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도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靑 "검토 안해"

2021.12.08 방영 조회수 3
정보 더보기
[앵커]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겠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미국에 이어, 호주가 동참했고, 영국과 일본도 검토 중입니다. 청와대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뉴질랜드에 이어 호주도,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했습니다. 스콧 모리슨 / 호주 총리 "(인권, 무역 등) 여러 이슈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지만 중국은 받아들이지 않았고, 언제나 이견이 있었습니다." 호주가 코로나 책임론을 제기하자, 중국이 호주산 와인 수입 제한 등 무역보복으로 응수하는 등, 계속 충돌해왔습니다. 영국과 일본도, 정부 인사들의 올림픽 참석에 부정적입니다. 영국은 참석하는 인사의 직급을 낮추는 부분적 보이콧을, 일본은 각료급의 파견을 보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어제) "올림픽의 의의, 나아가 우리 외교에서의 의의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국익의 관점에서 판단하겠습니다." 올림픽 개최가 예정된 나라들은 셈법이 복잡합니다. 2026년 밀라노 동계올림픽을 준비 중인 이탈리아는 동참하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2024년 파리 하계올림픽을 유치한 프랑스는 아직 결정된 게 없다는 입장입니다. 중국은 오늘도 동참한 국가들을 거세게 비난했습니다. 왕원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그들(호주)이 오든 안 오든, 아무도 개의치 않습니다." 청와대는 "현재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이유진입니다. 이유진 기자(periodista@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11208 29

  • 신규확진 7175명, 사상 첫 7천명대…위중증 840명 '최다' 02:06
    신규확진 7175명, 사상 첫 7천명대…위중증 840명 '최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지옥'의 연상호 감독 01:38
    '지옥'의 연상호 감독 "韓 콘텐츠 인기 비결은 창의성과 다양성"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서울우유 광고…네티즌들 00:09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서울우유 광고…네티즌들 "역겹다" 비난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12월 8일 '뉴스 9' 예고 01:05
    12월 8일 '뉴스 9' 예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확진자 7일만에 5천→7천명…총리 02:46
    확진자 7일만에 5천→7천명…총리 "대응 역량 빠르게 소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월 8일 '뉴스 9' 헤드라인 01:24
    12월 8일 '뉴스 9' 헤드라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월 이후 코로나로 1171명 숨져… 01:48
    11월 이후 코로나로 1171명 숨져…"치명률, 英·佛의 5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PCR 검사로 구별 안되는 '스텔스 오미크론'까지 나왔다 01:41
    PCR 검사로 구별 안되는 '스텔스 오미크론'까지 나왔다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재택치료 보상비 46만원 추가 지원…가족 격리 7일로 단축 01:56
    재택치료 보상비 46만원 추가 지원…가족 격리 7일로 단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앞으로 확산세는? '일상회복' 어떻게 해야하나? 04:50
    앞으로 확산세는? '일상회복' 어떻게 해야하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이재명 01:43
    이재명 "주4일제 가야할 길, 공약 확신은 못 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李, 01:37
    李, "재난지원금 철회" "존경하는 박근혜" 오락가락 논란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윤석열 01:44
    윤석열 "충청은 500년 뿌리, 호남은 마음의 고향"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野, 노재승 발언 논란에 '조치 검토'…당내서도 01:40
    野, 노재승 발언 논란에 '조치 검토'…당내서도 "본인 결단 필요"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50대 연쇄살인범, 지인·공범 살해 뒤 태연히 숙박업소 은신 01:30
    50대 연쇄살인범, 지인·공범 살해 뒤 태연히 숙박업소 은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경찰·소방·시청서 잇단 확진…필수인력 '일상 멈춤' 속출 01:38
    경찰·소방·시청서 잇단 확진…필수인력 '일상 멈춤' 속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1:50
    "손해 수천만원인데 10만원 보상?"…자영업자들 '울분'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밤마다 귀가 전쟁…택시기사 구인난에 첫 취업박람회까지 01:41
    밤마다 귀가 전쟁…택시기사 구인난에 첫 취업박람회까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소떼 출몰에 골프장·마을 텃밭 엉망…대책 없어 '골치' 01:50
    소떼 출몰에 골프장·마을 텃밭 엉망…대책 없어 '골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인 가구 '짙어진 그늘'…일자리·소득 낮고 아픈 사람 많다 01:52
    1인 가구 '짙어진 그늘'…일자리·소득 낮고 아픈 사람 많다
    조회수 15
    본문 링크 이동
  • [포커스] 출범땐 요란하더니 사라진 혜택…인터넷은행 논란 02:26
    [포커스] 출범땐 요란하더니 사라진 혜택…인터넷은행 논란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스폰서 의혹' 윤우진 구속…'檢 로비'로 수사 확대하나 01:45
    '스폰서 의혹' 윤우진 구속…'檢 로비'로 수사 확대하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대선설명서 서반장 vs 김반장] 40%에 가려진 60% & 커튼 뒤 김건희 06:13
    [대선설명서 서반장 vs 김반장] 40%에 가려진 60% & 커튼 뒤 김건희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호주도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靑 01:40
    호주도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靑 "검토 안해"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337년 만에 절 밖으로…조선 승려들의 불교 미술 전시 01:54
    337년 만에 절 밖으로…조선 승려들의 불교 미술 전시
    조회수 32
    본문 링크 이동
  • 빙상연맹 01:42
    빙상연맹 "심석희 충돌, 고의 맞지만 자기방어 가능성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신동욱 앵커의 시선] 허경영 현상을 어찌할꼬 03:13
    [신동욱 앵커의 시선] 허경영 현상을 어찌할꼬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목요일도 포근…출근길 안개· 빙판길 주의 01:03
    [날씨] 목요일도 포근…출근길 안개· 빙판길 주의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12월 8일 '뉴스 9' 클로징 00:11
    12월 8일 '뉴스 9'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 [영상] 이근 02:46
    [영상] 이근 "첫 미션 이르핀서…눈앞에서 러군 총격에 운전자 쓰러져"
    조회수 63
    본문 링크 이동
  • 2 [자막뉴스] 02:16
    [자막뉴스] "도와주러 갔지만, 실망"...韓 의용군 충격 증언
    조회수 201
    본문 링크 이동
  • 3 01:51
    "미·우크라, 서방무기로 러 본토 공격시 확전위험 공감"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4 유엔 안보리 대북 추가 제재 불발…중·러 '어깃장' 02:28
    유엔 안보리 대북 추가 제재 불발…중·러 '어깃장'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5 우크라이나 의용대 합류 이근 귀국…치료 후 경찰 조사 02:46
    우크라이나 의용대 합류 이근 귀국…치료 후 경찰 조사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6 [투데이 와글와글] 토트넘 동료들과 '한우 먹방' 찍은 손흥민 선수 01:12
    [투데이 와글와글] 토트넘 동료들과 '한우 먹방' 찍은 손흥민 선수
    조회수 66
    본문 링크 이동
  • 7 [단독] 이근 02:58
    [단독] 이근 "침투 작전 중 양쪽 무릎 다쳐...러시아군 전쟁 범죄 목격"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8 범행 전 총격 예고… 01:46
    범행 전 총격 예고…"분유보다 총 사는 게 더 쉬워" 비판도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9 02:58
    "중국, 서방과 긴장 고조 속 러시아와 군사협력 지속할 것"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10 중계하듯 SNS에 범행 예고…희생자 모두 한 교실서 나와 02:03
    중계하듯 SNS에 범행 예고…희생자 모두 한 교실서 나와
    조회수 45
    본문 링크 이동
  • 11 바이든 02:18
    바이든 "18세 청소년이 총 살 수 있는 것은 잘못된 것"
    조회수 45
    본문 링크 이동
  • 12 WHO, 원숭이두창 과잉반응 말라더니… 02:10
    WHO, 원숭이두창 과잉반응 말라더니…"경계 높여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3 유엔 안보리, 중국·러시아 반대로 대북 추가 제재 불발 00:23
    유엔 안보리, 중국·러시아 반대로 대북 추가 제재 불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World Now_영상] '악마의 무기' 러, 돈바스 지역에 진공폭탄 투하 00:19
    [World Now_영상] '악마의 무기' 러, 돈바스 지역에 진공폭탄 투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BTS, 백악관서 바이든 만난다… 02:27
    BTS, 백악관서 바이든 만난다…"증오범죄 퇴치 논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영상] 03:10
    [영상] "TOS-1A가 급습"…돈바스 민가 인근 무차별 폭격 모습 공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BTS, 바이든과 백악관서‥ 01:33
    BTS, 바이든과 백악관서‥"증오범죄 논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영상] 18살 총격범 제압에 1시간 걸려…美 '학살 방치' 비판 고조 02:21
    [영상] 18살 총격범 제압에 1시간 걸려…美 '학살 방치' 비판 고조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9 푸틴 02:01
    푸틴 "제재 풀면 식량위기 해결"…돈바스 전투 최고조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0 내달 10일부터 일본 단체관광 가능…한국서 입국시 검사 면제 00:41
    내달 10일부터 일본 단체관광 가능…한국서 입국시 검사 면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01:52
    "중국, 가장 심각한 도전...전략 환경 바꾸겠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안보리 대북 추가 제재안 부결‥중·러 반대 01:55
    안보리 대북 추가 제재안 부결‥중·러 반대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3 [영상] 바이든, 백악관서 BTS 만난다…RM 01:43
    [영상] 바이든, 백악관서 BTS 만난다…RM "별일이 다 생기네"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24 불법 어망 걸려있던 고래 구조 01:39
    불법 어망 걸려있던 고래 구조 "입도 못 벌리고 있었다" [국경없는영상]
    조회수 18
    본문 링크 이동
  • 25 우크라이나 의용대 합류 이근 귀국… 02:46
    우크라이나 의용대 합류 이근 귀국…"돌아가고 싶은 마음"(종합)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6 유엔 안보리 대북 추가제재, 중·러 반대로 불발 02:18
    유엔 안보리 대북 추가제재, 중·러 반대로 불발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7 미국 02:10
    미국 "중국 가장 심각한 도전"‥고강도 압박 예고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28 원숭이두창 미국서 9건‥WHO 00:42
    원숭이두창 미국서 9건‥WHO "각국 감시 강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무디스,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2.7%→2.5% 하향 00:40
    무디스,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2.7%→2.5% 하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미국인, 국무장관·영국총리보다 김정은 더 잘 아는듯 00:45
    미국인, 국무장관·영국총리보다 김정은 더 잘 아는듯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