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사면 최소화' 지지율 때문?‥MB계 반발

2022.08.10 방영 조회수 5
정보 더보기
◀ 앵커 ▶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광복절 특별 사면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제외하는 등 정치인 사면은 최소화하는 걸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대통령의 낮은 지지율이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지선 기자가 전해 드리겠습니다. ◀ 리포트 ▶ 이명박 전 대통령의 광복절 특별 사면은 지난 6월까지만 해도 기정 사실인 듯 했습니다. [윤석열/대통령 (6월 9일)] "(전직 대통령을) 이십몇 년을 수감생활을 하게 하는 건 안 맞지 않습니까." 그런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취임 두 달여 만에 20%대로 급락하자 휴가기간 여론을 살핀 대통령실의 기류가 달라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 사면이 시간 문제이지만, 이번에는 아니라는 겁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지지율이 90%라면 까먹을 각오로 하겠지만, 지금은 20%대에서 반전을 모색하는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애당초 사면은 윤 대통령에게 법앞의 평등을 기대한 지지층의 실망이 우려되는 데다, 특히 이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한 반대 여론이 50%를 웃도는 상황도 고려할 수 밖에 없다는 겁니다. 현재 자택에서 가석방 치료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 소식을 듣고 "윤 대통령도 생각이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정 운영에 도움이 된다면 사면 안 해도 좋다"며 "국가의 안정과 당의 안정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사면 번복'에 대해 "신의의 문제"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재오/국민의힘 상임고문] "원래 가석방 날 때 8.15 사면 한다고 그랬죠. 직접, 간접으로 그렇게 연락을 받았고. 지지도 떨어진다고 이 때까지 다 사면 한다고 그래놓고 안 한다 하는 건 소인들의 생각이지." 홍준표 대구시장도 SNS를 통해 "사면은 검찰의 잣대가 아닌 정치의 잣대로 하는 것이다", "소극적이고 안이한 방식으로 정국을 돌파하려 한다"면서 지지율에 대해서는 "더 내려갈 일이 있나"라며 반문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치인 사면은 당초 계획보다 많이 줄어든 게 사실이라면서도 결국 최종 결단은 윤석열 대통령이 내리는 것이라고 여지를 뒀습니다. MBC뉴스 이지선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지선 기자(ezsu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20220810 146

  • 1 아프리카 순방 한총리 만난 가나 대통령 03:26
    아프리카 순방 한총리 만난 가나 대통령 "한국 16강 진출 축하"
    조회수 9
    본문 링크 이동
  • 2 [뉴스야?!] 민노총이 올려준 尹 지지율? 07:02
    [뉴스야?!] 민노총이 올려준 尹 지지율?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3 표류하는 예산국회…4일 '여야 2+2 협의체' 첫 회의 01:41
    표류하는 예산국회…4일 '여야 2+2 협의체' 첫 회의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4 [한반도 브리핑] 김정은 둘째딸 또 등장… 11:36
    [한반도 브리핑] 김정은 둘째딸 또 등장…"존귀하신 자제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5 檢, 文정부 안보라인 최고위직 구속…수사 향방은? 40:21
    檢, 文정부 안보라인 최고위직 구속…수사 향방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6 문 전 대통령 15:12
    문 전 대통령 "서해 피격, 내가 최종 승인"…여 "조작 관여 자백"
    조회수 23
    본문 링크 이동
  • 7 尹, 장쩌민 前 중국 주석 분향소 조문… 01:31
    尹, 장쩌민 前 중국 주석 분향소 조문…"두 나라 다리 놓은 분"(종합)
    조회수 32
    본문 링크 이동
  • 8 02:03
    "이러면 누가 헌신? 아둔한 정부" 일갈에, "문 정권 민낯"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추가 명령' 카드 쥔 정부, 4일 관계장관회의 검토 01:32
    '추가 명령' 카드 쥔 정부, 4일 관계장관회의 검토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0 서훈 구속에 文 겨냥한 與…野 01:53
    서훈 구속에 文 겨냥한 與…野 "정치보복에 맞설 것"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1 尹, 벤투호 16강행에 '쾌속 축전'...월드컵 특수 있을까? 02:50
    尹, 벤투호 16강행에 '쾌속 축전'...월드컵 특수 있을까?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2 여야, 서훈 구속에… 01:37
    여야, 서훈 구속에…"명예살인" vs "무차별 정치보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추가 도발 숨 고르는 北...연말 '경제 성과' 독려 01:53
    추가 도발 숨 고르는 北...연말 '경제 성과' 독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4 여야, 내일 '2+2 회동'...내년도 예산안 담판 시도 02:22
    여야, 내일 '2+2 회동'...내년도 예산안 담판 시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뉴스1번지] '물연대 파업' 노­정 극단 대립…여야 예산안 주말 막판 협상 28:26
    [뉴스1번지] '물연대 파업' 노­정 극단 대립…여야 예산안 주말 막판 협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민주 00:33
    민주 "與, 예산안 볼모로 이상민 지키기...파렴치 행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與 02:35
    與 "文, 선 넘지 말라" vs 野 "尹 정부 정치 보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시한 넘긴 예산안, 주말 막판 협상…내일 여야 회동 01:54
    시한 넘긴 예산안, 주말 막판 협상…내일 여야 회동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서훈 구속에 00:44
    서훈 구속에 "명예 살인" vs "정치 보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북한, 주북 중국대사관서 장쩌민 추모…김정은 조화도 00:33
    북한, 주북 중국대사관서 장쩌민 추모…김정은 조화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해적에 풀려난 한국인 승선 선박 코트디부아르 도착…선원 안전 01:50
    해적에 풀려난 한국인 승선 선박 코트디부아르 도착…선원 안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여야, 예산안 주말 막판 협상…다음주 처리 여부 주목 01:48
    여야, 예산안 주말 막판 협상…다음주 처리 여부 주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서훈 구속에…與 01:37
    서훈 구속에…與 "文 수사 불가피"↔野 "정치보복"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4 민주 00:31
    민주 "서훈 구속, 尹 정치보복 수사"...친문계 격앙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5 윤 대통령, 16강 축전 '도전은 다시 시작, 파이팅' 00:27
    윤 대통령, 16강 축전 '도전은 다시 시작, 파이팅'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6 미국,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북한 21년째 포함 00:28
    미국,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북한 21년째 포함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27 與, 서훈 구속에 00:35
    與, 서훈 구속에 "법원도 조작·은폐 인정...文, 선 넘지 말아야"
    조회수 7
    본문 링크 이동
  • 28 [토요와이드] 화물연대 파업 10일째 산업피해 본격화 25:45
    [토요와이드] 화물연대 파업 10일째 산업피해 본격화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29 여야 예산안 주말 막판 협상…다음주 처리 여부 주목 01:38
    여야 예산안 주말 막판 협상…다음주 처리 여부 주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미국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북한 21년 연속 지정 00:29
    미국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북한 21년 연속 지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