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앵커의 시선] 손세이셔널

2022.05.23 방영 조회수 5
정보 더보기
손흥민이 현란한 드리블로 마트 진열대 사이를 질주합니다. "소니(손)가 돌파했습니다! 수비수를 제쳤습니다! 슛을 날립니다!" 손흥민이 멋진 슈팅으로 시리얼 탑을 무너뜨리자 중계팀도 손님들도 환호합니다. 영국 공영방송 BBC가 만든 프로그램 홍보영상입니다. 소아암 어린이들을 돕는 자선광고에서는 아침상을 차리며 요즘 말로 '아재 개그'를 선보입니다. "햄은 역시 토튼햄이지" 손흥민의 이적시장 가치는 8천만 유로, 천억 원이 넘습니다. 구단 급여만, 세금 40퍼센트 떼고 한 달에 6억6천만원씩 받습니다. 하지만 그는 어릴 적 한때 컨테이너에서 살았을 만큼 어렵게 자랐습니다.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팀에 입단해 구단 숙소에서 살던 열여섯 살 손흥민은 한국식당에 갈 돈이 없었습니다. 우리 음식이 너무 먹고 싶어서 인터넷으로 한식 사진을 검색해 입맛을 다셨습니다. 아버지가 모든 일을 접고, 밥솥과 반찬 챙겨 들고 독일로 날아왔습니다. 값싼 모텔에 묵으며 밥을 해 먹이며 뒷바라지했습니다. 프로축구에서 뛰었던 아버지 손웅정씨가 아들을 호되게 훈련시킨 얘기는 이미 잘 알려졌습니다. 하루 줄넘기 이단 뛰기 천 번, 양발 슈팅 천 개… 그런데 손흥민은 곱게 자란 아들처럼 늘 얼굴이 맑고 밝습니다. 그라운드에 뛰어들었다가 끌려 나가는 어린이 팬에게 유니폼을 벗어 선물합니다. 머리를 쓰다듬고 껴안아 줍니다. 라이벌 리버풀의 감독은 손흥민의 골에 번번이 발목이 잡히고도 끌어안아 격려해줍니다. 즐겁게 농담을 주고받습니다.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패한 뒤 눈물을 흘리는 손흥민을 위로했습니다. 퇴장 당하는 그를 상대팀이 다독이는 것도 보기 드문 장면이지요. 나라와 인종, 세대를 뛰어 넘은 그의 무엇이, 적장과 적 팀의 마음까지 사로잡는 걸까요. 아버지는 그에게 "축구보다 사람이 먼저다. 겸손하라"고 가르쳤습니다. 한 해 백 권쯤 책을 읽고 서른 권을 추려 밑줄 그은 뒤 아들에게 건넸습니다. 아버지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볼보이"를 자처합니다. 아들은 아들대로 "내 축구는 온전히 아버지의 작품"이라고 말합니다. IMF 외환위기 때 실의에 빠진 국민에게 희망과 용기를 불어넣어줬던 맨발의 박세리를 아직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 이 땅의 젊음들이 지금 빠져 있는 좌절과 절망의 수렁은 그때보다 더 깊으면 깊었지, 결코 덜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이 그들은 보란듯이 털고 일어나 걱정하는 어른들을 오히려 위로하곤 합니다. 그것이 대한민국의 젊음이고 그래서 우리에게는 또 기대되는 미래가 있는 것이지요. 5월 23일 앵커의 시선은 '손세이셔널' 이었습니다. 신동욱 기자(tjmicma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20523 19

  • 러 록밴드, 콘서트장서 '망할 전쟁' 연호… 00:14
    러 록밴드, 콘서트장서 '망할 전쟁' 연호…"처벌될 수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단독] 00:19
    [단독] "왜 나만 빼고 술마셔"…30대 女, 강남 한복판서 만취 '묻지마 흉기 난동'
    조회수 93
    본문 링크 이동
  • 6.1 지방선거 개표방송은 TV조선과 함께! 미리보는 TV조선 개표방송 00:26
    6.1 지방선거 개표방송은 TV조선과 함께! 미리보는 TV조선 개표방송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尹대통령, '中견제' IPEF 회의 참석… 02:22
    尹대통령, '中견제' IPEF 회의 참석…"韓,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로 발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노무현 前 대통령 추도식, 보수 정권 총리·여당 지도부 첫 참석 02:02
    노무현 前 대통령 추도식, 보수 정권 총리·여당 지도부 첫 참석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합의 당사자 野 윤호중도 입장 바꿔 02:00
    합의 당사자 野 윤호중도 입장 바꿔 "법사위원장 주기 어려워"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단독] '변호사비 대납 의혹' S사 실소유주, 김동연 출마하자 고액 후원 02:09
    [단독] '변호사비 대납 의혹' S사 실소유주, 김동연 출마하자 고액 후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尹대통령 01:43
    尹대통령 "靑, 국민 여러분의 것"…영빈관·춘추관 내부도 공개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새 檢 지휘부 01:46
    새 檢 지휘부 "권력 비리 철저 규명"…대장동-옵티머스 등 수사 예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입국 전 신속항원검사' 공항 활기…118일만에 확진 1만명 아래 01:33
    '입국 전 신속항원검사' 공항 활기…118일만에 확진 1만명 아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택시 포기하고 따릉이 타고 귀가…'박봉'에 떠나는 택시기사들 01:49
    택시 포기하고 따릉이 타고 귀가…'박봉'에 떠나는 택시기사들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택시 요금인상과 승차공유 또 수면 위로…대책 찾기 '골머리' 01:46
    택시 요금인상과 승차공유 또 수면 위로…대책 찾기 '골머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與 02:00
    與 "전 의원 사전투표" vs 野 "투표하면 이긴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단일화 무산 서울교육감 보수후보들 02:23
    단일화 무산 서울교육감 보수후보들 "내로남불·무능" 조희연 협공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속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사퇴 00:25
    [속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사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정치설명서 김반장 vs 서반장] 결국은 尹의 선거 & 명풍(明風)은 없었다? 05:50
    [정치설명서 김반장 vs 서반장] 결국은 尹의 선거 & 명풍(明風)은 없었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분유 대란 美, 군용기로 수송 작전… 01:32
    분유 대란 美, 군용기로 수송 작전…"독일서 특수분유 첫 공수"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신동욱 앵커의 시선] 손세이셔널 03:21
    [신동욱 앵커의 시선] 손세이셔널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5월 23일 '뉴스 9' 클로징 00:11
    5월 23일 '뉴스 9'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 '전 여친 가족 살해' 이석준 무기징역 판결에 항소 00:31
    '전 여친 가족 살해' 이석준 무기징역 판결에 항소
    조회수 16
    본문 링크 이동
  • 2 집에서 2m 어항 '펑'…그냥 터졌나, 터질 수밖에 없었나 02:34
    집에서 2m 어항 '펑'…그냥 터졌나, 터질 수밖에 없었나
    조회수 97
    본문 링크 이동
  • 3 조순 전 경제부총리 고별식 엄수...발인 뒤 강릉 선영으로 00:24
    조순 전 경제부총리 고별식 엄수...발인 뒤 강릉 선영으로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4 02:51
    "우리 동네 자랑 '50살 능소화' 절단한 사람 찾습니다"
    조회수 44
    본문 링크 이동
  • 5 여성 들이받고 강제로 태우려…19일 도피 끝 검거 01:34
    여성 들이받고 강제로 태우려…19일 도피 끝 검거
    조회수 18
    본문 링크 이동
  • 6 02:28
    "원숭이두창·수두 차이는 '림프절비대·손발바닥 발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7 [단독] 02:42
    [단독] "권도형, 자기가 만든 코인 안 믿어"…테라 관계자들 줄줄이 검찰 진술
    조회수 35
    본문 링크 이동
  • 8 02:29
    "원숭이두창 치명률 0.2% 이하 전망...흉터 남을 수 있어 적극 치료해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날씨] 주말 30도 안팎 무더위…내륙 요란한 소나기 01:37
    [날씨] 주말 30도 안팎 무더위…내륙 요란한 소나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전남 완도 한 달 살기 나선 일가족 3명 사라져...경찰, 실종 경보 발령 02:09
    전남 완도 한 달 살기 나선 일가족 3명 사라져...경찰, 실종 경보 발령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신규 확진 6,790명‥16일 연속 1만 명 미만 00:29
    신규 확진 6,790명‥16일 연속 1만 명 미만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2 [날씨] 서울 한낮 31도 다시 무더위…충청·남부엔 소나기 00:30
    [날씨] 서울 한낮 31도 다시 무더위…충청·남부엔 소나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신규 환자 6,790명 '완만한 감소'...생활비 지원, 저소득 가정으로 축소 02:13
    신규 환자 6,790명 '완만한 감소'...생활비 지원, 저소득 가정으로 축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날씨] 폭염주의보 확대, 서울 31℃·강릉 35℃...곳곳 소나기 01:49
    [날씨] 폭염주의보 확대, 서울 31℃·강릉 35℃...곳곳 소나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수도권 순환도로에서 승용차·버스 추돌 사고...두 명 부상 00:24
    수도권 순환도로에서 승용차·버스 추돌 사고...두 명 부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진료 불만' 응급실에 불 지른 남성...환자 등 47명 대피 소동 00:37
    '진료 불만' 응급실에 불 지른 남성...환자 등 47명 대피 소동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서울 서초동 우면산 소망 탑 폭우로 붕괴 00:17
    서울 서초동 우면산 소망 탑 폭우로 붕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갯녹음어장 복원용 '해조생육 블록' 개발 02:10
    갯녹음어장 복원용 '해조생육 블록' 개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날씨] 강원동해안·영남 폭염 특보...곳곳 소나기 01:39
    [날씨] 강원동해안·영남 폭염 특보...곳곳 소나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민주당 송옥주 보좌직원 성추행 의혹…경찰 수사 착수 00:34
    민주당 송옥주 보좌직원 성추행 의혹…경찰 수사 착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1 행안장관, 경찰 인사 논란에 00:31
    행안장관, 경찰 인사 논란에 "관련자들 조사해봐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3년만에 개장한 한강 야외수영장 01:39
    3년만에 개장한 한강 야외수영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01:51
    "6·25 참전용사께 감사편지 써요"...전쟁기념관 각양각색 행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전면 재검토 02:32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전면 재검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소득 하위 절반 가구에만 코로나 격리지원금 지급 01:56
    소득 하위 절반 가구에만 코로나 격리지원금 지급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6 현미로 키우는 '동충하초'...귀한 약재 대중화 선언 02:40
    현미로 키우는 '동충하초'...귀한 약재 대중화 선언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7 01:51
    "타지역 아이들을 왜…" 아동보호치료시설 또 문 닫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성추행 승려' 징계 보류…피해자가 오히려 지방 발령 02:13
    '성추행 승려' 징계 보류…피해자가 오히려 지방 발령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9 서울 대치동 학원 건물서 불…학생 등 77명 대피 소동 01:48
    서울 대치동 학원 건물서 불…학생 등 77명 대피 소동
    조회수 17
    본문 링크 이동
  • 30 이 시각 교통정보 00:56
    이 시각 교통정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