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물러나라! 봉쇄 해제하라!" 상하이 등 中 곳곳서 시위(종합)

2022.11.27 방영 조회수 11
정보 더보기
중국 상하이 코로나 방역 항의 시위 (상하이 AP=연합뉴스) 지난 26일 밤 중국 상하이의 우루무치중루에서 코로나19 방역 정책과 최근 신장 우루무치에서 벌어진 화재 참사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홍콩·베이징=연합뉴스) 윤고은 한종구 특파원 = 중국에서 고강도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항의하는 주민들의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엄격한 통제 사회 곳곳에서 인내심의 둑이 무너지는 가운데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라는 구호까지 등장했고,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시위대를 해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A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밤 상하이 우루무치중루에서는 수천 명이 거리로 몰려 나와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에서 24일 발생한 화재 사고로 10명이 숨진 것에 대해 항의하며 분노를 표출했다. 앞서 우루무치 사고 직후 방역 차원에서 아파트를 봉쇄하기 위한 설치물들이 신속한 진화를 방해했다는 등의 주장이 소셜미디어(SNS)에서 급속히 퍼졌다. 특히 신장 지역 봉쇄 기간 일부 주택 현관문을 열지 못하도록 당국이 바깥에서 쇠사슬로 묶어놓았던 상황을 거론하며 우루무치에서도 그런 잔인한 일이 벌어지며 주민들이 제때 대피하지 못했을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또 8월 이후 계속되는 우루무치의 장기 봉쇄 상황에 지친 시민들이 우루무치 정부청사 앞에서 "봉쇄를 해제하라"고 외치고 추위 속에서 대규모 가두 행진을 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화재 다음 날 SNS에 유포됐다. 현지 한 위구르족 주민은 AP에 "시위 영상 속 주민은 대부분 한족이었다"며 "한족들은 자신들이 봉쇄에 대해 항의해도 처벌받지 않을 것임을 안다. 그러나 우리 위구르족들이 그런 일을 하면 감옥에 가거나 강제수용소로 끌려갈 것이다. 그것이 두려워 위구르족은 분노에도 거리로 나서지 못했다"고 말했다. 우루무치 시 당국은 25일 밤늦게 기자회견을 열어 화재 지역이 코로나19 '저위험 지역'이어서 당시 아파트는 봉쇄되지 않았고, 아파트 앞에 주차된 차량 탓에 소방차의 진입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제로 코로나' 정책에 성난 민심을 달래지는 못했다. 상하이 우루무치중루는 신장 우루무치를 따서 지은 이름으로 위구르인들이 모여 사는 동네이다. (상하이 AP=연합뉴스) 지난 26일 중국 상하이에서 신장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로이터는 전날 밤 우루무치중루에서 시작된 항의 시위가 이날 새벽까지 이어졌으며, SNS에 올라온 영상과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주민들은 "우루무치의 봉쇄를 해제하라, 신장의 봉쇄를 해제하라, 중국의 모든 봉쇄를 해제하라"고 외쳤다고 전했다. 또 어느 순간 대규모 인원이 "중국공산당은 물러나라, 시진핑은 물러나라, 우루무치를 해방하라"라는 구호도 외쳤다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상하이에서 군중이 '인민에 봉사하라', '우리는 건강코드를 원하지 않는다', '우리는 자유를 원한다'고 외치며 경찰과 대치하는 모습이 올라왔다"고 전했다. AP는 SNS에 올라온 시위 관련 영상들은 즉시 삭제됐지만, 현지 주민들에 따르면 많은 주민이 상하이 우루무치중루에 모여 희생자에 대해 헌화하고 '11월 24일 우루무치에서 죽은 이들의 명복을 빈다'는 글과 함께 촛불을 켜 놓았다고 전했다. 시위에 참여한 자오모 씨는 AP에 "친구 한 명은 경찰에 두들겨 맞았고 두 명은 최루탄을 마셨다. 경찰은 친구가 끌려가는 것을 막으려는 내 발을 짓밟았다"고 말했다. 그는 시위대가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 "PCR(유전자증폭) 원하지 않는다. 자유를 원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약 100명의 경찰이 시위대를 막아섰고 이후 더 많은 버스가 경찰들을 싣고 왔다고 전했다. 다른 시위자 쉬모씨는 "수천 명의 대규모 시위대가 모였다"며 다만 경찰은 길에 서서 시위대가 지나가도록 했다고 증언했다. 트위터에는 경찰이 차량 두 대 정도의 시민을 체포했다는 글이 시위 영상과 함께 올라왔다. 지난 26일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의 아파트 단지에서 봉쇄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중국 소셜미디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이터에 따르면 난징과 베이징 등의 대학에서도 우루무치 희생자 추모 촛불 시위가 벌어졌다. 또 누리꾼들은 연대의 의미이자 검열에 항의한다는 뜻으로 백지를 소셜미디어에 올렸고, 시위 현장에서도 백지를 들고 항의했다. 일부 누리꾼은 검열을 피하고자 우루무치중루의 거리 표지판 사진을 올렸고, 일부는 '용감한 젊은이들'에게 조심하라고 촉구하면서 경찰이 시위 현장에서 체포에 들어갈 경우 어떻게 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조언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현재 웨이보에서는 '백지 운동' 해시태그가 삭제됐다. 베이징에서도 전날 주민들이 방역 조치에 집단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 등에 따르면 베이징 차오양구 일부 아파트에서 주민들이 아파트 단지 봉쇄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주민들은 "왜 단지 전체를 봉쇄하는 거냐"라거나 "봉쇄를 결정한 사람이 누구냐"고 따져 물었다. 최근 중국 국무원이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단지 전체를 봉쇄하는 대신 동이나 건물 단위로 봉쇄하겠고 정책 완화를 발표했는데, 왜 단지 전체를 봉쇄하냐고 따진 것이다. 주민들은 경찰까지 출동했지만 물러서지 않았고, 영하의 추운 날씨에도 약 1시간 동안 봉쇄 해제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며 집단행동을 벌였다. 결국 아파트 주민위원회는 단지 봉쇄를 취소했고, 주민들은 이러한 결정을 반기며 서로를 향해 환호와 박수를 보낸 뒤 스스로 해산했다. 중국에서 15년 이상 살았다는 한 교민은 "베이징 주민들이 방역 정책에 집단으로 항의를 하는 모습은 처음 본다"며 "3년 가까이 참았던 주민들의 인내심이 폭발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간쑤성 란저우에서도 전날 주민들이 코로나19 방역 스태프의 텐트를 뒤집고 PCR 검사소를 부수는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널리 퍼졌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시위대는 확진자가 아무도 없는데도 봉쇄 조치가 내려졌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주중 한국대사관은 이날 교민들에게 "봉쇄 항의와 관련해 불필요한 상황에 연루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중국에서는 최근 중국 신규 일일 감염자 수가 3만 명을 넘으면서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지난 11일 당국이 정밀·과학 방역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감염자 급증 속에서 방역 정책은 오히려 후퇴하고 있다. 이에 광저우, 정저우, 티벳 등 중국 여러 지역에서 코로나19 봉쇄에 질린 주민들의 성난 시위가 잇달아 벌어지고 있다. 당국이 소셜미디어를 통제하고 있지만, 봇물 터지듯 퍼져나오는 불만을 완전히 막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으로 보인다. 로이터는 "우루무치 화재 참사가 대중의 분노를 위한 피뢰침이 됐다"며 "해당 화재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년 전 집권 한 이래 전례가 없던 시민 불복종에 기름을 끼얹었다. 시 주석이 3연임을 확정한 지 한 달 만에 불만이 끓어오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prett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21127 36

  • [월드컵 전적] 아르헨티나 2-0 멕시코 02:46
    [월드컵 전적] 아르헨티나 2-0 멕시코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메시 결승골' 아르헨티나, 멕시코 2-0 완파하고 '기사회생' 02:46
    [월드컵] '메시 결승골' 아르헨티나, 멕시코 2-0 완파하고 '기사회생'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리빙톡] 겨울철 괴로운 ○○○… 02:10
    [리빙톡] 겨울철 괴로운 ○○○…"참지 말고 병원 찾아야"
    조회수 76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예열하는 황희찬·몸 풀린 이강인, 가나전 '비장의 무기' 되나 01:50
    [월드컵] 예열하는 황희찬·몸 풀린 이강인, 가나전 '비장의 무기' 되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아르헨티나 팬들의 집단 우울증, 메시가 나흘 만에 끝냈다 02:46
    [월드컵] 아르헨티나 팬들의 집단 우울증, 메시가 나흘 만에 끝냈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메시 결승골' 아르헨티나, 멕시코 2-0 완파하고 '기사회생'(종합) 02:46
    [월드컵] '메시 결승골' 아르헨티나, 멕시코 2-0 완파하고 '기사회생'(종합)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아르헨-멕시코 관중 8만8천966명…28년 만에 최다 02:46
    [월드컵] 아르헨-멕시코 관중 8만8천966명…28년 만에 최다
    조회수 19
    본문 링크 이동
  • [2보] 양양 현북면 명주사 인근서 임차 헬기 추락 01:24
    [2보] 양양 현북면 명주사 인근서 임차 헬기 추락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아르헨티나 팬들의 집단 우울증, 메시가 나흘 만에 끝냈다(종합) 02:46
    [월드컵] 아르헨티나 팬들의 집단 우울증, 메시가 나흘 만에 끝냈다(종합)
    조회수 185
    본문 링크 이동
  • 양양서 산불 계도 비행 임차 헬기 추락…탑승자 2명 사망 추정(종합) 01:24
    양양서 산불 계도 비행 임차 헬기 추락…탑승자 2명 사망 추정(종합)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중국 코로나19 신규감염자 4만명 육박…나흘 연속 '역대 최다' 03:43
    중국 코로나19 신규감염자 4만명 육박…나흘 연속 '역대 최다'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메시 결승골' 아르헨티나, 멕시코 2-0 완파하고 '기사회생' 02:46
    [영상] '메시 결승골' 아르헨티나, 멕시코 2-0 완파하고 '기사회생'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03:43
    "시진핑 물러나라! PCR 검사 그만!" 中상하이서 대규모 시위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양양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5구 수습…소방 01:24
    양양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5구 수습…소방 "신원 확인 중"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산산이 조각난 임차 헬기…목격자 01:24
    산산이 조각난 임차 헬기…목격자 "산불 방송 2∼3초 뒤 '퍽'"
    조회수 50
    본문 링크 이동
  • 김진태 강원지사 01:24
    김진태 강원지사 "헬기 사고수습…할 수 있는 모든 조처 다해야"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강원 양양서 산불 계도 헬기 추락…현장서 시신 5구 수습 01:24
    [영상] 강원 양양서 산불 계도 헬기 추락…현장서 시신 5구 수습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한총리 01:24
    한총리 "양양 헬기 추락 사고수습 만전…안전관리 철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특수본, 해밀톤호텔 대표 내주 첫소환…용산구청장도 재소환 02:00
    특수본, 해밀톤호텔 대표 내주 첫소환…용산구청장도 재소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03:43
    "시진핑 물러나라! 봉쇄 해제하라!" 상하이 등 中 곳곳서 시위(종합)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2명 탄 줄 알았는데…' 5명 숨진 헬기사고 '탑승자 정보 누락' 01:24
    '2명 탄 줄 알았는데…' 5명 숨진 헬기사고 '탑승자 정보 누락'
    조회수 19
    본문 링크 이동
  • 특수본, 해밀톤호텔 대표 내주 첫소환…용산구청장도 재소환(종합) 02:00
    특수본, 해밀톤호텔 대표 내주 첫소환…용산구청장도 재소환(종합)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훈련장 나왔지만 자전거 탄 김민재, 가나전 뛸까 01:50
    [월드컵] 훈련장 나왔지만 자전거 탄 김민재, 가나전 뛸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시진핑 모교 칭화대서도… 03:55
    시진핑 모교 칭화대서도…"수백명 코로나19 봉쇄 항의 시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비행 80분 만에 추락… 01:24
    비행 80분 만에 추락…"전날 산불 예방 계도 요청해 오전 이륙"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시진핑 모교 칭화대서도… 03:55
    시진핑 모교 칭화대서도…"수백명 코로나19 봉쇄 항의 시위"(종합)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우루무치서 베이징까지…봉쇄 질린 군중들 03:43
    [영상] 우루무치서 베이징까지…봉쇄 질린 군중들 "시진핑 물러나라!"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중국인들 이례적 온라인 서명운동… 03:43
    중국인들 이례적 온라인 서명운동…"시설격리 대신 자가격리로"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아도 가나 감독 01:38
    [월드컵] 아도 가나 감독 "제자 손흥민 활약 기대…내일은 예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벤투 감독 01:50
    [월드컵] 벤투 감독 "황희찬 가나전 출전 어려워…김민재는 미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3:55
    "시진핑 물러나라!" 中민심 폭발…제로코로나 반대 시위 확산세(종합2보)
    조회수 29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경기장에 등장한 욱일기…日 관중, 코스타리카전서 펼쳐 들어 01:38
    [월드컵] 경기장에 등장한 욱일기…日 관중, 코스타리카전서 펼쳐 들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벤투 감독 01:50
    [월드컵] 벤투 감독 "황희찬 가나전 출전 어려워…김민재는 미정"(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중국 '제로 코로나' 최대 위기…3년간 누적된 피로감 폭발(종합) 03:55
    중국 '제로 코로나' 최대 위기…3년간 누적된 피로감 폭발(종합)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03:55
    "시진핑 물러나라!"…상하이·베이징·우한 등서 봉쇄 반대 시위(종합3보)
    조회수 18
    본문 링크 이동
  • [월드컵] 아도 가나 감독 01:38
    [월드컵] 아도 가나 감독 "제자 손흥민 활약 기대…내일은 예외"(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 경찰 뭇매에 01:54
    경찰 뭇매에 "엄마!" 절규한 흑인 사망…미 또 '발칵'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 경찰 집단구타에 01:49
    경찰 집단구타에 "엄마" 부르며 숨진 흑인…美 '충격'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3 [영상] 02:08
    [영상] "엄마!" 외치며 울부짖어도…美경찰 집단구타에 숨진 흑인 청년
    조회수 18
    본문 링크 이동
  • 4 [자막뉴스] 박살난 우크라이나 '대재앙'...출근길에 초토화 01:45
    [자막뉴스] 박살난 우크라이나 '대재앙'...출근길에 초토화
    조회수 49
    본문 링크 이동
  • 5 02:27
    "아프리카를 잡아라"...미·중·러 패권 경쟁 가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6 美 캘리포니아서 또 총격...최소 3명 사망·4명 부상 00:25
    美 캘리포니아서 또 총격...최소 3명 사망·4명 부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7 체코 대통령에 '장군 출신' 무소속 페트르 파벨 당선 00:23
    체코 대통령에 '장군 출신' 무소속 페트르 파벨 당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8 UAE 두바이 부동산 호황...'월세난'에 한인들 고충 03:31
    UAE 두바이 부동산 호황...'월세난'에 한인들 고충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9 태국, 중국인 관광객 유치 '총력'...동포사회도 기대 03:18
    태국, 중국인 관광객 유치 '총력'...동포사회도 기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00:42
    "日, 징용 배상 '韓재단 지급' 확정 시 사죄담화 계승 검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예루살렘 총격 테러로 10명 희생...하마스 02:10
    예루살렘 총격 테러로 10명 희생...하마스 "자연스러운 보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美 경찰 구타에 '흑인 사망' 영상 공개...공분에 시위 확산 02:27
    美 경찰 구타에 '흑인 사망' 영상 공개...공분에 시위 확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코로나 비상사태 유지냐 해제냐... 01:53
    코로나 비상사태 유지냐 해제냐..."WHO, 며칠 내 발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예루살렘 총격 테러로 10명 희생...하마스 02:10
    예루살렘 총격 테러로 10명 희생...하마스 "자연스러운 보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경찰 앞인데도 태연히…'펠로시 남편 습격' 영상 공개 01:54
    경찰 앞인데도 태연히…'펠로시 남편 습격' 영상 공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6 [영상] 펠로시 전 의장 자택 습격 영상 공개 01:17
    [영상] 펠로시 전 의장 자택 습격 영상 공개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17 [백브리핑] '우크라 헤르손 출생' 발레 천재가 가슴에 새긴 건… 05:07
    [백브리핑] '우크라 헤르손 출생' 발레 천재가 가슴에 새긴 건…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18 '로드니 킹처럼'…흑인 운전자 폭행 영상에 미국 발칵 02:00
    '로드니 킹처럼'…흑인 운전자 폭행 영상에 미국 발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헤이!월드] 영국서 강아지들과 함께하는 '퍼피 요가' 인기 外 13:27
    [헤이!월드] 영국서 강아지들과 함께하는 '퍼피 요가' 인기 外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0 [지구촌톡톡] 네덜란드 '튤립의 날'…20만 송이 튤립 공개 00:53
    [지구촌톡톡] 네덜란드 '튤립의 날'…20만 송이 튤립 공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1 [지구촌톡톡] 통에 끼인 사슴 구출작전…23세 최고령 견공도 外 02:28
    [지구촌톡톡] 통에 끼인 사슴 구출작전…23세 최고령 견공도 外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22 [지구촌톡톡] 日 고래고기 자판기 등장… 02:37
    [지구촌톡톡] 日 고래고기 자판기 등장…"매출 올리려 발악" 비난 外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3 [지구촌톡톡] 에메랄드빛 강물 어디갔지…드리나강 뒤덮은 플라스틱 02:31
    [지구촌톡톡] 에메랄드빛 강물 어디갔지…드리나강 뒤덮은 플라스틱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4 [지구촌톡톡] 치즈 4t·페퍼로니 63만개…세계에서 가장 큰 피자 外 02:26
    [지구촌톡톡] 치즈 4t·페퍼로니 63만개…세계에서 가장 큰 피자 外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25 [지구촌톡톡] 영국서 강아지들과 함께하는 '퍼피 요가' 인기 外 02:23
    [지구촌톡톡] 영국서 강아지들과 함께하는 '퍼피 요가' 인기 外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자막뉴스] 단 한번의 시술에 되살아난 몸...뇌를 치료한다 01:48
    [자막뉴스] 단 한번의 시술에 되살아난 몸...뇌를 치료한다
    조회수 12
    본문 링크 이동
  • 27 우크라 00:45
    우크라 "서방 전차 321대 온다"…폴란드 60대 지원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28 코로나19 비상사태 유지? 해제?…고심하는 WHO 02:06
    코로나19 비상사태 유지? 해제?…고심하는 WHO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9 미 경찰 몰매에 숨진 흑인…현장 영상 공개 00:42
    미 경찰 몰매에 숨진 흑인…현장 영상 공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30 00:45
    "日, 韓 수출규제 완화 검토…징용 해법 본 뒤 결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