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명 사망·6명 실종‥출근길 교통 대란

2022.08.09 방영 조회수 0
정보 더보기
◀ 앵커 ▶ 밤사이 서울과 경기 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가운데 현재까지 8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됐습니다. 빗물이 빠지자 침수 차량이 드러나면서 서울 강남 일대 도로가 마비됐고, 간선도로도 모두 통제됐는데요. 지하철까지 운행을 멈추면서 이 시각까지 출근길 대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손하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오늘 아침 출근 시간, 서울 서초구 반포동. 도로 한복판에 승용차는 물론 좌석버스까지 차량 수십 대가 세워져 있습니다. 사설 견인차는 물론 경찰 견인차까지 동원돼 차들을 옮겨보지만 아무리 옮겨도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서울 동작역부터 강남 도곡역까지 강남 일대 어디를 가든 사정은 마찬가지. 물에 둥둥 떠다니다 사람 허리보다 높은 화단이나 자전거 보관소에 올라탄 차량이 있는가하면, 창문을 열고 간신히 몸만 빠져나온 승용차 내부에는 사람 대신 물과 진흙이 들어차 있습니다. 이렇게 강남 일대 통행이 완전히 막힌 상황에서 한강 수위 상승은 엎친데 덮친 격이 됐습니다. 서울 잠수교는 물론 올림픽대로와 노들길, 강변북로와 내부순환로 양 방향이 물에 잠겨 차량이 통제됐습니다. 도로를 뒤덮는 한강물에 막힌 차들은 부랴부랴 시내 방향으로 기수를 틀었지만, 고장차가 시내를 막은 가운데 안양천과 탄천 수위가 올라가면서 서부간선도로 등 다른 도로도 통행이 막혔다 뚫렸다를 반복했습니다. 일찌감치 운전을 포기하고 지하철로 발길을 옮겼지만 지하철까지 침수되면서 발을 동동 구르는 사람들도 속출했습니다. 서울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구반포역이 물에 잠기면서, 강서와 강남 사이 승객이 가장 많은 구간의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9호선 운영사는 강서 구간과 강남 구간을 분리해 운행하는 한편 급행열차를 멈추고 모든 열차를 완행열차로 돌렸지만, 열차에 타지 못하는 승객들이 속출했습니다. 어젯밤 천장이 무너지면서 운행이 중단됐던 7호선 이수역은 열차 운행은 재개됐지만, 전철역 일대 시장과 거리가 완전히 초토화됐습니다. 밤사이 무너지고 잠긴 곳들이 날이 밝으면서 모습을 드러내자, 상인들과 주민들은 망연자실해 어디서부터 치워야 하는 건지 막막해 했습니다. 어젯밤과 오늘 사이 내린 폭우에 서울과 경기에서 숨진 사람은 현재까지 8명. 실종자는 6명, 부상자는 9명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어제저녁 6시쯤, 서울 흑석동에서 비 피해 현장을 복구하던 60대 구청 공무원이 감전돼 숨진 것을 시작으로, 저녁 8시쯤에는 서울 신림동의 한 반지하방에 물이 급격히 들어차 일가족 3명이 숨졌습니다. 오늘 새벽 경기도 광주에선 산사태가 나 차를 몰고 지나던 30대 남성이 숨졌고, 비슷한 시각 근처 목현천에서는 폭우로 불어난 물에 휩쓸린 것으로 보이는 3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밖에도 동작구에서 주택 침수로 한 명이 숨지고, 양평군에서도 60대 남성이 도랑을 건너다 불어난 물에 휩쓸려 숨지는 등 인명피해가 잇따랐습니다. MBC뉴스 손하늘입니다. 손하늘 기자(sonar@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20220809 154

  • 1 철거해달래도 24:11
    철거해달래도 "그냥 두세요"…7월부턴 방치하면 1,000만 원 [뉴스토리]
    조회수 21
    본문 링크 이동
  • 2 01:59
    "나 검사인데"‥청년층 노리는 '그놈 목소리' 직접 들어보니
    조회수 3
    본문 링크 이동
  • 3 클로징 00:11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4 [단독] 불길 치솟아 주변까지 '활활'…리콜에도 9백 대 운행 중 02:08
    [단독] 불길 치솟아 주변까지 '활활'…리콜에도 9백 대 운행 중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5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제… 02:00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제…"안전한 사회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6 02:14
    "안전한 사회 만들기 위해"…10년째 지키는 세월호의 흔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7 뉴스데스크 클로징 00:07
    뉴스데스크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8 고온 건조한 날씨에 곳곳 산불…위기 경보 '경계' 01:47
    고온 건조한 날씨에 곳곳 산불…위기 경보 '경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경기 파주서 하루 동안 2곳에서 산불‥전국서 산불 잇따라 01:49
    경기 파주서 하루 동안 2곳에서 산불‥전국서 산불 잇따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초여름 같은 봄날...전국 곳곳 나들이객 '북적' 01:54
    초여름 같은 봄날...전국 곳곳 나들이객 '북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피해자' 아닌 피해자‥계속되는 고통 03:33
    '피해자' 아닌 피해자‥계속되는 고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10주기 서울 사전행사 02:22
    10주기 서울 사전행사 "우리는 잊은 적 없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날씨] 내일 서울 낮 기온 30도까지…전국 맑고 제주에 비 00:18
    [날씨] 내일 서울 낮 기온 30도까지…전국 맑고 제주에 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4월 13일 '뉴스 7' 클로징 00:13
    4월 13일 '뉴스 7'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수달 헤엄치고 담비 사냥하고…폐경작지의 화려한 변신 01:42
    수달 헤엄치고 담비 사냥하고…폐경작지의 화려한 변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02:00
    "어제 일 같고, 다 기억나요"…전국 곳곳 세월호 10주기 추모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전공의 대표 01:53
    전공의 대표 "의대 교수는 착취 사슬 관리자"…교수들 "단일안 내겠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18 박단 전공의 대표 01:29
    박단 전공의 대표 "병원들, 의정 갈등 피해자 행세…전공의 착취는 여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따져보니] K팝 스타들, 美 법원 가는 이유는 03:27
    [따져보니] K팝 스타들, 美 법원 가는 이유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전국 도둑 맞은 문화재만 3만점...회수율은 '23%' 불과 01:41
    전국 도둑 맞은 문화재만 3만점...회수율은 '23%' 불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대법원, 대통령실 앞 집회 계속 허용…주민들 01:39
    대법원, 대통령실 앞 집회 계속 허용…주민들 "소음에 두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내일 고온 절정...한여름 더위, 서울 30℃ 01:30
    내일 고온 절정...한여름 더위, 서울 30℃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상가 덮친 택시…강변북로엔 맥주병 쏟아져 아수라장 01:58
    상가 덮친 택시…강변북로엔 맥주병 쏟아져 아수라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4월에 반팔, 아이들은 물에 '첨벙'…일요일 '30도' 01:46
    4월에 반팔, 아이들은 물에 '첨벙'…일요일 '30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5 4월 13일 '뉴스 7' 헤드라인 00:47
    4월 13일 '뉴스 7' 헤드라인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6 어느덧 10주기 맞은 '4월의 봄'... 02:02
    어느덧 10주기 맞은 '4월의 봄'..."세월호, 잊지 않겠습니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7 역대 가장 더운 4월…내일 '서울 30도' 이례적 더위 01:56
    역대 가장 더운 4월…내일 '서울 30도' 이례적 더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8 'REW월화수목금' 01:40
    'REW월화수목금'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9 총선 참패 여파 노동계에도…개혁동력 약화 불가피 01:56
    총선 참패 여파 노동계에도…개혁동력 약화 불가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30 '공수처장 공백' 석달째…대통령 지명 여전히 안갯속 01:52
    '공수처장 공백' 석달째…대통령 지명 여전히 안갯속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