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까지 물 들어차"‥필사의 '탈출'

2022.08.09 방영 조회수 1
정보 더보기
◀ 앵커 ▶ 어제 서울 강남 일대 도로가 물에 잠기면서 승용차는 물론 버스까지 꼼짝없이 고립 됐는데요. 빗물이 빠지고 나서도 교통 혼잡은 계속됐습니다. 김세영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서울 강남역 부근의 도로. 차로는 아예 보이지 않을 정도로 물이 차올랐고, 물 위에는 지붕만 간신히 드러난 차량들이 곳곳에서 눈에 띕니다. 인근 버스 정류장도 기둥의 절반 높이까지 물에 잠겨 있습니다. 강남 일대를 강타한 빗줄기가 다소 약해지고 물이 빠져나가자 도심은 혼란 그 자체였습니다. 저는 지금 강남역 인근의 한 도로에 나와있습니다. 빗물이 빠진 도로에는 보시는 것처럼 버스와 승용차가 빠져나가지 못한 채 뒤엉켜 있습니다. 거센 물결에 오도가도 못한 채 고립됐던 차량들은 서로 다른 방향을 바라본 채 방치돼 있습니다. 강남역으로 향하는 주요 도로지만 차량이 진입할 수 없을 정도로 도로는 차량으로 뒤엉켰습니다. 퇴근시간대 인천 송도와 강남을 오가던 광역버스 운전자는 운전석까지 차오른 빗물에 결국 운행을 중단해야 했습니다. 당시 20명이 넘는 승객도 물이 차오른 도로 중간에서 내려 대피해야 했습니다. [이승율/피해 버스 운전자] "탈출해야 된다고 손님들이 아우성을 쳐서 '그럼 탈출해야겠다' 결정을 내리고서 젊은 친구들이 (아이들을) 안고서.." 차량의 문이 열리지 않을 정도로 물이 차올랐던 순간, 택시기사는 가까스로 창문을 통해 탈출하면서 목숨을 건졌습니다. [정재삼/피해 택시 운전자] "창문으로 그냥 바깥으로 탈출했죠, 손님하고 저하고 둘이. 물이 차오르니까 사람 몸만 빠져나가야 되겠다는 생각으로 나왔어요." 창문 너머로 초등학생들을 먼저 대피시켰지만 차량 안에서 나오지 못한 학원 버스 운전자도 있었습니다. [피해 학원 차량 운전자] " 2명이요. 어쨌든 놀랐죠, 애들이. 여기까지 물이 찬 자국이에요." 물이 어깨까지 들어차다 보니 발이 닿지 않은 시민들을 구조한 운전자도 있었습니다. [이창현/피해 차량 운전자] "그분들은 키가 작아가지고 (땅에) 안 닿죠. 제가 손으로 잡고 양쪽으로 들어올려서 2명을 저쪽으로 구출해서 갔습니다." 한창 차량 통행이 집중되는 퇴근시간대에 강남 일대의 도로가 침수되면서 이 일대 교통이 완전히 마비됐습니다. MBC뉴스 김세영입니다. 김세영 기자(threezero@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20220809 158

  • 1 빙글빙글 추락 후 수차례 폭발... 01:58
    빙글빙글 추락 후 수차례 폭발..."끝까지 조종간 놓지 않은 듯"
    조회수 45
    본문 링크 이동
  • 2 [단독] 4년 쌓여 있던 '라돈 침대'…세금 8억원 들여 태운다 02:08
    [단독] 4년 쌓여 있던 '라돈 침대'…세금 8억원 들여 태운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 양양 헬기 사고 사망 여성 2명 정비사 지인 확인 00:44
    양양 헬기 사고 사망 여성 2명 정비사 지인 확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4 한파 속 배달라이더…추위·안전 '이중고' 01:38
    한파 속 배달라이더…추위·안전 '이중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5 02:13
    "李측 돈 건넨다" 남욱 내용증명…수사 속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6 특수본, 이임재 전 용산서장 등 4명 구속영장 신청 01:58
    특수본, 이임재 전 용산서장 등 4명 구속영장 신청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7 [뉴있저] 밤 10시부터 택시 요금 인상...기본요금 최대 5천3백 원 02:39
    [뉴있저] 밤 10시부터 택시 요금 인상...기본요금 최대 5천3백 원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8 국회 찾은 이태원 참사 유족들 02:35
    국회 찾은 이태원 참사 유족들 "이상민 장관 파면하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9 전 용산서장 등 4명 첫 구속영장…유족 01:50
    전 용산서장 등 4명 첫 구속영장…유족 "이상민 파면해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여론 부담에 극적 타결…지하철 노사 갈등 불씨 '여전' 01:48
    여론 부담에 극적 타결…지하철 노사 갈등 불씨 '여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주가조작 PC 속 '김건희 파일'‥1년 만에 실체 밝혀지나 02:17
    주가조작 PC 속 '김건희 파일'‥1년 만에 실체 밝혀지나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인터뷰] 화물연대 측 08:30
    [인터뷰] 화물연대 측 "시민 불편 죄송…모든 것 열어놓고 논의할 수 있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예측도 대책도 '낙제'…하루뿐이었지만 위험했던 퇴근길 01:57
    예측도 대책도 '낙제'…하루뿐이었지만 위험했던 퇴근길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文정부 안보사령탑 서훈, 구속기로…수사 분수령 02:05
    文정부 안보사령탑 서훈, 구속기로…수사 분수령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전 용산서장 등 경찰간부 4명 구속영장 신청 01:58
    전 용산서장 등 경찰간부 4명 구속영장 신청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특수본, 이임재 전 용산서장 등 4명 구속영장 신청 02:01
    특수본, 이임재 전 용산서장 등 4명 구속영장 신청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수능 영어 비법이요? 독해 또 독해입니다. [육퇴한 밤] 16:08
    수능 영어 비법이요? 독해 또 독해입니다. [육퇴한 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팩트체크] 파업 쟁점 '안전운임제' 시행하는 나라 없다? 02:26
    [팩트체크] 파업 쟁점 '안전운임제' 시행하는 나라 없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더 멀어진 노·정…추가 업무개시명령 임박에 총파업 맞불 01:42
    더 멀어진 노·정…추가 업무개시명령 임박에 총파업 맞불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레미콘 생산차질, 건설현장 중단 초읽기‥철도파업에 시멘트 공급난 가중 우려 02:08
    레미콘 생산차질, 건설현장 중단 초읽기‥철도파업에 시멘트 공급난 가중 우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이슈5] 서울 영하 9.4℃…북극발 한파에 전국 '꽁꽁' 外 09:24
    [이슈5] 서울 영하 9.4℃…북극발 한파에 전국 '꽁꽁' 外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추락 헬기 동체 분석실로 이송...탑승 경위 수사 본격화 01:54
    추락 헬기 동체 분석실로 이송...탑승 경위 수사 본격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12월 1일 '뉴스 9' 예고 01:05
    12월 1일 '뉴스 9' 예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김건희 파일 관여' 투자자문사 임원 구속영장... 02:36
    '김건희 파일 관여' 투자자문사 임원 구속영장..."작성 관여 안 했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5 중국, '백지시위' 후 방역 속속 완화…제로코로나 폐지 수순밟나(종합) 05:03
    중국, '백지시위' 후 방역 속속 완화…제로코로나 폐지 수순밟나(종합)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6 특수본, 피의자 4명 첫 구속영장…'구속수사' 속도 02:56
    특수본, 피의자 4명 첫 구속영장…'구속수사' 속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7 '김학의 불법출금 수사무마' 이성윤 내일 재판 마무리 00:39
    '김학의 불법출금 수사무마' 이성윤 내일 재판 마무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8 검찰, '금품제공' 조영달 전 서울교육감 후보 구속기소 00:46
    검찰, '금품제공' 조영달 전 서울교육감 후보 구속기소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9 [씨박스] 정부 vs 민노총…'강 대 강' 대치 계속 01:49
    [씨박스] 정부 vs 민노총…'강 대 강' 대치 계속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30 '자녀 입시비리·감찰 무마' 조국 재판 내일 마무리 00:40
    '자녀 입시비리·감찰 무마' 조국 재판 내일 마무리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