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스] 美도 인플레이션 공포...체감 물가 10% 넘게 급등

2022.07.05 방영 조회수 2
정보 더보기
■ 진행 : 엄지민 앵커 ■ 출연 : 김은경 / LA 리포터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미국의 물가상승률도 지난달 8.6% 급등하면서41년 만에 최대 폭의 상승을 기록했죠. 인플레이션을 해결하기 위해 연준에서는 지난 5월과 6월 기준 금리를 0.5%p, 0.75%p씩 연이어 올리고 있지만 물가는 쉽사리 잡히지 않는 모습입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미국 현지 연결해서 들어보려고 하는데요. 미국 LA에 거주하고 있는 YTN 김은경 리포터 연결돼 있습니다. 나와 계시죠? [기자] 안녕하세요, LA입니다. [앵커] 안녕하십니까? 지금 한국의 소비자물가 6% 올랐는데 미국도 물가가 많이 올랐잖아요. 체감 좀 되십니까? [기자] 미국 물가 정말 많이 올랐습니다. 앞서 말씀해 주신 대로 체감물가상승률 말고 진짜 소비자물가 상승률 8%로 지금 뉴스가 나오고 있는데요. 가솔린부터 식당 그리고 마켓 등 움직이면 모두 다 돈이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그래서 최근에는 휴가철이 와도 여행은 가급적 줄이고 또 취미활동마저도 줄이고 주말도 가급적 집에서 보내자는 분위기가 만연합니다. [앵커] 수치는 8% 정도지만 체감하는 물가는 또 다를 것 같아요. 체감은 얼마나 하십니까? [기자] 체감물가상승률은 제가 생각할 때 적어도 20% 이상인 것 같습니다. 이 수치도 제가 여유를 두고 드린 수치이기 때문에 실제로 친구들과 대화할 때는 모든 게 마치 2배로 오른 것 같다, 이렇게 말을 할 정도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대로 가솔린부터 마켓의 장바구니 물가까지 사실 오르지 않은 걸 찾기가 어렵기 때문에 이처럼 2배가 올랐다, 이렇게 말을 할 수 있겠습니다. [앵커] 안 오른 게 없다고 말씀하셨는데 지금 가장 많이 올랐다고 느끼시는 게 어떤 게 있으실까요? [기자] 아무래도 미국에서 가장 필요한 게 바로 자동차일 텐데요. 그래서 그런지 가솔린 가격이 아주 가장 많이 오른 것 같습니다. 수치로 따져보자면 저의 중형차 같은 경우 예전에는 한 탱크를 가득 채웠을 때 60달러 정도였다면 지금은 85달러에서 90달러 정도를 내야지만 한 탱크가 가득 채워집니다. 따라서 35~40% 정도로 가솔린 가격이 많이 오른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렇게 기름값이 많이 오르다 보니까 미국에서는 기름차 대신에 전기차를 찾는 분들도 늘었다고 하던데 실제로 그렇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전기차의 유행은 날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실제로 예전에는 전기차를 구입할 때 원하면 바로 구입할 수 있었지만 요즘 같은 경우에는 전기차 구입을 원한다고 하면 미리 예약을 해서 몇 개월에서 길게는 1년이 넘게 기다려야 전기차를 구입할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앵커] 그리고 밥상물가도 궁금한데 미국에서는 주로 장을 볼 때 대형마트에서 식료품 구매를 많이 하잖아요. 마트에 가셨을 때 달라진 걸 느끼십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특히 고깃값과 야채값, 마켓에서 살 수 있는 모든 게 다 올랐다고 볼 수 있겠지만 특히 고깃값이 많이 올랐고요. 예전에는 세일을 자주하던 품목들도 이제는 세일하는 것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입니다. 저를 기준으로 보자면 1인 평균 일주일 동안 제가 장을 볼 때 예전에는 60달러 정도면 일주일치 장을 볼 수 있었는데요. 지금은 마켓 가서 일주일치 장을 본다고 하면 적어도 100불 정도는 줘야 일주일치 장을 볼 수가 있습니다. [앵커] 지금 한국 상황은 채소 값이 폭염 때문에 많이 올랐고 또 곡물가가 오르면서 연쇄적으로 고깃값도 굉장히 많이 올랐는데 미국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고깃값도 오르고 또 채솟값 등 마켓에서 사는 모든 것이 올랐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식당 가격 역시 많이 올랐는데요. 이처럼 마켓의 가격이 오르니까 식당도 가격이 오르겠죠. 그리고 미국은 한국과는 달리 식당에서 밥을 먹으면 팁을 내야 합니다. 그래서 식당의 오른 가격에 더해서 그 퍼센테이지로 팁을 내야 하기 때문에 모든 게 2배로 올랐다고 느끼는 것이 그런 이유이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앵커] 리포터께서는 외식을 좀 자주하는 편입니까? [기자] 예전에는 저도 회사에 가서 점심 같은 경우는 친구들과 또는 같이 일하는 동료들과 많이 사 먹었는데요. 최근에는 저뿐만 아니라 일하는 동료들도 도시락을 싸오거나 또 집이 가까운 경우에는 집에 가서 점심을 먹고 오는 케이스도 많이 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 분위기는 한국과 굉장히 비슷한 것 같습니다. 지금 미국에서 하반기쯤에는 경기가 침체했다가 다시 회복됐다가 다시 침체하는 이런 더블딥 우려도 나오고 있고요. 또 스태그플레이션에 빠질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데 현지에서 느끼는 경기침체 우려에 대한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많이 좋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앞서 제가 말씀드린 것처럼 물가가 이렇게 많이 오르고 또 미국의 주식 역시 곤두박질을 치고 있는데요. 게다가 집값도 하락세로 돌아섰다는 뉴스가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다들 지갑을 닫고 불경기에 대비하자는 분위기입니다. [앵커] 그리고 말씀하신 것처럼 소비자 지출도 둔화됐지만 일자리 같은 경우에도 줄고 있다는 기사들이 들어오고 있더라고요. 실제로 그렇습니까? [기자] 코비드 바로 직후에는 일자리가 아주 많았습니다. 때문에 일자리를 쉽게 구할 수 있고 또 회사를 옮기는 케이스도 많았지만요. 최근에는 일자리가 서서히 줄고 있는 게 피부로 느껴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회사에서 해고를 당한 사람들이나 레이오프를 당했다 이런 얘기들도 많이 들려오고 있고요. 뉴스에서도 실리콘밸리 같은 경우 엔지니어들의 숫자를 줄이겠다, 이런 뉴스들이 굉장히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리고 리포터께서 한인타운 인근에 거주를 하신다고 들었는데 한인타운에 사는 우리 동포들 그중에서도 자영업을 하시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 시름이 깊을 것 같습니다. 현지 한인들 목소리 어떻습니까? [기자] 굉장히 좋지 않습니다. 이 한인타운은 캘리포니아주 LA에 속해 있는데요. 이 LA에서 최근 Minimum Wage 즉 최저임금이 올랐기 때문에 식당을 운영하시는 분들이나 소규모 기업을 하시는 분들도 직원들의 월급을 다 올려줘야 하기 때문에 다들 힘든 상황이 악순환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식당 가격을 올리고 그렇게 되면 또 손님들의 발길이 줄어들고 이런 악순환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앵커] 미국 LA 현지 연결해서 미국의 물가 상황 알아봤습니다. 지금까지 YTN 김은경 리포터와 함께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더뉴스 20220705 5

  • [더뉴스] 세계 곳곳 '인플레이션으로 폭풍 속'...튀르키예 79% 물가 상승 02:25
    [더뉴스] 세계 곳곳 '인플레이션으로 폭풍 속'...튀르키예 79% 물가 상승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더정치] 여야 청년정치 이준석·박지현 '최대 위기'...기사회생 할까? 01:49
    [더정치] 여야 청년정치 이준석·박지현 '최대 위기'...기사회생 할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더뉴스] 美도 인플레이션 공포...체감 물가 10% 넘게 급등 06:40
    [더뉴스] 美도 인플레이션 공포...체감 물가 10% 넘게 급등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더뉴스] '이준석·박지현'의 청년 정치 위기 봉착...해법은 없나? 26:46
    [더뉴스] '이준석·박지현'의 청년 정치 위기 봉착...해법은 없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더뉴스] '40일 만에 최다' 코로나19 1만 8147명 확진...재유행 조짐? 08:11
    [더뉴스] '40일 만에 최다' 코로나19 1만 8147명 확진...재유행 조짐?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 파손된 발트해 가스관서 기록적 메탄가스 누출… 01:52
    파손된 발트해 가스관서 기록적 메탄가스 누출…"기후에 재앙"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2 01:42
    "일자리 기여 1위, 혜택은 제외"…미 언론도 IRA문제 주목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3 [영상] 바이든, 숨진 의원 부르며 01:29
    [영상] 바이든, 숨진 의원 부르며 "어디 있소?"…또 건강 이상설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4 00:38
    "스위스 빙하, 올해만 6% 사라졌다…재앙적 규모"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5 [이 시각 세계] 이란 전 대통령 딸, 반정부 시위 혐의 체포 00:34
    [이 시각 세계] 이란 전 대통령 딸, 반정부 시위 혐의 체포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6 쿠바 전력망도 붕괴…'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리다 상륙 01:56
    쿠바 전력망도 붕괴…'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리다 상륙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7 [이 시각 세계]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 미국 플로리다 상륙 01:02
    [이 시각 세계]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 미국 플로리다 상륙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8 [이 시각 세계] 필라델피아서 학교 총격, 14세 소년 사망 00:33
    [이 시각 세계] 필라델피아서 학교 총격, 14세 소년 사망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9 러, 가스관 누출 안보리 소집 요청...미국 배후설 주장 02:15
    러, 가스관 누출 안보리 소집 요청...미국 배후설 주장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0 돈 풀면서 금리 올린다?…IMF, '파운드 폭락' 영 비판 01:50
    돈 풀면서 금리 올린다?…IMF, '파운드 폭락' 영 비판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1 조지아 국경 16km 탈출 행렬…러, 동원령 도피 막는다 01:28
    조지아 국경 16km 탈출 행렬…러, 동원령 도피 막는다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2 EU, 러시아 추가 제재‥ 02:11
    EU, 러시아 추가 제재‥"군사 작전 지속"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3 해리스 부통령, 오늘 DMZ 방문…미 01:45
    해리스 부통령, 오늘 DMZ 방문…미 "동맹의 힘 보여줄 것"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4 [자막뉴스] 러시아 '일사천리 합병' 공세 속도전...EU 입장은? 02:18
    [자막뉴스] 러시아 '일사천리 합병' 공세 속도전...EU 입장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5 아이티 갱단 폭력사태…대사관, 우리 교민 철수 권고 00:40
    아이티 갱단 폭력사태…대사관, 우리 교민 철수 권고
    조회수 69
    본문 링크 이동
  • 16 [영상] 미, 푸틴 핵무기 사용 감시 나섰다…'리벳조인트' 띄워 정보수집 02:27
    [영상] 미, 푸틴 핵무기 사용 감시 나섰다…'리벳조인트' 띄워 정보수집
    조회수 23
    본문 링크 이동
  • 17 [영상] 미사일 발사에 핵실험 가능성…11월 美선거까지 수위 높이나 02:57
    [영상] 미사일 발사에 핵실험 가능성…11월 美선거까지 수위 높이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무기한 전쟁 예고…미, 우크라에 재고 아닌 신품무기 지원 시작 02:04
    무기한 전쟁 예고…미, 우크라에 재고 아닌 신품무기 지원 시작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EU, 러시아 추가 제재‥ 02:12
    EU, 러시아 추가 제재‥"군사작전 지속"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0 미 증시 상승 마감‥나스닥 2% 이상 올라 00:38
    미 증시 상승 마감‥나스닥 2% 이상 올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1 01:53
    "북, 불안정하고 도발적"‥미 부통령 방한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2 미 중간선거 겨냥 도발수위 높이나…핵실험 동향 주시 02:25
    미 중간선거 겨냥 도발수위 높이나…핵실험 동향 주시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3 발트해 가스관 누출에 놀란 노르웨이·핀란드, 영해 보안강화(종합) 01:52
    발트해 가스관 누출에 놀란 노르웨이·핀란드, 영해 보안강화(종합)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4 플로리다 허리케인 최고등급 육박… 00:40
    플로리다 허리케인 최고등급 육박…"기록적 피해 우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5 [출근길 인터뷰] 러, '속전속결' 우크라 영토 병합…핵전쟁 공포까지? 05:19
    [출근길 인터뷰] 러, '속전속결' 우크라 영토 병합…핵전쟁 공포까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6 위안/달러 환율 14년 만에 최고…아시아 증시 급락 00:44
    위안/달러 환율 14년 만에 최고…아시아 증시 급락
    조회수 13
    본문 링크 이동
  • 27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수색 중 무력충돌 01:12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수색 중 무력충돌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8 美 플로리다 향하는 허리케인 '이언' 위력, 최고등급 육박 01:49
    美 플로리다 향하는 허리케인 '이언' 위력, 최고등급 육박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9 00:26
    "가스관 공격 위해 바다에 폭파장치 떨어뜨린 듯"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30 미 ,북 미사일 발사 규탄… 00:27
    미 ,북 미사일 발사 규탄…"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