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체크] 번호판 가리고 골목으로 '쏙'…단속 비웃는 도망자들

2021.09.25 방영 조회수 0
정보 더보기
[앵커] 불법 주행하는 오토바이들은 승용차와 달리 앞번호판이 없어 단속카메라로 잡아내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결국 직접 단속하는 수밖에 없는데, 문제는 경찰에 걸려도 그대로 도망가는 오토바이가 많다는 겁니다. 대부분 업체가 제공하는 오토바이를 몰기 때문에 현장에서 잡히지만 않으면 처벌을 피해갈 수 있다는 생각인 거죠. 크로스체크 윤재영, 서준석 두 기자가 오토바이 단속의 어려움을 집중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륜차 불법 주행 단속 현장. 멀리서 경찰을 확인한 오토바이 한 대가 방향을 꺾어 그대로 도주합니다. 또 다른 단속 현장, 단속에 걸린 오토바이가 멈추라는 경찰의 지시를 어기고 달려 나갑니다. 추격은 10분이 넘게 이어졌습니다. 오토바이는 의도적으로 번호판을 가린 상태였습니다. [경찰 관계자 : 골목길로 쏙 빠져버리고 아니면 인도로 올라가서 아파트 단지로 쏙 들어가 버리고. 정지 신호 보내면 10대 중에 서는 거는 한 두 대 있어요. 그냥 다 가버려요.] 경찰이 불법 운전을 단속한 경우 범칙금과 벌점은 차 운전자에게, 과태료 처분은 운전자를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 차 소유주에게 합니다. 벌점이 쌓이면 면허가 정지됩니다. 그런데 단속에 걸려도 번호판을 가린 채 도망가면 처분을 피할 수 있습니다. 운전자와 소유주를 둘 다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경찰이 번호판 식별 가능성을 높이는 게 시급하다고 말하는 이유입니다. [최대근/경찰청 교통안전계장 : 번호판은 일단 보여야지 공익신고든 캠코더 단속이든 현장단속이든 사후조치를 진행할 수가 있는데…] 그러나 번호판이 보이더라도 문제는 남아있습니다. 경기도 안산시의 한 단속 현장. 단속된 한 오토바이가 안산시가 아닌 경기 고양시 번호판을 달고 있습니다. 서울의 한 배달대행업체 앞에도 대구시 번호판을 단 오토바이가 줄지어 서 있습니다. 배달 오토바이 상당수가 업체가 제공하는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는 겁니다. [배달대행업체 : (자기 오토바이 없어도 아르바이트 가능해요?) 가능하세요. 오토바이 나와가지고 리스비 하루당 얼마씩 내시고 이렇게 하시면 되세요.] 이러다 보니 현장에서 붙잡지 않으면 운전자가 누구인지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경찰 관계자 : 이륜차 번호판의 소유주밖에 알 수 없잖아요. 찾아가서 운전자가 누구인지 소명하는 절차를 거칠 수도 있는데 다만 인력이 투입되는 거 대비 다른 업무를 못하기 때문에…] 유일한 제재 수단인 과태료 납부를 강제할 방법도 마땅찮습니다. 승용차는 일정 금액 이상 과태료를 안 내면 번호판을 압수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신고제로 운영되는 오토바이는 과태료를 안 내도 번호판을 압수할 수 없습니다. 잡히는 것보다 도망가는 게 더 나은 상황 때문에 단속에 나선 경찰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하지만 확인해보니 법 사각지대는 또 있었습니다. 최근 배달 수요가 늘면서 시민들이 겪게 된 불편이 하나 더 있습니다. 바로 이처럼 도로에 아무렇게나 세워진 오토바이 문제입니다. 서울 홍대의 한 거리입니다, 자전거를 세워 두라고 만든 거치대 사이사이에 오토바이와 전동킥보드가 섞여 있습니다. 일부 오토바이들은 거치대 옆 통행로에도 줄지어 서 있습니다. 이 중에는 주인을 알 수 없는 것도 있습니다. [시민 : 이거 임자 없는 거에요. 여기 몇달 째 있어요.] 오토바이와 킥보드는 따릉이 전용 거치대 곳곳에도 섞여 있습니다. [따릉이 관계자 : 대여소마다 안내문을 비치해두거든요. 오토바이 타시는 분들은 전혀 개의치 않아요. 이쪽 (건물에) 계시는 분들 민원이 들어오고…통행에 방해를 준다해서…] 서울 신촌 근처의 또 다른 인도. 이번에는 도로 양옆에 배달 대행 업체의 오토바이 20대가량이 서 있습니다. 때문에 시민들이 걸을 수 있는 통행로는 반으로 줄었습니다. 거리 아무 데나 세워진 오토바이는 요즘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는 광경이지만 경찰의 단속은 사실상 어렵습니다. 운전자 확인할 필요 없이 부과할 수 있는 과태료 대상에 이륜차가 빠져 있기 때문입니다. 대신 경찰은 이런 이륜차들에 대해 범칙금을 부과 할 수 있는데, 범칙금은 원칙상 운전자가 확인돼야 합니다. 불법 주정차된 오토바이 옆에 그 오토바이를 운전한 사람이 서 있어야만 단속이 가능한 겁니다. [정경일/변호사 : 과태료 대상이 되지 않는다면, 오토바이 운전자가 나타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확인하고 제재를 해야 한다는 어려움이 생깁니다. 과태료 부과 대상에 오토바이를 포함할 필요성이 있어 보입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대한민국 경찰청') (영상디자인 : 이정회 / 영상그래픽 : 김정은) 윤재영 기자 , 서준석 기자 , 홍승재, 류효정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JTBC 20210925 16

  • '추석 대확산' 첫 3000명대 확진…'위드 코로나' 빨간불 01:43
    '추석 대확산' 첫 3000명대 확진…'위드 코로나' 빨간불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호남대전 개막…민주당 전남·광주 경선 결과 오늘 발표 00:31
    호남대전 개막…민주당 전남·광주 경선 결과 오늘 발표
    조회수 113
    본문 링크 이동
  • 국민지원금 대상자 93% 수령…누적 지급액 10조원 넘어 00:32
    국민지원금 대상자 93% 수령…누적 지급액 10조원 넘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2년9개월 만에 석방…중국 귀국 00:34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2년9개월 만에 석방…중국 귀국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일교차 큰 가을 날씨…동해안·제주는 낮까지 비 00:27
    [날씨] 일교차 큰 가을 날씨…동해안·제주는 낮까지 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결국 3000명대 최다 확진… 02:07
    결국 3000명대 최다 확진…"사적 모임 취소해달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추석 후폭풍' 이제 시작인데… 02:00
    '추석 후폭풍' 이제 시작인데…"확산세 더 커질 수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추석 연휴 전 '경고' 있었는데… 01:48
    추석 연휴 전 '경고' 있었는데…"성급한 완화 신호"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대장동 개발' 실무자 증언 02:11
    '대장동 개발' 실무자 증언 "부동산 호황 경우의 수 검토해야" 의견 냈지만 반영 안 돼
    조회수 24
    본문 링크 이동
  • [크로스체크] 번호판 가리고 골목으로 '쏙'…단속 비웃는 도망자들 04:18
    [크로스체크] 번호판 가리고 골목으로 '쏙'…단속 비웃는 도망자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화웨이 멍완저우 석방…'미·중 갈등' 돌파구 될까 02:06
    화웨이 멍완저우 석방…'미·중 갈등' 돌파구 될까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백브리핑] 여야, 대선 경선 본격화에…집안 싸움 불 붙었다 04:06
    [백브리핑] 여야, 대선 경선 본격화에…집안 싸움 불 붙었다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이낙연 '광주·전남' 47% 1위…고향 광주서 '반전' 02:55
    이낙연 '광주·전남' 47% 1위…고향 광주서 '반전'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발품뉴스] 치솟는 밥상물가 배경엔… 04:19
    [발품뉴스] 치솟는 밥상물가 배경엔…"다 썩었다" 속 타는 농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BTS 02:21
    BTS "공연서 팬들 만나길"…안무 선보인 문 대통령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전국에 구름 많고 큰 일교차…서울 낮 26도 00:25
    [날씨] 전국에 구름 많고 큰 일교차…서울 낮 26도
    조회수 11
    본문 링크 이동
  • 1 속옷까지 내리고 새벽 배송…들키자 내놓은 '황당 해명' 01:55
    속옷까지 내리고 새벽 배송…들키자 내놓은 '황당 해명'
    조회수 251
    본문 링크 이동
  • 2 [영상] '왕년의 스타' 박상아…전두환 빈소서 조문객 맞아 01:56
    [영상] '왕년의 스타' 박상아…전두환 빈소서 조문객 맞아
    조회수 254
    본문 링크 이동
  • 3 검찰, '아들 50억 퇴직금 의혹' 곽상도 소환…알선수재 혐의 00:37
    검찰, '아들 50억 퇴직금 의혹' 곽상도 소환…알선수재 혐의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4 사흘 만에 다시 4천 명대…위중증 · 사망 역대 최다 01:45
    사흘 만에 다시 4천 명대…위중증 · 사망 역대 최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5 [날씨] 주말 낮에도 쌀쌀...동해안 '건조특보' 01:36
    [날씨] 주말 낮에도 쌀쌀...동해안 '건조특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6 전두환 부인 이순자 00:26
    전두환 부인 이순자 "남편 대신 사죄"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7 [속보] 검찰, '아들 50억 퇴직금' 곽상도 소환 00:33
    [속보] 검찰, '아들 50억 퇴직금' 곽상도 소환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8 청소년 백신접종 권고… 01:54
    청소년 백신접종 권고…"필요성 공감하지만" 우려도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9 경찰이 만취 여성 머리채 잡아…대기발령 조치 01:23
    경찰이 만취 여성 머리채 잡아…대기발령 조치
    조회수 98
    본문 링크 이동
  • 10 검찰, 청주 두 여중생 죽음 내몬 계부에 '무기징역' 02:24
    검찰, 청주 두 여중생 죽음 내몬 계부에 '무기징역'
    조회수 12
    본문 링크 이동
  • 11 속리산 실종 사망 50대 장애인...연금 뺏기고 폭행당한 사실 뒤늦게 드러나 02:02
    속리산 실종 사망 50대 장애인...연금 뺏기고 폭행당한 사실 뒤늦게 드러나
    조회수 54
    본문 링크 이동
  • 12 [날씨] 다시 기온 뚝…중부지방 곳곳 영하권 추위 00:15
    [날씨] 다시 기온 뚝…중부지방 곳곳 영하권 추위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13 '스토킹 살해' 35살 김병찬 얼굴 공개…드러난 행적들 01:49
    '스토킹 살해' 35살 김병찬 얼굴 공개…드러난 행적들
    조회수 102
    본문 링크 이동
  • 14 '전 여친 살해' 김병찬 신상공개…경찰, 법원 판단에도 입건 안했다 01:48
    '전 여친 살해' 김병찬 신상공개…경찰, 법원 판단에도 입건 안했다
    조회수 269
    본문 링크 이동
  • 15 전두환 빈소, 일반인 조문…밤사이 극우 유튜버 소란 01:46
    전두환 빈소, 일반인 조문…밤사이 극우 유튜버 소란
    조회수 217
    본문 링크 이동
  • 16 [날씨] 전국 맑고 공기 깨끗…동해안 닷새째 건조특보 01:38
    [날씨] 전국 맑고 공기 깨끗…동해안 닷새째 건조특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전두환측 00:40
    전두환측 "이순자, 5·18 관련해 말한것 아니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화장 후 자택 임시안치…이순자 02:00
    화장 후 자택 임시안치…이순자 "대신 사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날씨] 오늘 건조특보...내일 낮부터 추위 풀려 00:57
    [날씨] 오늘 건조특보...내일 낮부터 추위 풀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화물연대, 여의도서 대규모 집회 강행 01:32
    화물연대, 여의도서 대규모 집회 강행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날씨] 공기 깨끗 쾌청한 주말…동해안 건조경보 01:43
    [날씨] 공기 깨끗 쾌청한 주말…동해안 건조경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마스크 배부 공무원 폭행한 70대에 징역 6개월 00:39
    마스크 배부 공무원 폭행한 70대에 징역 6개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강소농] '반찬 꾸러미'로 일궈낸 '최우수 강소농 부부'의 꿈 02:17
    [강소농] '반찬 꾸러미'로 일궈낸 '최우수 강소농 부부'의 꿈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박사방' 성착취물 소지·재유포한 남성에 집행유예 3년 00:42
    '박사방' 성착취물 소지·재유포한 남성에 집행유예 3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곽상도 검찰 출석…'50억 클럽' 줄소환 02:57
    곽상도 검찰 출석…'50억 클럽' 줄소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전두환 영결식…이순자 02:12
    전두환 영결식…이순자 "남편 대신 사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7 이순자 02:57
    이순자 "남편 대신 사죄"...측근 "5·18 사과 아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비수도권 고령층 돌파 감염 반복...추가 접종 후 감염도 발생 02:15
    비수도권 고령층 돌파 감염 반복...추가 접종 후 감염도 발생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정인이 양모 35년으로 감형...경찰, 부실 대응 사과 30:32
    정인이 양모 35년으로 감형...경찰, 부실 대응 사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전두환 오늘 발인…이순자 01:51
    전두환 오늘 발인…이순자 "남편 대신해 사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