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대 같은 인니 프로축구 팬클럽…광적 응원문화도 참사 원인(종합)

2022.10.02 방영 조회수 18
정보 더보기
최루탄 쏘며 진압하는 경찰들 (말랑[인도네시아] EPA=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에서 열린 축구 경기에서 흥분한 팬들이 경기장으로 뛰어들자 현지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진압하고 있다. 2022.10.2 photo@yna.co.kr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홈팀의 패배에 흥분한 수천 명의 팬이 경기장에 난입하면서 125명이 사망한 인도네시아 역대 최악의 축구장 사망 사고가 발생한 것에는 애정을 넘어 광적인 응원 문화의 영향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프로 축구 1부 리그인 리가1의 18개 팀은 일명 '마니아'라 불리는 광적인 팬클럽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참사를 빚은 경기의 홈팀 '아레마 FC'의 팬클럽은 '아레마니아(Aremania)'로 불린다. '마니아' 중에서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를 연고로 한 '프르시자 자카르타'의 팬클럽 '자크마니아(Jakmania)'가 대표적이다. 이들의 응원 문화는 흡사 민병대로 보일 만큼 거친 것으로 유명하다. 팬클럽에 가입하면 응원 훈련에 참여해야 하는데, 맨 앞에서 메가폰을 들고 지휘하는 응원단장의 구령에 따라 함성을 지르고 정신 교육을 받는 모습은 군대의 전투훈련과 비슷하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들은 '삼파이 마티'(sampai mati)라는 응원 구호를 외치곤 하는데 이는 인도네시아어로 '죽을 때까지'라는 뜻이다. 죽을 때까지 자신이 지지하는 팀을 위해 응원하고 싸운다는 의미다. 실제로 경기장에 들어가면 이들은 경기 중 섬광탄을 쏘고 자신이 응원하는 팀이 불리해지면 상대 팀 선수를 향해 물병이나 심하면 돌을 던지기도 한다.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팬들 난동 전날 발생한 사고도 홈팀의 패배에 화가 난 응원단이 대거 경기장으로 난입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영상을 보면 흥분한 관중들은 관중석에 세워 놓은 철조망을 타고 넘어 경기장으로 쏟아져 내려온다. 경찰이 이들을 막아서자 폭죽으로 보이는 물건을 던지기도 한다. 또 이들은 경기장 안팎에 세워 놓은 경찰차를 불태우기도 했다. 이날 발생한 사고 사망자 중에는 시위대를 막던 경찰관도 최소 2명 포함됐다. 이런 과격함 때문에 지역 라이벌 간 경기 때는 양쪽 팀의 응원단이 충돌해 유혈 사태가 벌어지는 일이 자주 발생한다. 이 때문에 인도네시아 축구협회와 경찰은 지역 라이벌 간 경기 때는 원정팀 응원단의 출입을 금지하고 주요 경기에서는 전투경찰과 진압 차량을 배치하기도 한다. 심지어 사고를 막기 위해 선수들을 경찰 장갑차에 태워 이동시키기도 한다. 이번에 사고가 난 '아레마 FC'와 '페르세바야 수라바야' 경기에서도 원정팀인 페르세바야 수라바야 팀 응원단은 출입이 금지됐으며 전투 경찰이 배치됐다. 관중 난입하는 인도네시아 축구장 (말랑[인도네시아] 로이터=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에서 열린 축구 경기에서 홈팀인 '아레마 FC'가 패배하자 흥분한 팬들이 경기장으로 뛰어들고 있다. 지방 정부는 이번 사고로 12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2022.10.2 photo@yna.co.kr 이런 조치에도 주요 라이벌 경기에서 응원단의 과격한 행동으로 각종 사고가 빈번히 벌어진다. 2016년에는 프르시자 자카르타와 인근 도시 반둥을 연고로 하는 '프르시브 반둥'과의 경기가 과열되자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협회는 두 팀의 경기를 중립 지역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또 원정팀인 자크마니아 회원들의 참관을 금지했다. 하지만 자크마니아들은 경기를 보기 위해 버스를 대절해 경기장으로 갔고, 이동하던 중 프르시브 반둥 응원단 버스와 마주하면서 고속도로에서 대규모 패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2019년에는 자크마니아인 23세 남성이 이를 숨기고 반둥에서 열린 경기를 보기 위해 숨어 들어갔다가 반둥 팬들에게 발각돼 집단 구타당하면서 사망하기도 했다. 이 일로 13명이 체포됐고, 살인·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인도네시아에서 축구 문화 개선 운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 세이브 아워 사커(SOS)에 따르면 1994년 프로 리그가 시작된 이래 인도네시아에서 이 같은 과격한 축구 응원 문화로 인해 사망한 사람의 수는 이번 대규모 압사 사건이 벌어지기 전까지 78명에 달한다. 이처럼 인도네시아의 거친 축구 문화에 대해 안선근 인도네시아 국립이슬람대학(UIN) 교수는 "270여 종족이 모여 사는 인도네시아에서 지역·종족 간 갈등이 지역을 연고로 하는 축구팀 응원으로 표출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라고 설명했다. 많은 관중이 몰리는 축구장에서는 이번 사고처럼 순식간에 사람들이 뒤엉키면서 많은 사람이 사망하는 사고가 종종 벌어진다. 역대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난 사건은 1964년 페루 리마에서 열린 페루와 아르헨티나의 도쿄올림픽 예선전이다. 이날 경기 중 판정에 흥분한 관중들이 경기장으로 몰려들자 경찰이 최루탄을 쐈고, 도망가던 팬들이 뒤엉키며 328명이 사망했다. 2001년에는 가나 수도 아크라에서 클럽 축구 경기 중 일부 관중이 흥분하자 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했고, 이를 피하던 관중들이 넘어지면서 126명이 사망했다. 또 1989년에는 영국 축구협회컵(FA컵) 준결승전에서 리버풀 팬 96명이 압사 사고로 숨지기도 했다. 전날 참사의 흔적 (말랑[인도네시아] AP=연합뉴스) 대규모 사망 사고가 난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 칸주루한 경기장의 모습. 2022.10.2 photo@yna.co.kr laecorp@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21002 15

  • '푸틴 충성' 체첸 수장 02:53
    '푸틴 충성' 체첸 수장 "러시아, 저위력 핵무기 사용해야"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전쟁·핵위기·기아 속에 돌아온 노벨상 시즌…젤렌스키 받을까 02:53
    전쟁·핵위기·기아 속에 돌아온 노벨상 시즌…젤렌스키 받을까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Why요?] 헬륨가스 마시면 왜 목소리가 변할까? 00:58
    [Why요?] 헬륨가스 마시면 왜 목소리가 변할까?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보] 01:54
    [1보] "인도네시아 축구장 난동으로 최소 127명 사망"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보] 01:54
    [2보] "인도네시아 축구장 난동으로 최소 127명 사망"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팬들 난동…인파 깔리며 최소 129명 사망(종합2보) 01:54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팬들 난동…인파 깔리며 최소 129명 사망(종합2보)
    조회수 14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넘어지고 깔리며…인도네시아 축구장서 난동, 최소 129명 사망 01:54
    [영상] 넘어지고 깔리며…인도네시아 축구장서 난동, 최소 129명 사망
    조회수 30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 01:54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뺏은 우크라…핵전쟁 위험 고조 02:53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뺏은 우크라…핵전쟁 위험 고조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靑 관람객 200만명 넘어…작년 경복궁 연간 관람객의 1.9배(종합) 01:38
    靑 관람객 200만명 넘어…작년 경복궁 연간 관람객의 1.9배(종합)
    조회수 19
    본문 링크 이동
  • 호주, 러 '우크라 병합'에 28명 추가 제재… 02:53
    호주, 러 '우크라 병합'에 28명 추가 제재…"국제법 위반"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우크라,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탈환…핵전쟁 위험고조 02:53
    [영상] 우크라, 푸틴 합병 선언 하루만에 요충지 탈환…핵전쟁 위험고조
    조회수 32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관중 난입' 최악 참사…최소 174명 사망(종합3보) 01:54
    인도네시아 축구장서 '관중 난입' 최악 참사…최소 174명 사망(종합3보)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종합) 01:54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종합)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민병대 같은 인니 프로축구 팬클럽…광적 응원문화도 참사 원인(종합) 01:54
    민병대 같은 인니 프로축구 팬클럽…광적 응원문화도 참사 원인(종합)
    조회수 18
    본문 링크 이동
  • 1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01:57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01:56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3 [자막뉴스] 금리 낮아지나 했는데...美 '충격의 보고서' 02:21
    [자막뉴스] 금리 낮아지나 했는데...美 '충격의 보고서'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4 한미, 확장억제 강화 재확인… 02:25
    한미, 확장억제 강화 재확인…"北불법자금도 차단"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5 [지구촌톡톡] 밤하늘 웅장한 횃불 행진…스코틀랜드 바이킹 축제 外 02:07
    [지구촌톡톡] 밤하늘 웅장한 횃불 행진…스코틀랜드 바이킹 축제 外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6 [지구촌톡톡] 최고 시속 300km…윙슈트 입고 다리 아래를 쏙! 外 02:04
    [지구촌톡톡] 최고 시속 300km…윙슈트 입고 다리 아래를 쏙! 外
    조회수 37
    본문 링크 이동
  • 7 [지구촌톡톡] 02:36
    [지구촌톡톡] "내가 봐도 잘 생겼군"…美보호구역 카메라에 셀카 남긴 흑곰 外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8 [지구촌톡톡] 올해 우주탐사 최대 화두는 '달'…일정 줄줄이 대기 02:23
    [지구촌톡톡] 올해 우주탐사 최대 화두는 '달'…일정 줄줄이 대기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9 [지구촌톡톡] 우크라이나에 자유를…폐허에 남겨진 벽화들 00:45
    [지구촌톡톡] 우크라이나에 자유를…폐허에 남겨진 벽화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0 [자막뉴스] IT 기업들 위협한 '퍼펙트 스톰'...판사도 '폭탄발언' 01:22
    [자막뉴스] IT 기업들 위협한 '퍼펙트 스톰'...판사도 '폭탄발언'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1 '정찰풍선' 수세 몰린 중국…더 꼬이는 미중관계 개선 구상 02:06
    '정찰풍선' 수세 몰린 중국…더 꼬이는 미중관계 개선 구상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12 홍콩·마카오, 무료항공권 62만장 쏜다…관광객 유치 나서 01:51
    홍콩·마카오, 무료항공권 62만장 쏜다…관광객 유치 나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3 냉전 때나 쓰던 걸…정찰위성 있는 중국, 왜 풍선 띄웠나 01:53
    냉전 때나 쓰던 걸…정찰위성 있는 중국, 왜 풍선 띄웠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4 중국 00:34
    중국 "영토 침범 없었다…부당한 먹칠 반대"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5 美 잇단 총기 난사에 동포들 불안...총기 규제는 '온도 차' 03:45
    美 잇단 총기 난사에 동포들 불안...총기 규제는 '온도 차'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한미 외교, 확장억제강화 재확인...北 사이버활동 대응 우선순위 00:40
    한미 외교, 확장억제강화 재확인...北 사이버활동 대응 우선순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7 미 하늘에 '중 정찰풍선' 둥둥…해명에도 장관회담 연기 01:55
    미 하늘에 '중 정찰풍선' 둥둥…해명에도 장관회담 연기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8 중국 정찰 풍선에 회담도 취소‥얼어붙는 미중 관계 02:41
    중국 정찰 풍선에 회담도 취소‥얼어붙는 미중 관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9 EU·우크라이나 정상회담서 01:49
    EU·우크라이나 정상회담서 "우크라와 하나" 강조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0 美, 블링컨 방중 전격 연기… 01:41
    美, 블링컨 방중 전격 연기…"정찰"↔"민간용" 中정찰풍선 파장 확산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1 한미 외교장관 '비핵화' 한목소리…핵무장론엔 답변 피해 01:47
    한미 외교장관 '비핵화' 한목소리…핵무장론엔 답변 피해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2 [지구촌톡톡] 02:12
    [지구촌톡톡] "한국인 패션 선도…명품 성장 가능성 최고" 등 外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3 [영상] 블링컨 02:06
    [영상] 블링컨 "중국 정찰풍선 용납 못 해"…방중 전격 연기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24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기대에 찬물 02:32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기대에 찬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5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희망에 찬물 03:41
    美실업률 54년 만에 최저치...'더 뜨거워진' 고용시장, 금리인하 희망에 찬물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6 00:36
    "중국 정찰풍선 용납 안 돼"…블링컨, 방중 전격 취소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27 한미, 한반도 비핵화 재확인‥ 00:34
    한미, 한반도 비핵화 재확인‥"확장억지 강화"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8 02:18
    "주권 침해"‥미국 국무장관 방중 연기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9 中, '정찰풍선 공세' 美에 02:06
    中, '정찰풍선 공세' 美에 "중국 상대 부당 '먹칠' 결연히 반대"(종합)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30 '정찰풍선'에 中 유감표명·美국무, 방중 연기 00:45
    '정찰풍선'에 中 유감표명·美국무, 방중 연기
    조회수 15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