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발니 급사 후 러시아에 공포…'푸틴 대선' 앞두고 공안정국

2024.02.21 방영 조회수 0
정보 더보기
20일 모스크바 나발니 추모 행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의 옥중 돌연사를 둘러싸고 의구심이 가시지 않는 와중에 당국이 곳곳에서 검열과 통제를 한층 강화하고 나섰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월 대선을 앞두고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당장 나발니의 가족과 측근부터 당국의 표적에 올랐다. 20일(현지시간)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은 최근 나발니의 친동생 올레그 나발니가 러시아 내무부의 수배 명단에 두번째 올랐다고 보도했다. 내무부 관계자는 경찰이 올레그에 대한 새로운 형사 사건을 수사하기 시작했다면서도 구체적인 혐의는 공개하지 않았다. 올레그는 앞서 2022년 1월 다른 사안으로 수배 명단에 올라있다. 그는 2021년 형인 나발니의 석방 요구 시위를 벌인 이후 코로나19 방역 위반 혐의로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으나 당국은 그가 보호관찰을 따르지 않았다며 수배 명령을 내렸다. 이같은 당국의 조치는 나발니가 지난 16일 시베리아 교도소에서 의문사한 이후 유족들이 그의 시신이라도 보여달라고 호소하는 와중에 나온 것이다. 러시아 당국은 나발니 추모 물결에도 강경 대응을 고수하며 지금까지 추모객 등 최소 400명을 체포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인권단체 OVD-인포를 인용해 체포 명단에는 추모 예배를 열려던 신부 등이 포함됐으며 이같은 체포 인원은 2022년 9월 우크라이나전 동원령 반대 시위 이후 최대 규모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이 3월 대선에서 5번째 임기를 확정할 때까지는 크렘린궁이 탄압을 제한할 것으로 관측됐지만 이제는 이같은 체포가 더 광범위한 탄압의 예고로 이어질지 우려된다고 NYT는 전했다. 나발니의 정치적 동지이자 '포스트 나발니' 중 한명으로 꼽히는 야권 인사 일리야 야신도 옥중에서 위협을 감수하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20일(현지시간) 변호사와 주고받은 연락에서 나발니의 죽음과 관련해 "속에서 어두운 공허함이 느껴진다. 고통과 공포가 참을 수 없을 지경"이라고 비통해하면서 "누가 죽였나. 나는 그것이 푸틴이라고 확신한다. 푸틴은 그럴 동기와 기회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야신은 그러면서 "내게도 위험이 있다는 것을 나도 안다"면서 "내 목숨은 푸틴 손에 달렸고 지금 위험에 처했다. 하지만 나는 독재에 맞서겠다"고 투쟁 의지를 다졌다. 앞서 나발니의 부인인 율리아 나발나야도 돌연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 계정이 차단되는 일을 겪었다. 20일 오후 율리아의 엑스 계정은 약 45분간 '이 계정은 X 운영 원칙을 위반했으므로 일시 정지됐다'는 메시지만 표시됐다. 율리아는 비통함 속에서도 유럽연합(EU) 등을 돌며 푸틴 대통령을 '살인자'로 지목하고 국제사회 대응을 호소해왔다. 러시아 보안당국은 반역죄 카드도 꺼냈다.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20일 우크라이나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미국과 러시아 이중국적자인 33세 여성을 반역죄로 기소했다. 하지만 현지 법률단체는 이 여성이 체포된 명목이 우크라이나 자선단체에 51.80달러(약 6만9천원)를 기부했다는 것이라고 맞섰다. 유럽에서는 앞서 우크라이나로 망명했던 러시아 조종사가 최근 의문의 죽음을 맞기도 했다. 지난 13일 스페인에서 지난해 우크라이나로 망명한 러시아군 조종사 막심 쿠즈미노프가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쿠즈미노프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우크라이나로 망명한 첫 러시아군 조종사로, 지난해 8월 러시아군 전투기 부품을 실은 헬리콥터를 몰고 우크라이나로 넘어갔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그의 죽음이 유럽 영토에서 러시아가 명령한 암살에 따른 것인지 의심된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친푸틴 블로거인 세르게이 마르코프는 "이같은 뉴스는 모두에게 우크라이나 정권과 절대 손잡지 말고 목숨부터 구하라는 점을 상기시킨다"고 독설을 퍼부었다. 러시아 당국은 국제 사회의 비판 속에서도 오히려 여론 통제를 강화하기도 했다. 모스크바 법원은 20일 간첩 혐의로 붙잡혀 있는 에반 게르시코비치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의 재판 전 구금 기간을 다음 달 30일까지로 연장했다. 구금 기간이 연장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로 다음 달 말이면 1년이 된다. 러시아 법무부는 또 20일 미국 의회 자금을 지원받는 자유유럽방송(RFE/RL)을 '부적격 조직' 명단에 올리고 활동을 금지했으며, 지난해 6월 붙잡은 RFE 알수 쿠르마세바 기자의 구금 기간도 4월 초까지로 연장했다. '푸틴 정적' 나발니 생전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연합뉴스 20240221 31

  • [Why요?] 끊임없는 여론조사 전화, 내 번호를 어떻게 알았을까? 00:47
    [Why요?] 끊임없는 여론조사 전화, 내 번호를 어떻게 알았을까?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이강인, 런던 찾아 손흥민에 사과… 02:15
    이강인, 런던 찾아 손흥민에 사과…"절대로 해선 안될 행동했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사과받은 손흥민 02:15
    사과받은 손흥민 "강인이를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달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러에 의해 끌려간 우크라 어린이 11명 가족 품으로…카타르 중재 02:06
    러에 의해 끌려간 우크라 어린이 11명 가족 품으로…카타르 중재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우크라에 6만9천원 기부했다고…러, 자국서 미 이중국적자 체포 01:48
    우크라에 6만9천원 기부했다고…러, 자국서 미 이중국적자 체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이강인, 런던 찾아 사과 02:15
    이강인, 런던 찾아 사과 "해선 안 될 행동 했다"…손흥민은 포용(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봉합된 손흥민-이강인 '탁구게이트'…새 사령탑 선임만 남았다 02:15
    봉합된 손흥민-이강인 '탁구게이트'…새 사령탑 선임만 남았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전쟁2년 키이우에서] '두다리 잃었지만 삶은 계속'…일상 되찾기 위한 제2의 전투 02:31
    [전쟁2년 키이우에서] '두다리 잃었지만 삶은 계속'…일상 되찾기 위한 제2의 전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2:08
    "망명 러 조종사 피살…러 스파이·마피아 소행 가능성"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1:57
    "나발니, KGB식 '원 펀치' 암살 기술에 숨져"…러 활동가 주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나발니 급사 후 러시아에 공포…'푸틴 대선' 앞두고 공안정국 02:08
    나발니 급사 후 러시아에 공포…'푸틴 대선' 앞두고 공안정국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훈련장 덮친 하이마스…지휘관 기다리던 러시아 장병들 몰살 02:35
    [영상] 훈련장 덮친 하이마스…지휘관 기다리던 러시아 장병들 몰살
    조회수 12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탁구 충돌' 극적 화해… 02:15
    [영상] '탁구 충돌' 극적 화해…"해선 안될 행동" "강인이 용서해달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02:13
    [영상] "아들 시신 돌려달라"…나발니 모친, 푸틴에 공개 호소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티모테 샬라메 33:50
    티모테 샬라메 "한국팬들, 세계 어느 곳보다 따뜻하게 환영해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5:20
    "수술 끝나자마자 퇴원하라니…" 의료파행 이틀째 애달픈 환자들(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英해군 전략 핵잠수함 SLBM 시험발사 실패 '망신' 01:37
    英해군 전략 핵잠수함 SLBM 시험발사 실패 '망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티모테 샬라메 33:50
    티모테 샬라메 "초콜릿 팔던 애가 왜 우주에? 할 지도"(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우크라로 망명한 러 조종사, 스페인서 피살…마피아 소행? 02:08
    [영상] 우크라로 망명한 러 조종사, 스페인서 피살…마피아 소행?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러시아로 끌려갔다 2년 만에 가족 품…우크라 어린이 11명 귀환 02:06
    [영상] 러시아로 끌려갔다 2년 만에 가족 품…우크라 어린이 11명 귀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미·러 이중국적자, 7만원 우크라 기부에 '반역죄'…최고 20년형 01:48
    [영상] 미·러 이중국적자, 7만원 우크라 기부에 '반역죄'…최고 20년형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두다리 잃었지만…'전쟁 2년' 키이우, 일상 되찾으려 제2의 전투 02:31
    [영상] 두다리 잃었지만…'전쟁 2년' 키이우, 일상 되찾으려 제2의 전투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수술·진료예약 무더기 취소…환자들 05:20
    수술·진료예약 무더기 취소…환자들 "제발 돌아와달라"(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의사들 간절한 호소에도 여론은 '싸늘' 05:20
    [영상] 의사들 간절한 호소에도 여론은 '싸늘'
    조회수 10
    본문 링크 이동
  • 서이초 교사 순직 최종심의…유족 02:14
    서이초 교사 순직 최종심의…유족 "사망 책임, 사회에도 있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현대차그룹, 105층 아닌 55층 GBC 제안…서울시 03:30
    현대차그룹, 105층 아닌 55층 GBC 제안…서울시 "시간 꽤 소요"(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2:13
    "아들 시신 돌려달라" 나발니 모친 소송…비공개 심리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현대차그룹 105층아닌 55층 GBC로 설계변경…서울시 03:30
    현대차그룹 105층아닌 55층 GBC로 설계변경…서울시 "시간소요"(종합2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영상] 서이초 교사 순직 최종심의 끝…유족 02:14
    [영상] 서이초 교사 순직 최종심의 끝…유족 "사망 책임, 사회에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05:20
    "고령화로 의료수요 급증" vs "인구 줄어 의사 과잉될 것"(종합2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푸틴, 핵탑재 초음속 전략폭격기 Tu-160M 조종석 올라타 01:48
    푸틴, 핵탑재 초음속 전략폭격기 Tu-160M 조종석 올라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 01:32
    "2.7조 돈 못 내" 반발한 애플...소송 향한다 [지금이뉴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 인도 47.4도 '살인 폭염'...저수지 '증발' 물도 없다 01:34
    인도 47.4도 '살인 폭염'...저수지 '증발' 물도 없다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3 러시아, 전술핵 훈련 실시…미국 02:16
    러시아, 전술핵 훈련 실시…미국 "러, 위성 공격용 우주무기 배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4 미 졸업식 찾은 '루저 갑부'…1인당 천달러 '금융 치료' 01:34
    미 졸업식 찾은 '루저 갑부'…1인당 천달러 '금융 치료'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5 01:31
    "3분 동안 1800미터 추락"…싱가포르 항공 영상 보니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6 페로몬에 스파까지…애견 전용 항공사 운항 개시 01:28
    페로몬에 스파까지…애견 전용 항공사 운항 개시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7 [영상] 승객 수평으로 날아 천장 '쾅!'…난기류 여객기 '공포의 5분' 02:45
    [영상] 승객 수평으로 날아 천장 '쾅!'…난기류 여객기 '공포의 5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8 [인터뷰] '초강경' 이란 대통령 사망...혹시 '암살음모'라면? 19:34
    [인터뷰] '초강경' 이란 대통령 사망...혹시 '암살음모'라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중국 판다 인기에 관광객 6배 폭증… 01:23
    중국 판다 인기에 관광객 6배 폭증…"판다로 비밀 실험" 주장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디즈니 픽사 스튜디오, 전체 인력 14% 해고 착수 00:40
    디즈니 픽사 스튜디오, 전체 인력 14% 해고 착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애플 00:49
    애플 "2조 7천억원 못낸다"…EU 과징금에 소송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난기류 아수라장' 싱가포르항공기… 02:45
    '난기류 아수라장' 싱가포르항공기…"사람·물건 휙휙 날아다녀"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난기류에 싱가포르항공 '곤두박질'‥1명 사망 01:50
    난기류에 싱가포르항공 '곤두박질'‥1명 사망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14 러시아 01:52
    러시아 "전술핵 훈련 시작‥서방 위협에 대응"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00:45
    "비행기 타면 안전벨트 꼭" 이상기후에 난기류 발생도 늘어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멕시코 더위에 원숭이 나무에서 떨어진다...83마리 폐사 01:11
    멕시코 더위에 원숭이 나무에서 떨어진다...83마리 폐사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7 난기류로 싱가포르항공서 승객 사망…기후온난화에 빈도·위력↑ 02:45
    난기류로 싱가포르항공서 승객 사망…기후온난화에 빈도·위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난기류에 싱가포르항공 '곤두박질'‥1명 사망 01:49
    난기류에 싱가포르항공 '곤두박질'‥1명 사망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러시아 01:51
    러시아 "전술핵 훈련 시작‥서방 위협에 대응"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블링컨 00:34
    블링컨 "중국, 러시아에 직접 무기지원 안 해"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21 유엔 01:49
    유엔 "라파 식량 배급 중단"…대체 경로 찾기 착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2 [자막뉴스] 공무원 기습에 아수라장...이스라엘, 美 압박에 '백기' 02:09
    [자막뉴스] 공무원 기습에 아수라장...이스라엘, 美 압박에 '백기'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3 '비상착륙' 항공기에 한국인 1명 탑승…공포스러웠던 당시 상황 [소셜픽] 01:06
    '비상착륙' 항공기에 한국인 1명 탑승…공포스러웠던 당시 상황 [소셜픽]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24 [아침에 한 장] 펫갈라를 아시나요 01:30
    [아침에 한 장] 펫갈라를 아시나요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5 싱가포르항공 여객기 난기류에 급강하…1명 사망 00:39
    싱가포르항공 여객기 난기류에 급강하…1명 사망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6 美갑부, 졸업생에 130만원씩 선물… 00:46
    美갑부, 졸업생에 130만원씩 선물…"실패해도 괜찮아"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7 러 00:45
    러 "젤렌스키, 자정지나면 다시 코미디언" 주장
    조회수 24
    본문 링크 이동
  • 28 기시다, 사우디 왕세자와 화상정상회담 00:40
    기시다, 사우디 왕세자와 화상정상회담 "청정에너지 협력 강화"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9 中, 러시아 등 SCO 회원국에 00:46
    中, 러시아 등 SCO 회원국에 "안보 협력 높이자"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30 트럼프 '나치' 연상 표현 논란…젊은시절 다룬 영화엔 02:06
    트럼프 '나치' 연상 표현 논란…젊은시절 다룬 영화엔 "소송"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