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져보니] K팝 스타들, 美 법원 가는 이유는

2024.04.13 방영 조회수 1
정보 더보기
[앵커] 세계적 K팝스타 '뉴진스'가 미국 법원에 정보 제공 명령 신청을 냈습니다. 한 유튜버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지난해 '아이브'의 장원영 씨도 같은 절차를 밟았는데, 왜 케이팝 스타들이 미국 법원 문을 두드리는 것인지, 사회부 정준영 기자와 따져보겠습니다. 정 기자, 우선 뉴진스가 무슨 일을 겪었길래, 미국 법원을 찾아간 겁니까? [기자] 뉴진스 소속사는 국내 유튜버가 올린 동영상 콘테츠가 맴버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현재 해당 유튜브 계정은 정지됐지만 지난 2022년부터 그저께까지, 뉴진스 맴버들의 실명과 사진을 올리고 외모평가 혹은 인신공격 콘텐츠 수십개를 올렸고, 조회 수는 1300만회가 넘었다고 합니다. [앵커] 그 유튜버는 비방이 목적이었습니까? 아니면 수익이 목적이었습니까? [기자] 뉴진스의 법적 대응 소식이 알려지자 해당 유튜버는 "재미로 올린 것"이라며 "수익 창출 신청은 안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아이브' 장원영씨도 유사 사건으로 한 유튜버와 소송 중인데, 해당 유튜버는 유료 채널까지 운영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가해자도 피해자도 모두 한국에 있는데 왜 미국 법원을 통하는 겁니까? [기자] 유튜브는 미국 구글이 운영하는 동영상 미디어기 때문입니다. 장원영씨나 뉴진스처럼 명예 훼손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으려고 하는 경우엔 해당 유튜버의 실명과 주소를 알아야 하는데, 유튜브가 미국회사다 보니 국내 수사기관을 통해선 사실상 어렵습니다. [앵커] 그래서 로펌까지 고용해 절차를 밟으면, 해당 유튜버에 대해 알 수 있는 겁니까? [기자] 과정이 쉽지만은 않다고 합니다. 미국은 표현의 자유를 중시하기 때문인데요. 장원영씨의 경우에도 처음 두 번은 필요한 정보를 받지 못했고, 세 번째 시도 끝에 얻어낼 수 있었습니다. 장씨는 이 정보로 국내 법원에 해당 유튜버에 대한 1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내서 1심에서 이겼습니다. 해당 유튜버는 항소했습니다. [앵커] 쉬운 길이 아닌데도, 예전과 다르게 연예인들이 명예훼손 사건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분위기네요? [기자] 유튜브와 같은 외국 SNS를 통해서 케이팝(K-POP) 스타에 대한 명예 훼손이 크게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재근 / 문화평론가 "피해가 너무 커지기 때문에 이제는 연예인들도 경각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대처하게 된 것 같습니다." 이에 따라 K-POP 스타들을 보유한 국내 연예 매니지먼트들은 팬들을 통해 명예 훼손 증거를 수집하고 정기적으로 법적 대응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하지만 언제까지 미국을 통해서 할 순 없는거고,, 국내에서도 대책이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기자] 네, 맞습니다. 공인이라 할지라도 모두 뉴진스나 장원영씨 처럼 막대한 비용을 들여서 미국 법원을 활용하긴 쉽지 않습니다. 최재웅 / 변호사 "막대한 비용이 드는 미국의 사법제도에서 경제적 여유가 없는 한국 피해자는 미국의 사법제도를 이용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도 외국 SNS 를 통한 명예훼손에 대해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사법체계를 정비하고, 범죄 수익을 엄정하게 몰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앵커] 익명 뒤에 숨어서 허위 컨텐츠를 양산하는데에 경종이 필요해보입니다. 정 기자, 잘들었습니다. 정준영 기자(jun88@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40413 31

  • 尹 비서실장에 원희룡 검토…총리엔 권영세 물망 01:49
    尹 비서실장에 원희룡 검토…총리엔 권영세 물망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尹 대통령, 내주 총선 관련 입장 표명 예정 45:03
    尹 대통령, 내주 총선 관련 입장 표명 예정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경찰 01:33
    경찰 "'파주 호텔 사망 사건' 남성들이 범행도구 미리 준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파주 호텔 사망 사건' 숨진 여성들과 남성들의 관계는? 13:10
    '파주 호텔 사망 사건' 숨진 여성들과 남성들의 관계는?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내일까지 때이른 더위…건조한 대기 00:48
    [날씨] 내일까지 때이른 더위…건조한 대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4월 13일 '뉴스현장' 클로징 00:07
    4월 13일 '뉴스현장'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갯벌에 고립된 상괭이 새끼 구조…2시간여 만에 방류 01:28
    갯벌에 고립된 상괭이 새끼 구조…2시간여 만에 방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尹대통령 비서실장 이르면 14일 발표…원희룡 유력 검토 02:23
    尹대통령 비서실장 이르면 14일 발표…원희룡 유력 검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한동훈 01:39
    한동훈 "수도권에서 지는 정당은 희망 없다"…"제가 잘못" 고별사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4월 13일 '뉴스 7' 헤드라인 00:47
    4월 13일 '뉴스 7' 헤드라인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與 '4년 전 패인' 그대로 답습…통합당 '총선백서' 보니 '판박이' 01:56
    與 '4년 전 패인' 그대로 답습…통합당 '총선백서' 보니 '판박이'
    조회수 12
    본문 링크 이동
  • '총선 압승' 野 원내사령탑 본격 경쟁…4金 거론, 누가되든 '친명' 01:57
    '총선 압승' 野 원내사령탑 본격 경쟁…4金 거론, 누가되든 '친명'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조국혁신당+α' 공동교섭단체 구상…'요건 완화 약속' 민주당, 속내는 '복잡' 01:38
    '조국혁신당+α' 공동교섭단체 구상…'요건 완화 약속' 민주당, 속내는 '복잡'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4월에 반팔, 아이들은 물에 '첨벙'…일요일 '30도' 01:46
    4월에 반팔, 아이들은 물에 '첨벙'…일요일 '30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상가 덮친 택시…강변북로엔 맥주병 쏟아져 아수라장 01:58
    상가 덮친 택시…강변북로엔 맥주병 쏟아져 아수라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대법원, 대통령실 앞 집회 계속 허용…주민들 01:39
    대법원, 대통령실 앞 집회 계속 허용…주민들 "소음에 두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전국 도둑 맞은 문화재만 3만점...회수율은 '23%' 불과 01:41
    전국 도둑 맞은 문화재만 3만점...회수율은 '23%' 불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따져보니] K팝 스타들, 美 법원 가는 이유는 03:27
    [따져보니] K팝 스타들, 美 법원 가는 이유는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이란 공격 임박 01:45
    이란 공격 임박 "전략무기 이동 포착"…美, 추가 전력 배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바이든 01:32
    바이든 "이란, 공격 마라"…전쟁리스크에 유가·금값 '출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00원 턱밑까지 오른 원·달러 환율…유학생은 '울상' 01:38
    1400원 턱밑까지 오른 원·달러 환율…유학생은 '울상'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수도권 아파트, 넉달만에 상승…집값 바닥쳤나? 01:40
    수도권 아파트, 넉달만에 상승…집값 바닥쳤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전공의 대표 01:53
    전공의 대표 "의대 교수는 착취 사슬 관리자"…교수들 "단일안 내겠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알리·테무' 개인정보 유출 우려에…정부 고위급 첫 訪中 01:49
    '알리·테무' 개인정보 유출 우려에…정부 고위급 첫 訪中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포커스] 500만 명 대이동…개기일식에 열광한 美 대륙 02:39
    [포커스] 500만 명 대이동…개기일식에 열광한 美 대륙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수달 헤엄치고 담비 사냥하고…폐경작지의 화려한 변신 01:42
    수달 헤엄치고 담비 사냥하고…폐경작지의 화려한 변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50대 남성 44%가 조국당 지지…'이대남' 16%는 개혁신당 선택 01:42
    50대 남성 44%가 조국당 지지…'이대남' 16%는 개혁신당 선택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뉴스야?!] 文의 침묵? 03:39
    [뉴스야?!] 文의 침묵?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뉴스야?!] 與, 비대위만 N번째? 02:45
    [뉴스야?!] 與, 비대위만 N번째?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일요일 7월 하순의 때이른 더위…서울 한낮 30도 01:02
    [날씨] 일요일 7월 하순의 때이른 더위…서울 한낮 30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4월 13일 '뉴스 7' 클로징 00:13
    4월 13일 '뉴스 7' 클로징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1 집 앞에 고압전선이?‥ 02:19
    집 앞에 고압전선이?‥"변전소 안 돼" GTX 난항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 [날씨] 전국 맑고 낮 동안 초여름 더위…오전까지 내륙 곳곳 안개 01:33
    [날씨] 전국 맑고 낮 동안 초여름 더위…오전까지 내륙 곳곳 안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 '경쟁률 70대1'…의정활동 웹드라마 제작에 관심 집중 02:08
    '경쟁률 70대1'…의정활동 웹드라마 제작에 관심 집중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4 [핫클릭] 축구대표팀 새 마스코트 '백호와 프렌즈' 공개 外 02:48
    [핫클릭] 축구대표팀 새 마스코트 '백호와 프렌즈' 공개 外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5 [뉴스딱] 01:13
    [뉴스딱] "다른 일행 없던 상황"…4m 음주운전 '무죄', 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6 혼인무효 판례 40년만 바뀌나…오늘 전원합의체 선고 00:27
    혼인무효 판례 40년만 바뀌나…오늘 전원합의체 선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7 [자막뉴스] 4년 전 악몽 선명한데...심상치 않은 폭우 예고에 '비상' 01:39
    [자막뉴스] 4년 전 악몽 선명한데...심상치 않은 폭우 예고에 '비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8 한밤에 도심 단체 추격극...시민들, 음주운전자 붙잡아 [앵커리포트] 01:14
    한밤에 도심 단체 추격극...시민들, 음주운전자 붙잡아 [앵커리포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자막뉴스] 고위간부 추가 진술 확보...김 사령관, 대면 조사 '거부' 01:05
    [자막뉴스] 고위간부 추가 진술 확보...김 사령관, 대면 조사 '거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날씨UP & 키워드 5/22] 02:14
    [날씨UP & 키워드 5/22]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날씨] 전국 맑고 뜨거운 한낮 더위…강릉·대구 32도 00:19
    [날씨] 전국 맑고 뜨거운 한낮 더위…강릉·대구 32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5만원권 3억어치 컬러프린트…위조지폐 어디 썼나 봤더니 01:35
    5만원권 3억어치 컬러프린트…위조지폐 어디 썼나 봤더니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이시각헤드라인] 5월 23일 라이브투데이2부 01:15
    [이시각헤드라인] 5월 23일 라이브투데이2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뉴스UP] 김호중 구속영장 청구...음주운전 혐의 빠진 이유는? 23:44
    [뉴스UP] 김호중 구속영장 청구...음주운전 혐의 빠진 이유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친구 하자더니 02:00
    친구 하자더니 "노예 놀이"…아동 성착취물, 90초만에 잡는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자막뉴스] '단순 음주운전' 아니다...김호중에게 적용된 혐의 02:08
    [자막뉴스] '단순 음주운전' 아니다...김호중에게 적용된 혐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날씨] 전국 맑고 서쪽 지역 짙은 안개 유의…낮 더위 계속 01:37
    [날씨] 전국 맑고 서쪽 지역 짙은 안개 유의…낮 더위 계속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직진하다 유턴하는 차량 들이받아…운전자 2명 경상 00:21
    직진하다 유턴하는 차량 들이받아…운전자 2명 경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01:41
    "만취는 아니었다"는 김호중, 구속 기로…공연 차질 불가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영상] 마지막 공연 가능할까?...구속 갈림길 선 김호중 01:28
    [영상] 마지막 공연 가능할까?...구속 갈림길 선 김호중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발가락 5개 없는 ‘국대’ 골키퍼의 7년 [영상] 15:14
    발가락 5개 없는 ‘국대’ 골키퍼의 7년 [영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의대교수들, 정부 의료정책 '거부'…일부 대학 학칙 개정안 부결 01:55
    의대교수들, 정부 의료정책 '거부'…일부 대학 학칙 개정안 부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이시각헤드라인] 5월 23일 라이브투데이1부 01:14
    [이시각헤드라인] 5월 23일 라이브투데이1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날씨] 출근길 충남 호남 안개...동쪽 한여름, 대구 32℃ 02:11
    [날씨] 출근길 충남 호남 안개...동쪽 한여름, 대구 32℃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식용 불가' 겨우살이·부처손 판매 업체 18곳 적발 00:42
    '식용 불가' 겨우살이·부처손 판매 업체 18곳 적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23년 전 성범죄 추가 기소된 무기수, 항소심도 징역 10년 00:43
    23년 전 성범죄 추가 기소된 무기수, 항소심도 징역 10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7 [뉴스딱] 무면허 숨기려 '운전자 바꿔치기'…보험금까지 타려다 결국 00:59
    [뉴스딱] 무면허 숨기려 '운전자 바꿔치기'…보험금까지 타려다 결국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02:08
    "침수 우려 있어요"‥내비게이션이 알려준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경상국립대·전북대 '증원 학칙' 부결…교수 반발 00:33
    경상국립대·전북대 '증원 학칙' 부결…교수 반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대구 32도·강릉 31도…5월 초여름 '강한 자외선' 01:34
    대구 32도·강릉 31도…5월 초여름 '강한 자외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