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출하는 환자 피해, 배상길은? "의사 과실 입증돼야"

2024.03.02 방영 조회수 1
정보 더보기
◀ 앵커 ▶ 전공의 집단 사직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수술이 미뤄지고 치료가 지연되는 등 피해를 호소하는 환자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과거 의사 파업 당시에도 이런 일들이 있었는데 당시 피해를 입은 환자 가족들이 병원을 상대로 냈던 소송들, 그 결과는 어땠을까요? 손해배상 책임이 인정된 경우와 그렇지 않았던 경우를 김상훈 기자가 자세히 따져봤습니다. ◀ 리포트 ▶ 지난 2000년, 의사 파업 당시 구토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던 3살 아이는 5시간 넘게 응급실에 머무르면서 수술을 받지 못했습니다. 응급실 의사가 부족하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뒤늦게 2시간 거리의 대학병원으로 옮겨진 뒤 장 폐쇄증으로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후유증으로 장애를 얻게 됐습니다. 아이 부모는 이듬해 전원을 늦게 한 병원에 소송을 냈고 6년여 만에 법원은 8천5백만 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확정 판결했습니다. 법원은 "파업으로 수술을 할 수 없었다면 신속하게 수술 가능한 병원으로 옮겼어야 했다"며 "뒤늦게 의사 동행도 없이 먼 병원에 옮겨, 수술 적기를 놓쳤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2000년 의사 파업 때 복부 조영술을 받다 급성췌장염으로 숨진 환자에 대해서 법원은 병원의 배상 책임을 부인했습니다. "검사 과정에서 의료진 과실로 환자가 사망했다고 볼 수 없다"고 봤기 때문입니다. 다만 "파업 상황에서 의료진이 조영술의 위험성을 설명하지 않았다"며 위자료 일부만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병이 악화되거나, 환자가 사망하게 된 과정에, 병원의 구체적 과실이 확인돼야 배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정민/변호사] "'전공의들이 집단 사직했기 때문에 응급상황 대처가 어려웠다' 그런 사정만 가지고는 책임 인정이 어려울 것 같고 구체적으로 주의의무 위반이 인정돼야…" 애초에 병원 문턱을 넘지 못한 이른바 '응급실 뺑뺑이' 환자의 경우 병원에 책임을 묻기 쉽지 않습니다. 과거 의료진 파업으로 암 수술이 당일 취소된 환자에게 병원이 위로금 1천만 원을 준 적이 있지만 이번엔 병원들이 미리 환자들에게 수술 연기를 통보하는 형식을 갖췄습니다. 병원은 환자에게 배상한 돈을 과실이 있는 의료진에게 청구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집단 사직서를 낸 전공의들은 이미 환자를 보지 않고 있어 여기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MBC뉴스 김상훈입니다. 영상편집: 박천규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편집: 박천규 김상훈 기자(sh@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MBC 20240302 31

  • 강풍에 매서운 꽃샘추위‥오후부터 눈·비 01:29
    강풍에 매서운 꽃샘추위‥오후부터 눈·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전공의 이탈' 첫 강제수사‥내일 대규모 집회 02:02
    '전공의 이탈' 첫 강제수사‥내일 대규모 집회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어선 실종자 야간 수색‥인천 서구 야산서 불 01:45
    어선 실종자 야간 수색‥인천 서구 야산서 불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주 만에 나발니 장례식‥수천 명 추모 속에 영면 02:06
    2주 만에 나발니 장례식‥수천 명 추모 속에 영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운동화·모자 팔아 벌금 충당?‥트럼프, 재정 위기 02:09
    운동화·모자 팔아 벌금 충당?‥트럼프, 재정 위기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김영주 만나 입당 제안‥박민식에 강서을 요청 02:39
    김영주 만나 입당 제안‥박민식에 강서을 요청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공천 갈등 확산‥민주당 투톱 '의견 대립' 02:10
    공천 갈등 확산‥민주당 투톱 '의견 대립'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105년 전 그날의 함성‥다시 듣는 02:19
    105년 전 그날의 함성‥다시 듣는 "독립 만세"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경찰 강제수사 돌입‥전공의 복귀 움직임은 없어 02:17
    경찰 강제수사 돌입‥전공의 복귀 움직임은 없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민주, 이재명 '계양을' 공천‥원희룡과 대결 확정 01:59
    민주, 이재명 '계양을' 공천‥원희룡과 대결 확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푸틴 정적' 나발니, 의문사 2주 만에 장례식 엄수 01:37
    '푸틴 정적' 나발니, 의문사 2주 만에 장례식 엄수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반짝 추위, 점차 누그러져‥중부 내륙 눈·비 00:57
    [날씨] 반짝 추위, 점차 누그러져‥중부 내륙 눈·비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이재명·원희룡 인천 계양을서 '명룡대전' 성사‥이준석은 동탄 출마 02:29
    이재명·원희룡 인천 계양을서 '명룡대전' 성사‥이준석은 동탄 출마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조정식 등 지도부 단수 공천‥홍영표 컷오프 확정에 반발 확산 02:02
    조정식 등 지도부 단수 공천‥홍영표 컷오프 확정에 반발 확산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공천 탈락'에 국민의힘 전 당협위원장 분신 시도 00:29
    '공천 탈락'에 국민의힘 전 당협위원장 분신 시도
    조회수 22
    본문 링크 이동
  • 의사협회 내일 총궐기‥정부 02:19
    의사협회 내일 총궐기‥정부 "압수수색은 의사 압박 아냐"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주택화재 잇따라 40대·90대 여성 사망‥제주 어선 사고 실종자 숨진 채 발견 01:53
    주택화재 잇따라 40대·90대 여성 사망‥제주 어선 사고 실종자 숨진 채 발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2:25
    "부상자 상당수 총상" 증언 나와‥바이든 "곧 구호품 투하"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일단 한국어 공부부터'‥한국 가사관리사 취업 꿈꾸는 필리핀 사람들 02:57
    '일단 한국어 공부부터'‥한국 가사관리사 취업 꿈꾸는 필리핀 사람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속출하는 환자 피해, 배상길은? 02:30
    속출하는 환자 피해, 배상길은? "의사 과실 입증돼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미리보는 경제] 인공지능 반도체 시장 개막‥기회일까? 위기일까? 03:03
    [미리보는 경제] 인공지능 반도체 시장 개막‥기회일까? 위기일까?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초등생과 범죄 피해자 그리고 탈북민' 여성 감독들의 시선은‥ 02:22
    '초등생과 범죄 피해자 그리고 탈북민' 여성 감독들의 시선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먼 거리 통학 걱정 '뚝'‥통학순환버스 첫 운행 01:52
    먼 거리 통학 걱정 '뚝'‥통학순환버스 첫 운행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통일전망대] 북한 SNS 선전, 러시아 여성까지 고용? 02:55
    [통일전망대] 북한 SNS 선전, 러시아 여성까지 고용?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린가드 효과' 매진 열기‥'이정효 효과' 광주 승리 01:58
    '린가드 효과' 매진 열기‥'이정효 효과' 광주 승리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배트 부러뜨린 구위' 류현진 01:21
    '배트 부러뜨린 구위' 류현진 "개막전 문제없다"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3경기 연속 안타'‥'바람의 아들과 손자가 함께' 00:37
    '3경기 연속 안타'‥'바람의 아들과 손자가 함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스포츠 영상] 승리를 지키는 김종규의 블록슛 00:16
    [스포츠 영상] 승리를 지키는 김종규의 블록슛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오전까지 전국 곳곳 눈·비‥낮부터 기온 껑충 01:20
    [날씨] 오전까지 전국 곳곳 눈·비‥낮부터 기온 껑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뉴스데스크 클로징 00:09
    뉴스데스크 클로징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엠빅뉴스] 류현진 첫 라이브 피칭.. 04:36
    [엠빅뉴스] 류현진 첫 라이브 피칭.."개막전 등판 OK!"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1 제주에서 16톤 트럭이 전주 들이받아 차량 정체 00:25
    제주에서 16톤 트럭이 전주 들이받아 차량 정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 '울산시장 선거개입' 항소심 시작…초반부터 신경전 01:54
    '울산시장 선거개입' 항소심 시작…초반부터 신경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3 [포인트뉴스] 서울대 동문 사진으로 음란물 제작…피해자 100명 육박 外 08:17
    [포인트뉴스] 서울대 동문 사진으로 음란물 제작…피해자 100명 육박 外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4 연세대 기숙사 붕괴 우려에...학교 측 01:49
    연세대 기숙사 붕괴 우려에...학교 측 "신속히 점검 마칠 것"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5 법원 00:52
    법원 " '후쿠시마 오염수 반대' 피켓 부착 시의원 징계 적절"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6 '기후소송' 초등학생 01:14
    '기후소송' 초등학생 "지금 당장 행동해야"...헌재, 위헌 여부 곧 결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7 시내버스가 차로 변경 승용차 피하려다 가로수에 '쿵' 00:22
    시내버스가 차로 변경 승용차 피하려다 가로수에 '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8 연세대 기숙사 '붕괴' 우려에 정밀점검... 00:28
    연세대 기숙사 '붕괴' 우려에 정밀점검..."이상은 없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김계환, 박정훈과 대질 거부... 02:15
    김계환, 박정훈과 대질 거부..."해병대에 더 큰 상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클로징 00:33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중고로 팔아 치우고 법인 해산…신종 '렌털깡' 02:00
    중고로 팔아 치우고 법인 해산…신종 '렌털깡'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의대생 수업 거부' 무대책…휴학 인정하나 02:02
    '의대생 수업 거부' 무대책…휴학 인정하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출석 8시간 반 만 귀가… 01:56
    출석 8시간 반 만 귀가…"죄인이 무슨 말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4 김계환 거부로 'VIP 격노설' 대질조사 무산 01:55
    김계환 거부로 'VIP 격노설' 대질조사 무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달리던 승용차에 화재 전소...다친 사람 없어 00:21
    달리던 승용차에 화재 전소...다친 사람 없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중부고속도로 달리던 화물차에 불...다친 사람 없어 00:24
    중부고속도로 달리던 화물차에 불...다친 사람 없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김호중, 취재진 피해 귀가 거부... 02:31
    김호중, 취재진 피해 귀가 거부..."죄인이 무슨 말 하겠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채 상병 사건' 김계환 사령관 거부로 대질조사 무산 00:50
    '채 상병 사건' 김계환 사령관 거부로 대질조사 무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올해의 발명왕 '자동차 급가속 정지 기술' 김용은 연구원 00:49
    올해의 발명왕 '자동차 급가속 정지 기술' 김용은 연구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경찰 조사 마친 김호중 02:00
    경찰 조사 마친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 필요…어쨌든 죄송"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1 공수처, '채 상병 사건' 김계환·박정훈 나란히 소환...'VIP 격노' 진위 가릴까 01:55
    공수처, '채 상병 사건' 김계환·박정훈 나란히 소환...'VIP 격노' 진위 가릴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김호중 00:58
    김호중 "죄지은 사람이 무슨 말 하겠나...죄송"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3 [날씨] 내일 전국 초여름 더위…서해안 짙은 안개 주의 00:58
    [날씨] 내일 전국 초여름 더위…서해안 짙은 안개 주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경남 양산서 오토바이 도로연석 들이받아…대학생 운전자 숨져 00:28
    경남 양산서 오토바이 도로연석 들이받아…대학생 운전자 숨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조폭 난투극 대응 이렇게'…경찰, 관계기관 합동 FTX 진행 01:47
    '조폭 난투극 대응 이렇게'…경찰, 관계기관 합동 FTX 진행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6 법원 30년 돌본 장애 아들 살해한 어머니에 징역 3년 선고 00:39
    법원 30년 돌본 장애 아들 살해한 어머니에 징역 3년 선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7 '집단 폭행' 순식간에 대응... 01:55
    '집단 폭행' 순식간에 대응..."도망가도 끝까지 잡는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현장연결] 김호중 변호인 02:36
    [현장연결] 김호중 변호인 "오늘은 음주운전 부분만 조사"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9 부산대 등 '의대 증원' 통과...법원 결정 뒤 학칙 개정 속도 02:29
    부산대 등 '의대 증원' 통과...법원 결정 뒤 학칙 개정 속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복귀 전공의 31명뿐...의협 02:30
    복귀 전공의 31명뿐...의협 "정부, 전공의 처벌 협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