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쪽 하늘 뿌얘졌다…4월에 나타나던 황사, 3월 습격한 이유

2023.03.23 방영 조회수 5
정보 더보기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발원한 황사 일부가 23일 국내에 유입되면서 서해안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상승했다. 황사는 24일까지 전국 곳곳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오후 5시 현재 인천 강화도의 미세먼지 농도는 ㎥당 377㎍(마이크로그램, 1㎍=100만분의 1g)으로 ‘매우나쁨(151㎍/㎥~)’ 기준의 두 배가 넘는 고농도를 기록했다. 연평도와 백령도 관측소에서도 각각 364㎍/㎥와 235㎍/㎥까지 미세먼지 농도가 치솟는 등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황사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서울 송월동 관측소에서도 미세먼지 농도가 147㎍/㎥까지 올랐다. 황사는 점차 수도권 전역으로 확산하는 추세다. 황사는 대륙의 황토 지대에서 바람에 불려 올라간 다량의 흙먼지가 하늘을 덮고 떠다니다가 서서히 하강하는 현상이다. 앞서 21일에 내몽골 고원과 고비 사막에서 황사가 발원해 베이징 등을 덮쳤고, 22일에는 만주 지역에서 추가로 황사가 발원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인천과 경기 지역에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중국에서 발원한 황사 대부분은 중국 북동 지방에서 발달한 저기압을 따라 한반도 북쪽으로 지나갔다. 하지만, 일부가 북서풍을 타고 서해안을 통해 한반도로 유입됐다. 황사는 24일까지 잔류할 것으로 보여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의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윤종민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 총괄예보관은 “서해안에 유입된 황사가 서풍 기류를 타고 수도권으로 좀 더 밀려 들어올 수 있다”며 “내일(24일)은 동해안으로 빠져나갔던 황사도 동풍을 타고 동쪽으로 유입될 수 있어서 전국적으로 영향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 3월 황사 일수 3배 가까이 늘어 동아시아 지역의 3월 강수 백분위 분포. 초록색이 진할수록 비가 많이 내렸고, 갈색이 진할수록 비가 적게 내렸다는 뜻이다. 붉은색 영역은 황사 주요 발원지로 비가 내리지 않아 건조한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 황사는 봄의 불청객으로 불릴 정도로 주로 봄철(3~5월)에 발생한다. 특히, 2000년대 이후에는 초봄인 3월에 발생 빈도가 늘어나는 추세다. 올해도 서울에서만 15일과 16일에 이틀 연속 황사가 관측됐다. 국립기상과학원에 따르면, 전국의 3월 황사 관측일수는 과거 30년(1973~2000)에는 평균 0.72일이었지만, 최근 30년(1991~2020)에는 2일로 약 3배로 늘었다. 신승숙 국립기상과학원 예보연구부 주무관은 “황사는 보통 4월에 많았는데 3월에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겨울철 황사 역시 증가하고 있는데, 고비 사막 등 황사 발원지의 기후가 겨울철이나 이른 봄에도 황사가 발원하기 좋은 조건이 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 바짝 마른 황사 발원지…“황사 영향 길어질 수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사가 국내에 영향을 주기 위해서는 세 가지 조건이 맞아 떨어져야 한다. ▶고비 사막이나 내몽골 고원 등 황사 발원지에서 황사 입자가 하늘로 떠올라야 하고, ▶이 입자들이 한반도 상공까지 바람을 타고 이동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대기 상층에 있는 황사 먼지가 기류를 따라 지표면에 떨어져야 한다. 문제는 최근 중국 북부와 몽골 등 주요 발원지들에 비가 적게 내리면서 땅이 바짝 말라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먼지 입자들이 땅에 붙어 있지 못하고 바람에 의해서 떠오를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고, 그만큼 황사가 발원할 가능성도 커졌다. 이광연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황사 주요 발원지들이 눈이 덮여 있지 않고, 식생도 없는 상황 속에서 이번 달 들어 강수량이 대단히 적어서 황사 입자들이 떠오르는 좋은 환경들이 갖춰져 있다”며 “우리나라 북쪽에서 황사가 추가로 발원할 가능성도 존재하기 때문에 황사의 영향이 길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앙일보 51

  • 아시아나항공 '비상문 개방' 피해 접수…의료비 지원 나선다 01:00
    아시아나항공 '비상문 개방' 피해 접수…의료비 지원 나선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공포의 착륙' 항공기 난동 30대 구속영장 발부 01:00
    [속보] '공포의 착륙' 항공기 난동 30대 구속영장 발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김기현 01:00
    김기현 "거대 귀족노조, 더이상 을 아닌 슈퍼 갑…개혁 중단 안 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버섯 무쳐먹고 오이 볶는다? 평범한 식재료 색다른 조리법 [하루 한 끼, 혈당관리식] 00:58
    버섯 무쳐먹고 오이 볶는다? 평범한 식재료 색다른 조리법 [하루 한 끼, 혈당관리식]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00:59
    "승무원들 자포자기""거짓말 마"…'공포의 착륙' 승객 증언 논란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흉기로 수차례 찌른 여친 질질 끌고 차에 태웠다…목격자에 한 말 01:00
    흉기로 수차례 찌른 여친 질질 끌고 차에 태웠다…목격자에 한 말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국민과 함께 시작한 여정'…사진 115장에 담은 尹의 1년 01:00
    '국민과 함께 시작한 여정'…사진 115장에 담은 尹의 1년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213m 상공서 항공기 문 연 남성 00:59
    213m 상공서 항공기 문 연 남성 "답답해 빨리 내리고 싶었다"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하태경 00:56
    하태경 "'김남국 코인' 분석한 변창호, 살해 협박 받아…신변보호 필요"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항공기 문 연 30대 목덜미 끝까지 제압…빨간바지 승객 정체 00:59
    항공기 문 연 30대 목덜미 끝까지 제압…빨간바지 승객 정체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웃음으로 칸 뒤집었다…첫 12분 기립박수 터진 '송강호 영화' 00:30
    웃음으로 칸 뒤집었다…첫 12분 기립박수 터진 '송강호 영화'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구름 껴도 지상 투시하듯 본다…안테나 펼친 '소형위성 2호' 05:21
    구름 껴도 지상 투시하듯 본다…안테나 펼친 '소형위성 2호'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50억 짜리' 유명 팝아트도 당했다…명동 '스프레이 낙서' 범인은 01:00
    '50억 짜리' 유명 팝아트도 당했다…명동 '스프레이 낙서' 범인은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단짠은 알고 당근맛은 모른다? 풀무원이 미각교육에 뛰어든 사연 [비크닉] 08:24
    단짠은 알고 당근맛은 모른다? 풀무원이 미각교육에 뛰어든 사연 [비크닉]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01:00
    "혐오스러워" 불청객 취급…서울 한강변 습격한 '이 벌레' 정체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03:46
    "차 보내달라" 다산초당서 보낸 걸명소…백련사 '보물' 값어치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00:06
    "91세 맞아? 못 믿겠다" 이길여 총장 '싸이 말춤' 어땠길래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폭탄 싣고 러 함대로 진격…자폭 드론 보트 영상 공개한 우크라 00:58
    폭탄 싣고 러 함대로 진격…자폭 드론 보트 영상 공개한 우크라
    조회수 15
    본문 링크 이동
  • 후쿠시마 시찰단 일본서 귀국…“시찰 끝 아냐, 추가 분석 남아” 14:37
    후쿠시마 시찰단 일본서 귀국…“시찰 끝 아냐, 추가 분석 남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00:59
    "100㎏ 거구男, 문고리 잡아당겼다"…비행 중인데 문 열린 이유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데이트폭력 30대男 풀어준 경찰…1시간뒤 동거여성 살해당했다 01:00
    데이트폭력 30대男 풀어준 경찰…1시간뒤 동거여성 살해당했다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아시아나 문 연 30대男 체포…술 안마셨는데 00:59
    아시아나 문 연 30대男 체포…술 안마셨는데 "정상 대화 불가"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비행중 문 열린 아시아나… 00:59
    비행중 문 열린 아시아나…"귀 먹먹, 애들 울었다" 194명 패닉
    조회수 13
    본문 링크 이동
  • 셋째 다솔 행방 묘연…'도요샛 4형제' 이산가족 됐다 02:50
    셋째 다솔 행방 묘연…'도요샛 4형제' 이산가족 됐다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대통령실 가이드한 尹...학생들이 01:00
    대통령실 가이드한 尹...학생들이 "北미사일 대처법" 묻자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누리호 위성과 교신 성공…8기 중 5기 신호가 왔다 02:50
    [속보] 누리호 위성과 교신 성공…8기 중 5기 신호가 왔다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尹 03:04
    尹 "누리호 성공, '우주강국 G7' 선언 쾌거…세계 시각 바뀔 것"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01:00
    "다신 못 걷는다"던 환자…12년만에 '벌떡' 일으킨 기적의 신호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01:56
    "2032년 달, 2045년 화성…한국의 계획" 외신이 본 누리호
    조회수 204
    본문 링크 이동
  • 식단 관리할 때 면 금지? ‘이것’ 활용한 파스타는 괜찮아 [하루 한 끼, 혈당관리식] 01:00
    식단 관리할 때 면 금지? ‘이것’ 활용한 파스타는 괜찮아 [하루 한 끼, 혈당관리식]
    조회수 64
    본문 링크 이동
  • 블랙핑크 빌보드 기록 깬 피프티 피프티, 3주 연속 정상 [더 차트] 01:11
    블랙핑크 빌보드 기록 깬 피프티 피프티, 3주 연속 정상 [더 차트]
    조회수 22
    본문 링크 이동
  • 로켓도 위성도 국산…‘우주 G7’ 쐈다 01:56
    로켓도 위성도 국산…‘우주 G7’ 쐈다
    조회수 12
    본문 링크 이동
  • 캐리어 끌고온 바이어들 “한국 만두 마트서 팔고싶다” 00:07
    캐리어 끌고온 바이어들 “한국 만두 마트서 팔고싶다”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항우연 기술, 민간 이양…2025년 4차 발사는 한화가 맡는다 01:56
    항우연 기술, 민간 이양…2025년 4차 발사는 한화가 맡는다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르포]文 정부 중단된 화력 훈련…6년 만에 최대 규모로 돌아왔다 00:58
    [르포]文 정부 중단된 화력 훈련…6년 만에 최대 규모로 돌아왔다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03:10
    "손님 8명 탔는데, 7명만 내려"…누리호 그래도 성공 맞는 이유
    조회수 36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정부 03:10
    [속보] 정부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주탑재위성 신호 수신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01:56
    "이코노미 타다, 퍼스트클래스 탄 기분"…누리호, 우주 G7 쐈다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분석] 누리호 3차 성공, 이제 첫 발 뗀 한국 민간 우주시대 01:56
    [분석] 누리호 3차 성공, 이제 첫 발 뗀 한국 민간 우주시대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01:56
    "하루 기다린 보람 있네요"…누리호 뜨자 환호 터진 고흥전망대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첫 손님 싣고 우주로 솟구쳤다 01:56
    [속보]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첫 손님 싣고 우주로 솟구쳤다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01:56
    "이번엔 실전이다" 누리호 타고 우주로 간 '위성 손님들' 누구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누리호 목표고도 도달…탑재위성 8기 모두 분리 01:56
    [속보] 누리호 목표고도 도달…탑재위성 8기 모두 분리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한은 이창용 04:44
    한은 이창용 "재정·통화로 저성장 해결? 나라 망가지는 지름길”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01:01
    "기저귀·혈압약 있나요" 괌 태풍 강타에 韓여행객 수천명 발동동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송영길 03:03
    송영길 "검로남불" 비판에… 한동훈 "조사 잘 받으시라"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송영길 03:03
    송영길 "기획수사" 반발에 한동훈 "조사 잘 받으시면 돼"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18조원' 세계최강 美핵항모, 노르웨이 입항…러 바로 반발했다 02:48
    '18조원' 세계최강 美핵항모, 노르웨이 입항…러 바로 반발했다
    조회수 12
    본문 링크 이동
  • 車헤드램프가 횡단보도 그려준다…현대모비스 02:19
    車헤드램프가 횡단보도 그려준다…현대모비스 "야간사고 위험 줄여"
    조회수 14
    본문 링크 이동
  • “김치 안주에 맥주 마시는 유럽인 늘어…만두·떡볶이 PB도 검토 중” 00:07
    “김치 안주에 맥주 마시는 유럽인 늘어…만두·떡볶이 PB도 검토 중”
    조회수 13
    본문 링크 이동
  • 01:00
    "거의 다 먹었는데"...대박 난 日컵우동서 개구리가 '꿈틀'
    조회수 15
    본문 링크 이동

추천영상

더보기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