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야?!] '윤핵관' 운운하면 대통령의 적?

2023.02.05 방영 조회수 0
정보 더보기
[앵커] 뉴스야 시작합니다. 정치부 권은영 기자 나와 있습니다. 권 기자, 첫 번째 물음표 볼까요? [기자] 첫 번째 물음표는 '윤핵관 운운하면 대통령의 적?‘입니다. [앵커] 안철수 당대표 후보의 발언에 대통령실이 강경한 반응을 보인 거죠? [기자] 네, 먼저 문제가 된 안철수 의원의 발언 들어보시죠. 안철수 / 국민의힘 의원 (지난 3일 공개) "(尹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진 이유는 저는 윤핵관에서 찾습니다. 무리하게 사람들을 쳐내고 그리고 또 자기들만의 어떤 아성을 구축하고 자기들만의 어떤 이익 집단화되는…" [기자] 이 발언을 두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윤핵관' 운운하는 자를 대통령에 대한 적으로 인식한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의 발언이라고는 하지만 사실상 윤 대통령의 의중이라고 봐야할텐데. 왜 적이라는 표현까지 써야 하나 그런 생각을 하는 분들도 있을 듯해요. [기자] 대통령실은 '윤핵관'이라는 표현이 가지는 함의가 적대적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핵관이란 표현 자체가 '간신에 둘러싸인 무능한 지도자'라는 의도를 가진 뜻"이기 때문에 곧 "대통령에 대한 공격이다"라고 했습니다. [앵커] 사실 '윤핵관'이라는 표현을 처음 쓴 게 이준석 전 대표였죠? [기자] 네 맞습니다. 이 전 대표가 윤 대통령과 각을 세울 때 윤핵관을 간신이라고 비판하면서 효과를 봤었는데 이번에 안 의원과 이준석계인 천하람 위원장도 같은 전략을 쓰고 있는 것으로 대통령실은 보고 있습니다. 이준석 / 前 국민의힘 대표 (지난해 8월) "소위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들이 저를 때리기에 들어오는 약간 지령 비슷한…" 천하람 / 국민의힘 전남 순천 당협위원장 (지난 3일) "대통령을 작게 만드는, 그래서 결국 우리 당과 대한민국 정치를 망치는 간신배들은 더 이상 국민의힘에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합니다." [앵커] 그러니까 대통령과 반대편에 서 있는 정치인들이 대통령을 직접 공격하긴 어려우니까 그 참모들을 간신으로 비판하고 있다는 거군요? [기자] 네, 특히 안철수 의원의 최근 발언이 대통령과 대통령의 참모들을 분리시켜서 윤핵관으로 불리는 참모들에 대한 반감을 전당대회 동력으로 삼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TV조선과의 통화에서 "차라리 민주당이나 유승민 전 의원처럼 대놓고 대통령을 비판하는 건 인정해도 겉으로는 대통령을 위하는 척하면서 실제로는 대통령을 이용하려 드는 건 사기나 다름 없다"면서 "윤 대통령도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나경원 전 의원이 주저앉을 때도 비슷한 논란이 있지 않았습니까? [기자] 나 전 의원도 자신을 해임한 건 참모들의 잘못된 보고 때문이지 대통령의 본의가 아닐 거라고 했다가 사과까지 하면서 결국 출마를 포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런 식으로 당내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해 대통령을 이용하면서 대통령의 참모를 공격하는 행태를 이번에는 반드시 끊어내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안철수 의원은 이런 기류에 대해 어떤 입장입니까? [기자] 현재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대통령실 개입 없이 우리끼리 실력대로 정책 승부를 하자, 그런 입장을 보였습니다. [앵커] 첫 번째 느낌표 정리해볼까요? [기자] 첫 번째 느낌표 '윤핵관 운운하면 대통령의 적?‘의 느낌표는 ‘말리는 시누이가 더 미운 법!‘으로 하겠습니다. 과거 이명박 정부 때 친이 친박이 큰 갈등을 빚었던 것 기억하실 겁니다. 당시에도 야당의 비판보다 당 내부의 손가락질이 더 큰 상처를 남겼고 후유증도 컸는데요. 이번 전당대회만큼은 품격있는 토론과 대화로 진행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앵커] 두 번째 물음표 볼까요? [기자] 두 번째 물음표는 '김의겸 '거짓말'엔 공식이 있다?'입니다. [앵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이 여러 차례 가짜뉴스를 퍼뜨려서 당내에서조차 비판을 받고 있어요. 이번에는 역술인의 대통령 관저 개입설을 거들고 나섰죠? [기자] 김 의원은 정황이 생생하고 등장인물이 특정됐다면서 다시 한 번 진실규명을 외쳤습니다. 김의겸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지난 2일) "무속과 주술에 빠져있는 지도자에게 국정을 맡길 수는 없음이 자명합니다." [앵커] 그런데 저 주장은 전언을 통해서만 나와 있고 주장하는 쪽에서도 구체적인 근거는 없는 상태 아닙니까? [기자] 네 아시는 것처럼 문재인 정부 국방부에서 대변인을 지낸 부승찬 씨가 책을 통해 언급한 내용인데, 천공이 대통령 새 관저 후보지들을 둘러봤다는 내용이죠. 남영신 당시 육군참모총장이 부사관의 이야기를 듣고 자신에게 귀띔했다고 주장한 겁니다. 대통령실에서 부씨와 보도한 기자들을 고발한 뒤에도 야당은 의혹제기를 멈추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과거에 한동훈 법무장관을 몰아붙일 때도 전언을 근거로 하지 않았습니까? [기자] 발언 당사자가 거짓말을 했다고 인정하면서 김 대변인의 폭로는 가짜뉴스로 판명이 났습니다. 당시에도 아무 물증이나 사실 확인 없이 주장해 놓고, 알리바이를 대라는 식의 주장을 펴서 비판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번 천공 의혹에 대해서도 대통령실에 아니라는 증거를 대라는 입장이고,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추가 의혹을 제기하면서도 사실 확인을 전혀 하지 않았다고 인정한 바 있습니다. 김의겸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지난 2일) "무엇보다도 대통령 부부와 특수관계로 보이는 천공의 당시 행적을, 알리바이를 조사해서 공개하는 게 가장 빠른 길입니다." 김의겸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지난달 30일) (논평을 하시기 전에 관련해서 의혹에 대해서 따로 조사나 취재 같은 걸 하신 건지?) "아니요." [기자] 한겨레신문 출신인 김 대변인의 이런 태도에 대해 같은 당 언론인 출신 선배가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신경민 / 前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해 11월) "같은 기자 제가 선배로서도 그렇고 좀 나무라고 싶은 생각이 들고요." [앵커] 발언 뒤 거짓으로 드러나면 책임은 지고 있습니까? [기자] 청담동 술자리 거짓말에 "심심한 유감이다"면서도 "다시 돌아가도 같은 질문을 하겠다"고 했고 지난해 11월 주한 EU대사와 이재명 대표가 면담한 뒤 EU대사의 발언을 왜곡해 발표했을 때는 EU대사관측의 항의로 거짓말이 들통나고 나서야 사과한 바 있습니다. [앵커] 두 번째 물음표 정리해보죠 [기자] 두 번째 물음표 '김의겸 '거짓말'엔 공식이 있다?'의 느낌표는 '정치퇴행의 주역!'으로 하겠습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으로 판명난 이후에도 민주당 지지자들은 여전히 해당의혹을 사실로 믿고 있습니다. 정치가 상대를 꺾고 권력을 잡는 게 본질이라고는 하지만, 공당의 대변인이 거짓까지 사실처럼 말하면 시시비비가 가려질 수 없고, 가짜 진영논리가 판칠 수밖에 없겠죠. 진실을 좇는 언론인 출신이니만큼 진지한 자성을 당부해 보겠습니다. [앵커] 권 기자 수고했습니다. 권은영 기자(prime84@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30205 26

  • '핼러윈 참사 100일' 추모… 01:39
    '핼러윈 참사 100일' 추모…"재발방지 대책" vs "책임 물어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LGU+, 개인정보 11만명 추가 유출…해지 고객들도 피해 01:38
    LGU+, 개인정보 11만명 추가 유출…해지 고객들도 피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대서양 상공서 中 정찰풍선 격추…미-중 관계 영향은? 12:18
    대서양 상공서 中 정찰풍선 격추…미-중 관계 영향은?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서울 낮 7도·초미세먼지 나쁨…동쪽 화재 주의 01:05
    [날씨] 서울 낮 7도·초미세먼지 나쁨…동쪽 화재 주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월 5일 '뉴스현장' 클로징 00:05
    2월 5일 '뉴스현장'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민주당, 6년 만에 거리로…與 43:43
    민주당, 6년 만에 거리로…與 "李 방탄 부끄럽지 않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신안 앞바다서 어선 전복… 01:48
    신안 앞바다서 어선 전복…"순식간에 기관실에 물 찼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생존 골든타임 임박'…조명탄 쏘며 수중·해상수색에 총력 01:34
    '생존 골든타임 임박'…조명탄 쏘며 수중·해상수색에 총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단독] 02:13
    [단독] "윤 대통령, 安 생각 알았다면 단일화 안했을 것"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安 01:52
    安 "대통령실 선거개입"…정무수석 "尹 끌어들이지 말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월 5일 '뉴스 7' 헤드라인 01:00
    2월 5일 '뉴스 7' 헤드라인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野 01:45
    野 "장외투쟁 대성공"…與 "방탄 멈추고 국회로 돌아오라"
    조회수 20
    본문 링크 이동
  • 이화영, 쌍방울에 01:43
    이화영, 쌍방울에 "대북 송금 국정원에 걸려도 괜찮다"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 3년 만에 조국 1심 선고한 '김명수' 법원…재판 지연 비판 02:08
    3년 만에 조국 1심 선고한 '김명수' 법원…재판 지연 비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달집 태우며 풍년 기원…4년만에 정월대보름 맞이 01:45
    달집 태우며 풍년 기원…4년만에 정월대보름 맞이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잊지 않겠습니다' 핼러윈 참사 100일, 아픔·갈등 여전 01:47
    '잊지 않겠습니다' 핼러윈 참사 100일, 아픔·갈등 여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아들 군대 안 보내려 119에 뇌전증 허위신고…어긋난 모정 01:40
    아들 군대 안 보내려 119에 뇌전증 허위신고…어긋난 모정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대학 절반 01:41
    대학 절반 "등록금 인상 검토"…청년층 "취업난에 '이중고'"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포커스] 주취자 사망 방치 논란…'경찰 책임' 어디까지? 03:14
    [포커스] 주취자 사망 방치 논란…'경찰 책임' 어디까지?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01:38
    "2주만에 퇴사"…외국인 근로자 이탈에 우는 中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테슬라·포드 이어 中업체 가세…전기차 할인 '치킨게임' 01:43
    테슬라·포드 이어 中업체 가세…전기차 할인 '치킨게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따져보니] 무임승차 연령 상향 논란… 03:35
    [따져보니] 무임승차 연령 상향 논란…"적자 줄여야" vs "'경영' 개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美, 스텔스기로 中 정찰풍선 격추…中 01:56
    美, 스텔스기로 中 정찰풍선 격추…中 "강력 항의" 발끈
    조회수 13
    본문 링크 이동
  • [뉴스야?!] '윤핵관' 운운하면 대통령의 적? 07:03
    [뉴스야?!] '윤핵관' 운운하면 대통령의 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날씨] 날은 풀렸지만 미세먼지 말썽…일교차·건조함 주의 01:09
    [날씨] 날은 풀렸지만 미세먼지 말썽…일교차·건조함 주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김명우 앵커의 생각] '희한한 장외투쟁' 01:13
    [김명우 앵커의 생각] '희한한 장외투쟁'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1 한동훈 '몸풀기'·이재명 대전행…개혁신당 새 당대표는 02:54
    한동훈 '몸풀기'·이재명 대전행…개혁신당 새 당대표는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 [영상] 의원 난투극 중 법안 서류 뺏아 도주…'동물국회' 대만 03:06
    [영상] 의원 난투극 중 법안 서류 뺏아 도주…'동물국회' 대만
    조회수 8
    본문 링크 이동
  • 3 尹, 모레 특검 거부 전망...野 02:22
    尹, 모레 특검 거부 전망...野 "거부시 재의결" vs 與 "정치 공세" 격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4 文, 김정숙 인도방문에 01:47
    文, 김정숙 인도방문에 "첫 배우자 단독외교"…與 "특검 받아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5 尹부부, '100년만의 사리반환' 기념식 참석…김여사, 169일만에 외부활동 01:59
    尹부부, '100년만의 사리반환' 기념식 참석…김여사, 169일만에 외부활동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6 대통령실 00:20
    대통령실 "의대 학칙개정 완료해달라"…의료계에 만남 제안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7 개혁신당 새 당 대표에 허은아… 01:22
    개혁신당 새 당 대표에 허은아…"대통령 만드는 정당될 것"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8 [일요와이드] 대통령실, 의료계에 대화 제안…문재인 회고록 공방 34:08
    [일요와이드] 대통령실, 의료계에 대화 제안…문재인 회고록 공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친문 핵심' 김경수 일시 귀국, 정치현안엔 '침묵'…친명계 02:07
    '친문 핵심' 김경수 일시 귀국, 정치현안엔 '침묵'…친명계 "예의주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김 여사, 사리 반환식 참석…불교계 영부인 역할론 부각 02:09
    김 여사, 사리 반환식 참석…불교계 영부인 역할론 부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침묵 깬 한동훈 01:42
    침묵 깬 한동훈 "해외직구 KC인증 과도한 규제"…與 당권주자들도 비판 가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개혁신당 대표 허은아…'힘들었던 지난 2년' 감회는? 03:15
    개혁신당 대표 허은아…'힘들었던 지난 2년' 감회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채 상병 특검' 거부권 관측에 04:34
    '채 상병 특검' 거부권 관측에 "재의결" vs "정쟁용 공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KF-21 인니 개발분담금 ⅓로 삭감, 내달 확정 전망 00:43
    KF-21 인니 개발분담금 ⅓로 삭감, 내달 확정 전망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현장연결] 개혁신당 허은아 새 대표에게 듣는다 04:32
    [현장연결] 개혁신당 허은아 새 대표에게 듣는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윤 대통령 내외, 사리 반환행사 참석...김 여사 169일 만에 등장 02:10
    윤 대통령 내외, 사리 반환행사 참석...김 여사 169일 만에 등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대통령실 00:37
    대통령실 "의대 정원 학칙개정 조속히 완료해달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한동훈 몸풀기-이재명 당심수습…개혁신당 새 대표에 허은아 03:06
    한동훈 몸풀기-이재명 당심수습…개혁신당 새 대표에 허은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19 '채 상병 특검' 거부권 관측에 04:10
    '채 상병 특검' 거부권 관측에 "재의결" vs "정쟁용 공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속보] 개혁신당 새 대표에 허은아 당선 00:39
    [속보] 개혁신당 새 대표에 허은아 당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속보] 대통령실 00:35
    [속보] 대통령실 "의대정원 학칙개정 조속 완료해달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02:11
    "배우자 단독외교" 文 회고록에 국민의힘 "특검부터"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정부 00:50
    정부 "80개 품목 해외직구 전면차단 아냐…위해성 확인시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KC 미인증 직구 금지' 논란에 정부 00:40
    'KC 미인증 직구 금지' 논란에 정부 "위해성 확인 제품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00:51
    "단독외교" "특검 먼저"…문 회고록 공방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6 침묵 깬 文 딸 문다혜 40:12
    침묵 깬 文 딸 문다혜 "檢, 가족과 지인·고교 동창까지 털어"
    조회수 19
    본문 링크 이동
  • 27 국민의힘, '문 전 대통령 배우자 단독 외교 발언'에 00:42
    국민의힘, '문 전 대통령 배우자 단독 외교 발언'에 "대국민 사과해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윤 대통령 내외, 사리반환 기념식… 00:37
    윤 대통령 내외, 사리반환 기념식…"큰 경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169일 만에 대중 앞에…김건희 여사, 공개 활동 본격화 02:00
    169일 만에 대중 앞에…김건희 여사, 공개 활동 본격화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30 KF-21 인니 분담금 ⅓로 삭감…이달 말쯤 확정될 듯 00:46
    KF-21 인니 분담금 ⅓로 삭감…이달 말쯤 확정될 듯
    조회수 5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