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이었던 文의 편지, 땅에 버렸다…19살 소년 분노의 기록 [뉴스원샷]

2022.01.22 방영 조회수 38
정보 더보기
━ 유지혜 외교안보팀장의 픽 : 대통령 편지 반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20년 10월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살해된 이모씨의 아들에게 보낸 편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과 지도자를 상징하는 봉황 문장이 땅바닥에 떨어졌다. 서해 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살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의 아들이 반납한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 이야기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20년 10월 열아홉 살이던 그에게 보낸 편지에서 “내가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한다”고 했다. 이씨의 아들은 지난 18일 “대통령님의 편지는 주적인 북한에 의해 아버지를 잃은 고등학생을 상대로 한 거짓말일 뿐이었다”며 이를 돌려보냈다. 경찰에 막힌 유족들은 이를 청와대에 직접 전달할 수조차 없어 편지를 청와대 앞길 위에 내려놓고 돌아섰다. 2020년 9월 북한군에 의해 살해된 이모씨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족의 분노는 가늠조차 할 수 없다. 다만 기자(記者)는 말 그대로 기록하고, 또 기억하는 사람이다. 유족의 분노가 어디서 나왔는지 그새 잊어버린 많은 사람들을 위해, 그래서 기록을 남긴다. 이씨의 아들이 문 대통령의 편지를 “거짓말”로 부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말이다. 2020년 9월 당시 상황을 시간대별로 정리해보는 것만으로도 세 가지의 의문점이 나온다. ━ 이씨 생존 6시간, 정부 뭘 했나 이씨의 실종이 파악된 건 9월 21일 오전 11시30분, 북한 단속정이 이씨를 발견했다는 사실을 군이 알게 된 건 이튿날인 9월 22일 오후 3시30분이다. 약 3시간 뒤인 저녁 6시36분 이런 사실이 문 대통령에게 서면으로 보고된다. 그리고 다시 약 3시간 뒤인 밤 9시40분 북한군 총기가 불을 뿜었다. 밤 10시30분에는 시신을 불태워 훼손했다는 첩보까지 청와대에 보고가 됐다. 의문점 하나. 국가가 보호해야 할 대한민국의 국민이 적국의 손아귀에 들어갔다. 북한군이 이씨에게 총기를 발사하기까지 여섯 시간 동안 정부는 뭘 했나. 처음 서면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의 판단은 무엇이었나. 북한군 피격으로 서해상에서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 씨의 부인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첩보 입수 2시간 반 뒤인 9월 23일 새벽 1시~2시30분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었다. 그리고 아침이 밝은 뒤인 오전 8시30분 문 대통령에게 이를 대면 보고했다. 의문점 둘. 청와대가 이씨가 살해된 사실을 인지한 뒤 문 대통령에게 보고하기까지 10시간이 걸린 이유는 무엇인가. 청와대는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었다지만, 다른 사안도 아니고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살해된 뒤 시신이 훼손됐을 가능성이었다. 100% 확인되길 기다리는 게 아니라 1%의 확률만 있어도 대통령은 알아야 했지 않나. ━ 유엔 연설 수정, 왜 고려도 안했나 청와대에서 긴급 관계장관회의가진행 중이던 9월 23일 새벽 1시26분~1시42분 문 대통령은 유엔 화상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위해 유엔과 국제사회가 힘을 합쳐달라”고 했다. 졸지에 자국민이 북한군이 쏜 총에 희생되는 와중에 유엔에서 대북 관여와 종전선언을 열심히 외친 지도자가 됐다. 의문점 셋. 청와대는 왜 문 대통령의 연설 내용 수정이나 순서 변경을 고려하지 않았는가. 사전 녹화라고는 해도 연설 순서를 바꿔 시간을 버는 걸 고려할 수도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보의 신빙성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유엔 연설을 수정한다는 판단을 할 수 없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2020년 9월 25일 북한이 전해온 통지문과 남북 정상이 주고받은 친서 내용을 발표하는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연하다. 그런 결정을 할 수 있는 건 문 대통령뿐이니까. 하지만 대통령은 취침 중이었다. 이는 청와대 참모들이 애초에 우리 국민이 북한의 만행에 희생됐을 ‘가능성’ 정도로는 유엔 연설을 손댈 필요성 자체를 느끼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질문으로 이어진다. 정부의 국민 보호 의무와 직결될 수 있는 근본적 인식의 문제다. 이씨의 유족이 제기한 정보공개 청구 소송은 이런 세 가지 의문점을 풀기 위한 것이었다. 이씨가 북측 수역에서 생존해있는 동안 정부가 이씨를 살리기 위해 무슨 조치를 했는지, 이후에는 피살과 관련한 대응을 위해 최선을 다했는지 알기 위해서였다. 법원 역시 이를 허가했다. ━ 법원도 허가한 정보공개 묶은 靑 하지만 청와대는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올 5월 문 대통령이 퇴임하면 해당 기록들은 대통령 기록물로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비공개 대통령 기록물은 최장 30년까지 묶어둘 수 있다. 법원의 판결과 상관없이 내용을 확인할 수 없게 될 가능성이 커진다. 여기까지가 이씨의 아들이 문 대통령의 약속을 “거짓말”로 부르게 된 이유다. “무엇이 두려워 법 위에 군림하려는 것이냐”고 묻는 이유이기도 하다. 기록으로 꼭 남겨야 할 것이 하나 더 있다. 사건 발생 직후만 해도 “반인륜적 행위”라며 길길이 뛰더니(2020년 9월 24일 청와대 입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 한마디에 확 달라진 정부 태도다. 2020년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 총격에 숨진 이모씨의 유족과 법률대리인이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를 반환하기 위해 청와대로 가던 중 경찰에 막혔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은 9월 25일 통지문을 보내왔다. 이씨가 수상한 행동을 해서 어쩔 수 없었다는 장황한 설명, 이는 중앙이 아닌 ‘단속정장의 결심’이었다는 면피성 해명 뒤에 “국무위원장 김정은 동지는…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사과가 있었다. “대단히 미안하다”는 한 마디에 모든 게 달라졌다. 9월 27일 오후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뒤 청와대는 “북측의 신속한 사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발표했다. ━ 김정은 사과 한마디에 ‘피살’→‘사망’ “반인륜적 행위를 규탄한다”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로 바뀌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사흘 2시간 10분이었다. 동시에 북한을 향한 “책임자를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는 규탄도 “공동조사를 요청한다”는 부탁으로 바뀌었다. 그 사이 ‘피살’은 ‘사망’으로 둔갑했다. 청와대는 9월 24일 “북한군이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했다”고 했다. 하지만 김정은의 사과 뒤인 9월 29일 청와대 국가안보회의(NSC) 상임위원회 결과물 발표에서는 “서해 상에서 ‘사망’한 우리 국민”이라고 표현을 바꿨다. 총에 맞아 숨진 뒤 시신은 불태워졌는데, 북한조차 통지문에서 ‘사살’이라고 썼는데, 우리 정부는 그냥 ‘사망’이라고 했다. 지금까지도 일관되게 쓰는 표현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단 오늘의 기록은 여기까지다. 끝이 아니다. 정부가 이씨를 월북자로 만든 과정, 정상끼리 친서를 주고받고 통신선을 다시 열면서도 국민의 희생은 따지지 않는 까닭…. 쌓아갈 기록은 아직 많다. 기록해야 제대로 기억할 수 있다. 중동 순방 중이던 문 대통령이 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씨의 아들은 “제 분노를 기억하라”고 했다. 기억한다. 기억할 것이다. 그리고 기만하려는 사람은 절대 기억하려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앙일보 51

  • 바이든, 싹 비웠다… 09:18
    바이든, 싹 비웠다…"왜 이렇게 맛있나" 美 극찬 식전·식후메뉴 [한·미 정상회담]
    조회수 15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바이든 美대통령, 2박3일 방한 마치고 일본으로 출발 00:50
    [속보] 바이든 美대통령, 2박3일 방한 마치고 일본으로 출발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尹대통령·바이든, 오산 공군기지서 '엄지척 작별인사' 00:50
    [속보] 尹대통령·바이든, 오산 공군기지서 '엄지척 작별인사'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오산 지하벙커 찾은 尹 03:59
    오산 지하벙커 찾은 尹 "24시간 잠들지 않는 눈…자랑스럽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윤대통령 “한미, 고도화하는 北 미사일 위협에 공동대응” 03:59
    [속보] 윤대통령 “한미, 고도화하는 北 미사일 위협에 공동대응”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정의선 “로보틱스·자율주행 SW 등 미국에 50억달러 추가 투자” 01:35
    [속보] 정의선 “로보틱스·자율주행 SW 등 미국에 50억달러 추가 투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바이든 “미국 선택한 현대차 감사…실망시키지 않을것” 01:35
    바이든 “미국 선택한 현대차 감사…실망시키지 않을것”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美반대는 어리석은 베팅?…9년전 朴대화에 바이든 '답' 있다[한‧미 정상회담] 14:46
    美반대는 어리석은 베팅?…9년전 朴대화에 바이든 '답' 있다[한‧미 정상회담]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BTS도 여기 통해 美 진출했다…올해 뜰 K팝 아티스트는 03:04
    BTS도 여기 통해 美 진출했다…올해 뜰 K팝 아티스트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치킨뼈' 그릇 던진 60대 구속영장에…이재명 01:36
    '치킨뼈' 그릇 던진 60대 구속영장에…이재명 "선처 바란다"
    조회수 15
    본문 링크 이동
  • 바이든 01:33
    바이든 "尹과 난 married up"…알고보니 김건희 띄운 말
    조회수 43
    본문 링크 이동
  • 김건희 여사, 올림 머리에 흰색 정장…바이든과 전시 둘러봤다 01:33
    김건희 여사, 올림 머리에 흰색 정장…바이든과 전시 둘러봤다
    조회수 23
    본문 링크 이동
  • 16:10
    "김정은 러브레터 기대 안한다"…바이든표 공세 첫 타깃된 尹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오늘은 정의선, 그제는 이재용…바이든 ‘경제행보’가 남긴 숙제[뉴스원샷] 01:22
    오늘은 정의선, 그제는 이재용…바이든 ‘경제행보’가 남긴 숙제[뉴스원샷]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尹 만찬메뉴는 비빔밥·美소갈비...文땐 독도새우 올려 美당혹 [한·미 정상회담] 09:18
    尹 만찬메뉴는 비빔밥·美소갈비...文땐 독도새우 올려 美당혹 [한·미 정상회담]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바이든, 현충원 찾아 추모…尹 만나러 용산대통령실 향한다 01:45
    바이든, 현충원 찾아 추모…尹 만나러 용산대통령실 향한다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14:46
    "공급망 도전 대응 협력" 첫 언급…中 언급없이 中 뼈때렸다[한·미 정상회담]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아일랜드 후손' 앞 '아일랜드 시인' 인용한 尹… 09:18
    '아일랜드 후손' 앞 '아일랜드 시인' 인용한 尹…"훌륭한 친구" [한·미 정상회담]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바이든 좋아하는 예이츠 詩 인용한 尹 09:18
    바이든 좋아하는 예이츠 詩 인용한 尹 "훌륭한 친구 영광"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尹-바이든 만찬장 입장…김건희 여사는 카메라에 안잡혀 09:18
    尹-바이든 만찬장 입장…김건희 여사는 카메라에 안잡혀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尹의 '자유', 바이든의 '가치'...이 둘이 만나 기술동맹 이끌었다 [한·미 정상회담] 17:09
    尹의 '자유', 바이든의 '가치'...이 둘이 만나 기술동맹 이끌었다 [한·미 정상회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尹 17:09
    尹 "北 핵공격 대비 논의도 했다"…바이든 "한미일 공조 필요"[한·미 정상회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바이든 17:09
    바이든 "김정은 만남, 진정성에 달렸다"…입장 변화? 대북 당근? [한ㆍ미 정상회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정상회담 회견에 WP의 질문 17:09
    정상회담 회견에 WP의 질문 "尹, 왜 내각에 남성만 있나" [한·미 정상회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1:36
    "시끄럽고 기분나빠서"…이재명에 철제그릇 던진 60대 영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바이든 05:09
    [속보] 바이든 "자유롭고 개방된 인태 규범설정에도 함께 할 것"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尹 05:09
    [속보] 尹 "한미 배터리·반도체 협력" 바이든 "동맹이 北위협 억제"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尹대통령-바이든, 환담 후 확대정상회담 시작 05:09
    [속보] 尹대통령-바이든, 환담 후 확대정상회담 시작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韓美소인수회담 1시간 넘게 이어져…환담 뒤 확대정상회담 시작 05:09
    韓美소인수회담 1시간 넘게 이어져…환담 뒤 확대정상회담 시작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이재명, 유세 중 철제 그릇에 머리 퍽…현행범 이유 묻자 01:36
    이재명, 유세 중 철제 그릇에 머리 퍽…현행범 이유 묻자
    조회수 76
    본문 링크 이동
  • 01:03
    "음주운전 할까봐 차 팔았다"…김새론 사건에 재조명된 연예인
    조회수 123
    본문 링크 이동
  • 01:22
    "개구리소년 죽음은 타고난 운명" 유족에 이런 편지 보낸 경찰 [e즐펀한 토크]
    조회수 56
    본문 링크 이동
  • 尹 대통령에 16:10
    尹 대통령에 "President Moon"…바이든, 연설 다 끝내고 실수
    조회수 75
    본문 링크 이동
  • WP 01:02
    WP "尹대통령의 외교력 시험무대"…바이든 방한, 외신도 관심
    조회수 24
    본문 링크 이동
  • 수시입학생 공부 잘한다는 설연고대 총장...“학종 홍보성 발언” [안선회의 댓글 읽어드립니다] 05:14
    수시입학생 공부 잘한다는 설연고대 총장...“학종 홍보성 발언” [안선회의 댓글 읽어드립니다]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이재용, 尹·바이든에 보여줬다…삼성 비밀병기 '3나노 반도체' 01:22
    이재용, 尹·바이든에 보여줬다…삼성 비밀병기 '3나노 반도체'
    조회수 42
    본문 링크 이동
  • '양손 엄지 척' 바이든…첫 일정으로 삼성 평택 달려간 까닭 01:22
    '양손 엄지 척' 바이든…첫 일정으로 삼성 평택 달려간 까닭
    조회수 19
    본문 링크 이동
  • 尹“경제안보 동맹으로” 바이든 “한국, 글로벌 혁신의 동력” 01:22
    尹“경제안보 동맹으로” 바이든 “한국, 글로벌 혁신의 동력”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尹, 평택 삼성서 바이든 만났다…이재용엔 01:02
    尹, 평택 삼성서 바이든 만났다…이재용엔 "진작 왔어야 했는데"
    조회수 20
    본문 링크 이동
  • 01:22
    "10㎞ 진동, 지진난 줄 알았다"…'사상자 10명 에쓰오일' 외국계기업 첫 중대재해처벌법 조사
    조회수 21
    본문 링크 이동
  • 이정재‧정우성 맹수같은 육탄전…칸 7분 기립박수 터졌다 00:28
    이정재‧정우성 맹수같은 육탄전…칸 7분 기립박수 터졌다
    조회수 42
    본문 링크 이동
  • 고민정 15:40
    고민정 "김건희 소환할 거냐" 한동훈 "수사 방식 여러 가지"
    조회수 92
    본문 링크 이동
  • 尹 01:19
    尹 "한덕수, DJ·盧정부서 일한 분…협치 위해 지명한 총리"
    조회수 31
    본문 링크 이동
  • 에쓰오일 울산공장서 폭발 사고…1명 사망·9명 중경상 00:44
    에쓰오일 울산공장서 폭발 사고…1명 사망·9명 중경상
    조회수 40
    본문 링크 이동
  • 울산 에쓰오일 공장 폭발, 9명 부상…10㎞ 떨어진 곳도 진동 00:44
    울산 에쓰오일 공장 폭발, 9명 부상…10㎞ 떨어진 곳도 진동
    조회수 33
    본문 링크 이동
  • 울산 '한밤 공포'…에쓰오일 폭발 당시 15㎞ 떨어진 곳도 충격 00:44
    울산 '한밤 공포'…에쓰오일 폭발 당시 15㎞ 떨어진 곳도 충격
    조회수 25
    본문 링크 이동
  • 02:20
    "정치검찰 출세" 비판에 한동훈 "지난 3년이 가장 심했다"
    조회수 28
    본문 링크 이동
  • '만취운전' 김새론 동승자, 연예인 아니었다…방조죄 처벌되나 01:03
    '만취운전' 김새론 동승자, 연예인 아니었다…방조죄 처벌되나
    조회수 27
    본문 링크 이동
  • [강병철의 셀럽앤카]㉜ 세계 최고 천재끼리 붙었다…게이츠-머스크 싸움붙인 車 정체는 05:29
    [강병철의 셀럽앤카]㉜ 세계 최고 천재끼리 붙었다…게이츠-머스크 싸움붙인 車 정체는
    조회수 19
    본문 링크 이동
  • '25년 터줏대감' 윤형선 묻다 01:36
    '25년 터줏대감' 윤형선 묻다 "李, 계양서 소변 본적은 있나" [밀착마크]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민주당 “정치검사가 출세한다고들 한다” 한동훈 “지난 3년이 가장 심했다고 생각” 02:18
    민주당 “정치검사가 출세한다고들 한다” 한동훈 “지난 3년이 가장 심했다고 생각”
    조회수 27
    본문 링크 이동

추천영상

더보기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