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뉴스] 생략 증여·아기상어

2019.10.22 방영 조회수 13
정보 더보기
앵커멘트 픽뉴스, 오늘은 이혁근 기자와 함께합니다. 이 기자, 첫 번째 키워드는 뭔가요? 기자 첫 번째 키워드, '생략 증여'입니다. 질문1 재산을 증여하는 과정에서 무언가를 생략한다는 의미 같네요? 기자 맞습니다. 조부모가 자녀가 아닌 손주에게 직접 재산을 증여하는 것인데요, 세대 생략 증여, 줄여서 '생략 증여'라고 불립니다. 그런데 생략 증여의 규모가 최근 크게 늘었습니다. 질문2 구체적으로 살펴볼까요? 얼마나 늘었습니까? 기자 2013년에는 7,600억 원 정도였는데요. 4년 뒤에는 1조 4,800억 원 규모로 2배가량 늘었습니다. 5년 동안 생략 증여로 손주들이 물려받은 금액은 4조 8천억 원이 넘습니다. 질문3 손주한테 바로 재산을 주는 생략 증여를 하게 되는 이유가 있을까요? 기자 세금을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할아버지가 아들에게 재산을 증여할 때 세금 100만 원이 나오는 경우를 살펴볼까요? 이 경우, 아들이 다시 자신의 자녀에게 재산을 물려줄 때 세금 100만 원을 또 내야 합니다. 그러면 증여세는 총 200만 원이 되겠죠. 그런데 생략 증여를 하게 되면 130만 원만 세금을 내면 됩니다. 질문4 미성년자인 손주들도 증여를 받을 수 있나요? 기자 가능합니다. 미성년자인 손주들이 2013년부터 5년간 총 1조 8천억 원 정도를 물려받았는데요. 이 가운데 강남 3구에 사는 손주들이 받은 금액은 8,100억 원가량입니다. 전체의 45%가 강남 3구 손주들에게 집중된 셈입니다. 질문5 법으로는 문제없는 것 아닌가요? 기자 현행 세법상 문제 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결국은 부의 대물림을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는데요. 관련 자료를 공개한 김두관 민주당 의원의 말을 들어 보겠습니다. 인터뷰() : 김두관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조부모가 자녀보다 손주들에게 증여하는 부의 대물림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세대생략 증여세 인상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앵커멘트 사회적 논의가 좀 더 필요한 문제인 것 같습니다. 다음 키워드는 뭔가요? 기자 두 번째 키워드는 '아기상어'입니다. 먼저 어떤 건지 화면 보시죠. Baby Shark(아기상어), doo doo doo doo doo doo(뚜루루뚜루) Baby Shark(아기상어), doo doo doo doo doo doo(뚜루루뚜루) 질문1 이 노래 아이들에게 정말 인기 많죠. 유튜브 조회 수도 아주 높을 것 같은데요? 기자 여러 버전의 아기상어송이 있는데요. 조금 전 보신 영상은 조회 수가 37억을 넘어섰습니다. 34억 번 재생된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제치고 현재 유튜브 재생 수 5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질문2 그런데 오늘 다시 이슈로 떠오른 건 왜 그런 건가요? 기자 이 노래는 우리 기업 스마트스터디가 북미권 구전동요를 리메이크한 겁니다. 저작권 분쟁 논란을 일으키긴 했지만, 결국 이 노래에 익숙했던 미국인들을 사로잡았다는 평가도 나오는데요. 현재 북미 100개 도시를 돌며 '베이비샤크 라이브' 공연이 진행 중인데 그 인기가 BTS의 인기를 방불케 하기 때문입니다. 3천 석 규모의 공연장인데도 공연 표가 연이어 매진되고 있다고 합니다. 질문3 미국이면 미키마우스, 엘사 공주를 낳은 그야말로 캐릭터 왕국인데요. 한국 캐릭터가 성공한 이유가 있을까요? 기자 전 세계로 뻗어나간 아기상어 영상이 먼저 필리핀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리고 필리핀 출신 유모들이 미국에서 아이들을 돌보며 이 영상을 틀어주면서 미국인들을 매료시켰습니다. 앵커멘트 해당 기업이 올 한해에만 600억 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던데 캐릭터 업계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군요. 이 기자, 잘 들었습니다. 영상편집 : 이주호·유수진

픽 뉴스 51

추천영상

더보기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