外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9 [자막뉴스] IT 기업들 위협한 '퍼펙트 스톰'...판사도 '폭탄발언' 01:22
    [자막뉴스] IT 기업들 위협한 '퍼펙트 스톰'...판사도 '폭탄발언'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0 [영상] 블링컨 02:06
    [영상] 블링컨 "중국 정찰풍선 용납 못 해"…방중 전격 연기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21 홍콩·마카오, 무료항공권 62만장 쏜다…관광객 유치 나서 01:51
    홍콩·마카오, 무료항공권 62만장 쏜다…관광객 유치 나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2 '정찰풍선' 수세 몰린 중국…더 꼬이는 미중관계 개선 구상 02:06
    '정찰풍선' 수세 몰린 중국…더 꼬이는 미중관계 개선 구상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23 중국 00:34
    중국 "영토 침범 없었다…부당한 먹칠 반대"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4 냉전 때나 쓰던 걸…정찰위성 있는 중국, 왜 풍선 띄웠나 01:53
    냉전 때나 쓰던 걸…정찰위성 있는 중국, 왜 풍선 띄웠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5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기대에 찬물 02:32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기대에 찬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희망에 찬물 03:41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희망에 찬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7 00:36
    "중국 정찰풍선 용납 안 돼"…블링컨, 방중 전격 취소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28 한미, 한반도 비핵화 재확인‥ 00:34
    한미, 한반도 비핵화 재확인‥"확장억지 강화"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9 02:18
    "주권 침해"‥미국 국무장관 방중 연기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30 中, '정찰풍선 공세' 美에 02:06
    中, '정찰풍선 공세' 美에 "중국 상대 부당 '먹칠' 결연히 반대"(종합)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