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축구장서 '관중 난입' 최악 참사…최소 174명 사망(종합3보)

2022.10.02 방영 조회수 9
정보 더보기
최루탄 쏘며 진압하는 경찰들 (말랑[인도네시아] A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에서 열린 축구 경기에서 홈팀인 '아레마 FC'가 패배하자 흥분한 팬들이 경기장으로 뛰어들었고, 현지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진압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이번 사고로 17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2022.10.2 photo@yna.co.kr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경기장에서 관중들의 난입으로 최소 174명이 숨지는 최악의 참사가 빚어졌다. 최루탄 진압에 도망치던 관중들이 출구에서 뒤엉켜 깔리면서 발생한 이 사고의 부상자도 100명이 넘고 중상자들이 포함돼 사망자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2일(현지시간)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당국은 전날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 칸주루한 축구장에서 발생한 이번 사고의 사망자 수가 174명이며 부상자는 100명 이상이라고 밝혔다. 현재 부상자들은 현지 8개 병원에서 집중 치료 중이며, 이 중 11명은 중상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사고는 전날 열린 '아레마 FC'와 '페르세바야 수라바야' 축구팀 경기 후 벌어졌다. 아레마 FC가 홈 경기에서 페르세바야 수라바야에 23년 만에 패하자 화가 난 홈팀 관중 일부가 선수와 팀 관계자들에게 항의하기 위해 경기장 내로 뛰어들었다. 경찰은 난입한 관중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루탄을 쐈고, 수천 명의 관중이 최루탄을 피하려 출구 쪽으로 달려가다 뒤엉키면서 대규모 사망 사고로 이어졌다. 관중 난입 (말랑[인도네시아] 로이터=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에서 열린 축구 경기에서 홈팀인 '아레마 FC'가 패배하자 흥분한 팬들이 경기장으로 뛰어들고 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고로 최소 17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2022.10.2 photo@yna.co.kr 니코 아핀타 동부 자바주 경찰 서장은 "아레마 FC의 서포터스 중 일부가 선수와 관계자들의 안전을 위협해 최루탄을 쏘게 됐다"라며 "사람들이 이를 피하려고 10번과 12번 출구로 대피하다 뒤엉켰고 사람들이 깔리면서 사고가 벌어졌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위얀토 위조요 지역 보건소장은 "사망자 대부분이 사람들에게 짓밟히고 깔리면서 호흡 곤란으로 숨졌다"라며 일부 부상자는 병원이 아닌 집으로 옮겨진 사례도 있어 정확한 피해자 수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이 경기장의 수용 인원은 3만8천 명이지만, 이 경기의 입장권은 4만2천 장 팔렸다며 초과 입장 규모가 상당했다고 밝혔다.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라며 "부상자들이 최고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보건부 장관과 동부 자바 주지사에게 요청했다"라고 밝혔다. 조코위 대통령은 또 경찰청장에게 이번 사건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시했으며 인도네시아 축구협회에는 사고 재발을 위한 개선책이 마련될 때까지 프로축구 리그를 잠정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오열하는 희생자 가족들 (말랑[인도네시아] 로이터=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의 한 병원에서 전날 발생한 축구장 참사로 사망한 희생자의 가족으로 보이는 여성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10.2 photo@yna.co.kr 이번 사고와 관련 일각에서는 경찰의 과잉 진압도 문제 삼고 있다. FIFA의 '경기장 안전·보안 규정'에 따르면 경기장에서 경찰이나 보안요원은 총포류나 최루탄 등의 소지와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많은 사람이 몰리는 경기장에서 최루탄을 쓰면 이를 피하려는 사람들이 뒤엉켜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실제로 역사상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온 1964년 페루 리마 국립경기장 사고도 경찰의 최루탄이 대형 참사의 원인으로 꼽힌다. 당시 페루와 아르헨티나의 도쿄올림픽 예선전에서 심판 판정에 흥분한 관중들이 경기장으로 몰려들자 경찰이 최루탄을 쐈고, 도망가던 팬들이 뒤엉키며 대규모 참사가 벌어졌다. 이에 대해 인도네시아 인권위원회는 최루탄 사용을 포함해 당시 사건과 관련한 현지 조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주인도네시아 대한민국 대사관은 이번 사고와 관련 지금까지 우리 교민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압사 사고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축구장 (말랑[인도네시아] 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말랑 리젠시에서 1일(현지시간) 밤 열린 축구 경기에서 팬들의 난동으로 최소 174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사고가 발생한 구장 출입구. 한 차량이 불에 타 전복돼 있다. 2022.10.2 photo@yna.co.kr laecorp@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21002 15

  • '푸틴 충성' 체첸 수장 02:53
    '푸틴 충성' 체첸 수장 "러시아, 저위력 핵무기 사용해야"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전쟁·핵위기·기아 속에 돌아온 노벨상 시즌…젤렌스키 받을까 02:53
    전쟁·핵위기·기아 속에 돌아온 노벨상 시즌…젤렌스키 받을까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Why요?] 헬륨가스 마시면 왜 목소리가 변할까? 00:58
    [Why요?] 헬륨가스 마시면 왜 목소리가 변할까?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보] 01:54
    [1보] "인도네시아 축구장 난동으로 최소 127명 사망"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보] 01:54
    [2보] "인도네시아 축구장 난동으로 최소 127명 사망"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팬들 난동…인파 깔리며 최소 129명 사망(종합2보) 01:54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팬들 난동…인파 깔리며 최소 129명 사망(종합2보)
    조회수 14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넘어지고 깔리며…인도네시아 축구장서 난동, 최소 129명 사망 01:54
    [영상] 넘어지고 깔리며…인도네시아 축구장서 난동, 최소 129명 사망
    조회수 30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 01:54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뺏은 우크라…핵전쟁 위험 고조 02:53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뺏은 우크라…핵전쟁 위험 고조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靑 관람객 200만명 넘어…작년 경복궁 연간 관람객의 1.9배(종합) 01:38
    靑 관람객 200만명 넘어…작년 경복궁 연간 관람객의 1.9배(종합)
    조회수 19
    본문 링크 이동
  • 호주, 러 '우크라 병합'에 28명 추가 제재… 02:53
    호주, 러 '우크라 병합'에 28명 추가 제재…"국제법 위반"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우크라,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탈환…핵전쟁 위험고조 02:53
    [영상] 우크라,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탈환…핵전쟁 위험고조
    조회수 32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관중 난입' 최악 참사…최소 174명 사망(종합3보) 01:54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관중 난입' 최악 참사…최소 174명 사망(종합3보)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종합) 01:54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종합)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민병대 같은 인니 프로축구 팬클럽…광적 응원문화도 참사 원인(종합) 01:54
    민병대 같은 인니 프로축구 팬클럽…광적 응원문화도 참사 원인(종합)
    조회수 18
    본문 링크 이동
  • 1 中, '정찰풍선 공세' 美에 02:06
    中, '정찰풍선 공세' 美에 "중국 상대 부당 '먹칠' 결연히 반대"(종합)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 '남편에 오빠 금지' 이어 02:01
    '남편에 오빠 금지' 이어 "비밀 발설 말라"는 北
    조회수 14
    본문 링크 이동
  • 3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01:57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4 李 02:34
    李 "난 짓밟아도 민생은"...與 "민주당 광분, 민생 포기"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5 필드골은 놓치고…호날두, PK로 힘겨운 데뷔골 01:33
    필드골은 놓치고…호날두, PK로 힘겨운 데뷔골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6 [스포츠 영상] NBA 올랜도 앨리웁 덩크‥'이건 묘기야!' 00:24
    [스포츠 영상] NBA 올랜도 앨리웁 덩크‥'이건 묘기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7 고속도로 6중 추돌, 6명 사상…사우나 화재로 90여명 긴급대피 01:37
    고속도로 6중 추돌, 6명 사상…사우나 화재로 90여명 긴급대피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8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01:56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9 [자막뉴스] 금리 낮아지나 했는데...美 '충격의 보고서' 02:21
    [자막뉴스] 금리 낮아지나 했는데...美 '충격의 보고서'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0 한미, 확장억제 강화 재확인… 02:25
    한미, 확장억제 강화 재확인…"北불법자금도 차단"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1 [지구촌톡톡] 밤하늘 웅장한 횃불 행진…스코틀랜드 바이킹 축제 外 02:07
    [지구촌톡톡] 밤하늘 웅장한 횃불 행진…스코틀랜드 바이킹 축제 外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2 [지구촌톡톡] 최고 시속 300km…윙슈트 입고 다리 아래를 쏙! 外 02:04
    [지구촌톡톡] 최고 시속 300km…윙슈트 입고 다리 아래를 쏙! 外
    조회수 38
    본문 링크 이동
  • 13 [지구촌톡톡] 02:36
    [지구촌톡톡] "내가 봐도 잘 생겼군"…美보호구역 카메라에 셀카 남긴 흑곰 外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4 [지구촌톡톡] 올해 우주탐사 최대 화두는 '달'…일정 줄줄이 대기 02:23
    [지구촌톡톡] 올해 우주탐사 최대 화두는 '달'…일정 줄줄이 대기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5 [지구촌톡톡] 우크라이나에 자유를…폐허에 남겨진 벽화들 00:45
    [지구촌톡톡] 우크라이나에 자유를…폐허에 남겨진 벽화들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6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기대에 찬물 02:32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기대에 찬물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7 중국 00:34
    중국 "영토 침범 없었다…부당한 먹칠 반대"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18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희망에 찬물 03:41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희망에 찬물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9 00:36
    "중국 정찰풍선 용납 안 돼"…블링컨, 방중 전격 취소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20 한미, 한반도 비핵화 재확인‥ 00:34
    한미, 한반도 비핵화 재확인‥"확장억지 강화"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1 02:18
    "주권 침해"‥미국 국무장관 방중 연기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2 '정찰풍선'에 中 유감표명·美국무, 방중 연기 00:45
    '정찰풍선'에 中 유감표명·美국무, 방중 연기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23 中, '정찰풍선 美 비행' 보도에 02:22
    中, '정찰풍선 美 비행' 보도에 "상황 파악중…신중해야"(종합)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24 美 잇단 총기 난사에 동포들 불안...총기 규제는 '온도 차' 03:45
    美 잇단 총기 난사에 동포들 불안...총기 규제는 '온도 차'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5 한미 외교, 확장억제강화 재확인...北 사이버활동 대응 우선순위 00:40
    한미 외교, 확장억제강화 재확인...北 사이버활동 대응 우선순위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6 미 하늘에 '중 정찰풍선' 둥둥…해명에도 장관회담 연기 01:55
    미 하늘에 '중 정찰풍선' 둥둥…해명에도 장관회담 연기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7 중국 정찰 풍선에 회담도 취소‥얼어붙는 미중 관계 02:41
    중국 정찰 풍선에 회담도 취소‥얼어붙는 미중 관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8 EU·우크라이나 정상회담서 01:49
    EU·우크라이나 정상회담서 "우크라와 하나" 강조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9 美, 블링컨 방중 전격 연기… 01:41
    美, 블링컨 방중 전격 연기…"정찰"↔"민간용" 中정찰풍선 파장 확산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30 한미 외교장관 '비핵화' 한목소리…핵무장론엔 답변 피해 01:47
    한미 외교장관 '비핵화' 한목소리…핵무장론엔 답변 피해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