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7] 태풍 오늘 밤 소멸…′마이삭′ 과 경로 흡사해 (이지현 기상캐스터)

2020.09.07 방영 조회수 9
정보 더보기
위성사진으로 현재 하이선 위치 살펴보시면, 북한 서쪽 해상까지 올라갔습니다. 태풍의 세력이 약해지면서 태풍의 눈을 알아보기는 어렵지만 아직 나선형의 구름대가 우리나라 대부분을 뒤덮고 있는데요. 하이선은 오늘 밤 9시 청진 남쪽 육상으로 진입하면서 소멸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태풍, 지난 9호 마이삭과 세력과 경로가 거의 비슷했습니다. 경로 비교해보시면 마이삭과 하이선 모두 경남 내륙으로 들어와 동해안을 따라 북상한 뒤 동해상으로 빠져나갔는데요. 하이선이 조금 차이가 있다면, 강릉 육상을 지날때의 세력을 비교했을때, 하이선은 일본 규슈를 지나 우리나라 내륙을 통과하면서 세력이 강에서 ′중′으로 약화됐고요. 마이삭은 통과내내 ′강′의 세력을 유지했습니다. 수도권의 비나 바람의 세기는 마이삭과 비슷한 수준이었습니다. 어제부터 현재까지 경기 안산 풍도로 시속 92m, 과천으로 80m의 최고순간풍속이 기록됐고요. 강우량은 옹진으로 110mm이상이 내렸습니다. 태풍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을 하게되는데요, 그 고기압이 일본에 위치하고 있어 현재 태풍의 길목이 우리나라를 향해 형성돼있습니다. 또 해수면의 온도가 가을에도 식지 않아서 태풍이 강하게 발달 하고 있는데요, 다음 태풍에 대한 우려가 크시겠지만, 이름만 미리 정해져있을 뿐, 아직 태풍으로 발달할 만한 열대저압부가 발견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다만 태풍의 길목이 열린만큼, 다음달 초까지는 태풍에 대한 경계가 필요해보입니다. 지금까지 기상센터였습니다.

뉴스 중심_09월 07일 1

  • [09/07] 태풍 오늘 밤 소멸…′마이삭′ 과 경로 흡사해 (이지현 기상캐스터) 01:41
    [09/07] 태풍 오늘 밤 소멸…′마이삭′ 과 경로 흡사해 (이지현 기상캐스터)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추천영상

더보기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