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7 취재후 Talk] 아내가 집에 들인 불륜남 주거침입?…법리 논쟁 '팽팽'

2021.06.19 방영 조회수 2,107
정보 더보기
남편이 집을 비운 사이, 아내가 내연남을 집으로 불러 불륜을 저질렀다면, 주거침입죄로 처벌할 수 있을까요? 여러분이 판사라면 어떤 결론을 내리겠습니까? 이 물음의 답을 찾기 위해, 대법원이 공개 변론을 열었습니다. 오늘 취재후톡에서는 현장에 다녀온 김태훈 기자와 치열했던 논쟁을 풀어봤습니다. [앵커] 배우자가 없는 사이 집에 들어간 내연남. 주거침입죄가 성립이 될까요? 사회부 김태훈 기자와 법체계로 들여다보겠습니다. 김 기자, 지난 수요일 내연남의 집 방문이 주거침입죄가 성립이 되느냐를 두고 대법원에서 공개 변론이 열렸어요. 어떤 사건이었습니까? [기자] 바로 직전에 보셨던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이 영화와 똑같은 상황이었습니다. 어떤 한 여성이 남편이 집을 비운 사이 자신의 내연남을 세 차례나 집으로 불렀습니다. 남편이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 고소를 했어요. 그러니까 검찰은 주거침입죄로 이 남성을 재판에 넘긴 거죠. 1심에서는 유죄가 나왔습니다. 그런데 이제 2심으로 올라가니까 2심에서는 뒤집혔어요. 무죄다 이렇게 본 거죠. [앵커] 이유는 뭐죠? [기자] 이유는 남편이 집에 없었으니 그리고 문을 정상적으로 열어줬으니 뭔가 주거를 침입한 게 아니다. 무죄다. 이렇게 본 거죠. [앵커] 크게 보면 이 사건은 불륜이지 않습니까. 이게 공개변론까지 한 이유는 뭐죠? [기자] 이게 2015년까지는 간통죄로 처벌이 됐습니다. 그런데 2015년 헌법 재판소가 이걸 위헌으로 판결을 했죠. [앵커] 굉장히 논란이 많았어요. [기자] 간통죄가 폐지되기 전에 간통죄가 사건화 된 게 몇 건 정도 될 것 같으세요. 연간. [앵커] 그래도 천 건은 되지 않을까요. [기자] 거의 정확하게 보셨습니다. [앵커] 진짜요? [기자] 2012년에 1827건. 2013년에 1564건. 불륜 사건이 그렇게 많았다는 뜻이고 대법원도 이런 걸 의식한 듯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사건이다 이렇게 판단을 해서 이것을 공개변론에 부친 겁니다. [앵커] 사실상 형사적으로 불륜을 처벌 할 방법이 없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주거침입죄로 기소하는 경우가 있나 봐요? [기자] 이 사례처럼 1984년에 대법원의 한 판례가 있었는데요. 두 명 이상이 거주하는 공간에 어떤 누구를 초대 한다면 한 명의 동의가 있는데 한 명이 그걸 반대 한다면 주거의 평온을 저해하는 주거침입죄에 해당할 수 있다. 그 판결이 지금까지는 유지가 되고 있어요. [앵커] 주거의 평온함을 깨트렸느냐, 이게 쟁점이었을 것 같아요. [기자] 주거침입죄가 성립 한다는 입장 측은 남편의 주거의 평온을 우리가 배척해서는 안 된다. 민사상으로는 아직도 불법행위이기 때문에 주거침입죄로 처벌을 해야 타당하다. [앵커] 성립하지 않는다고 하는 측은 어떤 주장을 펼쳤죠? [기자] 만약에 주거침입죄를 이용해서 이렇게 불륜을 처벌 한다면 간통죄를 우회적으로 적용해서 처벌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 이건 헌법 재판소의 뜻에도 맞지 않다. [앵커] 만약 주거침입죄가 성립하지 않는다. 이렇게 결론이 나면 앞으로 불륜은 형사적으로 처벌할 방법이 이제 아예 없어진다 라고 봐야 됩니까? [기자] 거의 그렇게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일각에서는 민사적인 배상 액수를 올리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 이런 의견도 좀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결론은 언제쯤 나죠? [기자] 이르면 이번 하반기 중 대법원이 선고를 하게 될 것이고요. 만약에 판례가 변경이 된다면 앞으로 관련 사건을 모두 바꾸게 되는 아주 큰 선고가 될 수 있습니다. [앵커] 결국 어떤 결론이 나든 사회적 합의는 쉽진 않아 보이는데 김 기자가 본 정리 한번 해 보죠. [기자] 처벌 불가가 곧 합법은 아니다. 처벌이 안 되더라도 불륜이 합법이라는 뜻은 절대 아닙니다. 불륜은 단순히 비 범죄화가 됐을 뿐 절대 정당화가 되는 것은 아니다. 김태훈 기자(thoo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10619 21

  • 與, '경선 연기' 둘러 싸고 일촉즉발…분열의 불씨 될까 38:59
    與, '경선 연기' 둘러 싸고 일촉즉발…분열의 불씨 될까
    조회수 56
    본문 링크 이동
  •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서 실종된 소방관 숨진 채 발견 01:50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서 실종된 소방관 숨진 채 발견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빈소 앞 소방관들 '눈물'…20일 신원확인 거쳐 안치될 듯 01:36
    빈소 앞 소방관들 '눈물'…20일 신원확인 거쳐 안치될 듯
    조회수 1,501
    본문 링크 이동
  • 01:40
    "어깨수술 받고도 늘 앞장 서"…'돌아오라' 애타는 글귀만
    조회수 14
    본문 링크 이동
  • 뼈대만 남은 물류센터…사흘 동안 불타 '전소' 02:19
    뼈대만 남은 물류센터…사흘 동안 불타 '전소'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포커스] 잘나가던 쿠팡, '안전'에 발목잡히나… 02:34
    [포커스] 잘나가던 쿠팡, '안전'에 발목잡히나…"속도전이 사고만들어"
    조회수 80
    본문 링크 이동
  • 윤석열 광화문캠프 입주 준비…'결심 임박' 최재형, 공관 짐 정리 02:02
    윤석열 광화문캠프 입주 준비…'결심 임박' 최재형, 공관 짐 정리
    조회수 553
    본문 링크 이동
  • 이재명 01:46
    이재명 "보궐 후보내고 어물쩍 넘어가"…李 대 친노친문 내홍 확산
    조회수 2,520
    본문 링크 이동
  • 01:35
    "검찰청법 위반" "권력수사 재갈"…檢 직제개편안 반발 기류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상반기 1차 접종 일단락…7월부터 18~59세 백신 5종 라인업 01:40
    상반기 1차 접종 일단락…7월부터 18~59세 백신 5종 라인업
    조회수 43
    본문 링크 이동
  • WHO·美 01:58
    WHO·美 "코로나19 델타 변이, 지배종 된다"…바이든 "백신이 효과"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01:40
    "-90% 손실"…업비트, 코인 24종 무더기 상폐에 투자자 '격분'
    조회수 380
    본문 링크 이동
  • 민주당 지역위원장, 女아르바이트생 '성추행' 피소에 탈당 01:47
    민주당 지역위원장, 女아르바이트생 '성추행' 피소에 탈당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뉴스7 취재후 Talk] 아내가 집에 들인 불륜남 주거침입?…법리 논쟁 '팽팽' 04:15
    [뉴스7 취재후 Talk] 아내가 집에 들인 불륜남 주거침입?…법리 논쟁 '팽팽'
    조회수 2,107
    본문 링크 이동
  • 20년 새 암환자 5년 생존율 40→70%… 01:53
    20년 새 암환자 5년 생존율 40→70%…"백신 맞아야"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천년 전통 다랑논' 소멸 위기…고령화·정부 무관심에 농사 포기 속출 01:48
    '천년 전통 다랑논' 소멸 위기…고령화·정부 무관심에 농사 포기 속출
    조회수 6,264
    본문 링크 이동
  • 성김 美대북대표 02:01
    성김 美대북대표 "한일 생산적 만남 기대"…'北 대화' 질문엔 침묵
    조회수 14
    본문 링크 이동
  • [뉴스야?!] 이재명, 경선연기에 철벽…왜? 06:43
    [뉴스야?!] 이재명, 경선연기에 철벽…왜?
    조회수 19
    본문 링크 이동
  • '쾅쾅쾅' 두산, 홈런 3방으로 DH 1차전 승리…박민지, 단독선두 등극 01:54
    '쾅쾅쾅' 두산, 홈런 3방으로 DH 1차전 승리…박민지, 단독선두 등극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불볕더위 이어져…일요일 강원도 오후 비 01:02
    [날씨] 불볕더위 이어져…일요일 강원도 오후 비
    조회수 27
    본문 링크 이동
  • 레임덕 없는 '무티 리더십' 01:08
    레임덕 없는 '무티 리더십'
    조회수 39
    본문 링크 이동
  • 1 8호 태풍 '네파탁' 모레 日수도권 상륙 전망 00:35
    8호 태풍 '네파탁' 모레 日수도권 상륙 전망
    조회수 350
    본문 링크 이동
  • 2 [영상] 불어난 물에 아슬아슬…다리 건너다 순식간에 휩쓸린 트럭 01:06
    [영상] 불어난 물에 아슬아슬…다리 건너다 순식간에 휩쓸린 트럭
    조회수 940
    본문 링크 이동
  • 3 50대 사전 예약률 84%...오늘 55살∼59살부터 접종 시작 02:19
    50대 사전 예약률 84%...오늘 55살∼59살부터 접종 시작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4 비수도권, 27일부터 3단계로 올린다…델타 변이 48% 02:08
    비수도권, 27일부터 3단계로 올린다…델타 변이 48%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5 [날씨] 밤사이 열대야, 낮에는 무더위...내일 밤까지 제주도 비 01:16
    [날씨] 밤사이 열대야, 낮에는 무더위...내일 밤까지 제주도 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6 02:09
    "사적 모임 4인까지 허용...화요일부터 확대 적용"
    조회수 13
    본문 링크 이동
  • 7 [크로스체크] '카캐리어 참사' 부른 불법개조…계속되는 이유 있었다 05:16
    [크로스체크] '카캐리어 참사' 부른 불법개조…계속되는 이유 있었다
    조회수 73
    본문 링크 이동
  • 8 [영상] 19살 금발 미녀의 이중생활…수년간 마약 밀거래하다 체포 01:35
    [영상] 19살 금발 미녀의 이중생활…수년간 마약 밀거래하다 체포
    조회수 125
    본문 링크 이동
  • 9 오늘 일요일 기준 최다 확진...2명 중 1명 '델타 변이' 감염 01:48
    오늘 일요일 기준 최다 확진...2명 중 1명 '델타 변이' 감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02:29
    "원전 백지화에 수백 억 환수"...정부 vs 지자체 공방 가열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11 폭염 속 아파트 정전 잇따라...주민 불편 01:09
    폭염 속 아파트 정전 잇따라...주민 불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날씨] 오늘도 무더위 계속...밤까지 제주도 비 01:13
    [날씨] 오늘도 무더위 계속...밤까지 제주도 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클로징 00:09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새벽에 물놀이하던 중학생 1명 사망…1명은 실종 01:38
    새벽에 물놀이하던 중학생 1명 사망…1명은 실종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5 또 대면 예배…전광훈 01:48
    또 대면 예배…전광훈 "시설 폐쇄하면 광화문으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6 26일부터 55~59세 접종…40대 이하 8월 중순 예약 02:10
    26일부터 55~59세 접종…40대 이하 8월 중순 예약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7 해운대에서 높은 파도에 중학생 1명 사망·1명 실종 01:47
    해운대에서 높은 파도에 중학생 1명 사망·1명 실종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경기 김포 아파트 정전...430여 가구 찜통 속 '불편' 00:29
    경기 김포 아파트 정전...430여 가구 찜통 속 '불편'
    조회수 14
    본문 링크 이동
  • 19 [날씨] 내일도 찜통, 서울 36℃...태풍 '네파탁', 일본으로 00:38
    [날씨] 내일도 찜통, 서울 36℃...태풍 '네파탁', 일본으로
    조회수 21
    본문 링크 이동
  • 20 멈추지 않는 '폭염 경보'...코로나19 우려에도 실내로 02:22
    멈추지 않는 '폭염 경보'...코로나19 우려에도 실내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동해안 해수욕장 20만 명 방문...강원 주말·휴일 54명 확진 00:32
    동해안 해수욕장 20만 명 방문...강원 주말·휴일 54명 확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해수욕장·계곡 등 유명 피서지 발길 크게 줄어 01:53
    해수욕장·계곡 등 유명 피서지 발길 크게 줄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숨겨진 문 뒤에서 우르르...유흥업소 '몰래 영업' 여전 02:12
    숨겨진 문 뒤에서 우르르...유흥업소 '몰래 영업' 여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4 관건은 백신... 01:49
    관건은 백신..."50% 접종 완료 때까지 방역 관리 필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50대 사전 예약률 84%...내일 55살∼59살부터 접종 시작 02:19
    50대 사전 예약률 84%...내일 55살∼59살부터 접종 시작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대전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부산 집단 '돌파 감염' 발생 02:11
    대전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부산 집단 '돌파 감염' 발생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7 1,487명 신규 확진...주말 기준 최다·비수도권 비율 4차 대유행 이후 최고치 02:04
    1,487명 신규 확진...주말 기준 최다·비수도권 비율 4차 대유행 이후 최고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날씨] 내일도 밤낮 없는 무더위...내일 밤까지 제주도 비 01:11
    [날씨] 내일도 밤낮 없는 무더위...내일 밤까지 제주도 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해운대에서 높은 파도에 중학생 1명 사망·1명 실종 01:47
    해운대에서 높은 파도에 중학생 1명 사망·1명 실종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30 관건은 백신... 01:49
    관건은 백신..."50% 접종 완료 때까지 방역 관리 필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