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강이 뚫렸다. 115년 만의 물폭탄 원인

2022.08.09 방영 조회수 0
정보 더보기
◀ 기자 ▶ 여기는 재난방송센터입니다. 이번 기록적인 폭우의 원인을 알아보겠습니다. 밤새 내린 비의 양을 3차원 막대로 표현한 영상입니다. 서울과 수도권의 강우량 막대가 거대한 산처럼 보입니다.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는 시간당 141mm, 강남구 일원동은 116mm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서울에 기상관측이 시작된 게 115년 전인 1907년인데요.. 이런 폭우는 기상 관측이 후 처음입니다. 기록적인 비가 쏟아진 원인은 그만한 비를 내릴 비의 원료 즉 수증기가 폭발적으로 공급됐기 때문입니다. 이 많은 수증기가 어디서 왔는지 우리나라 상공의 기류를 추적해 봤습니다. 우리나라 남동쪽을 보면, 북태평양고기압이 만든 시계방향의 기류를 통해 수증기가 유입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국 남부에는 열대저기압이 만든 반시계방향의 기류가 보이는데요. 이 기류가 중국 남부를 거쳐 한반도로 수증기를 보냈습니다. 말하자면 하늘의 강이 아열대 지방에서 한반도로 흐른 겁니다. 그런데 수증기만 있다고 폭우가 오는 건 아닙니다. 수증기를 식혀서 비로 만드는 찬 공기가 있어야 합니다. 현재 만주에는 커다란 저기압이 위치해 반시계방향의 기류를 만들었습니다. 이 기류를 따라 북극권의 찬 공기가 밀려왔습니다. 아열대 수증기가 북극의 찬 공기와 만나 폭우가 된 겁니다. 그 충돌이 너무 격렬하다 보니 천둥 번개가 치고, 돌풍까지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이것만 해도 위험한데 또 한 가지 이유가 더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부근의 해수면 온도입니다. 짙은 붉은색은 예년보다 수온이 3~4도 이상 높은 고수온 해역인데요. 수온이 높으면 바다에서 더 많은 수증기가 증발하죠. 이렇게 늘어난 수증기까지 더해져 물폭탄이 더 강해졌습니다. 기상전문가들은 여기다 기후변화까지 더해졌다고 말합니다.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손석우 교수의 설명을 잠깐 들어볼까요? [손석우/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전반적으로 기온이 올라가고 있기 때문에 대기 중에서 가지고 올 수 있는 수증기 양이 증가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똑같은 힘이 발생하더라도 더 많은 수증기가 있기 때문에 더 많은 비가." 밤만 되면 폭우가 더 강해지는 이유도 알고 대비할 필요가 있습니다. 밤이 되면 기온이 떨어져 공기가 차가워집니다. 그러면 더 많은 수증기가 비로 변할 수 있습니다. 밤에는 대기 상층에 하층제트라는 강한 바람이 불어 수증기 유입량도 늘어납니다. 야행성 폭우가 위험한 건 바로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오늘 밤과 내일 오전에는 수도권과 강원 영서, 내일 낮부터 모레는 충청지방에도 전례를 찾기 힘든 물 폭탄이 예상됩니다.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현인아 기자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20220809 154

  • 1 경기 평택 고속도로 화물차 간 추돌...운전자 1명 숨져 00:22
    경기 평택 고속도로 화물차 간 추돌...운전자 1명 숨져
    조회수 6
    본문 링크 이동
  • 2 대통령 비서실장에 원희룡 등 거론…이르면 내일 임명 02:09
    대통령 비서실장에 원희룡 등 거론…이르면 내일 임명
    조회수 4
    본문 링크 이동
  • 3 전공의 대표 01:53
    전공의 대표 "의대 교수는 착취 사슬 관리자"…교수들 "단일안 내겠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4 클로징 00:11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5 [단독] 불길 치솟아 주변까지 '활활'…리콜에도 9백 대 운행 중 02:08
    [단독] 불길 치솟아 주변까지 '활활'…리콜에도 9백 대 운행 중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6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제… 02:00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제…"안전한 사회로"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7 뉴스데스크 클로징 00:07
    뉴스데스크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8 전공의 대표 '교수 저격글'에 의료계 내부 '시끌' 01:52
    전공의 대표 '교수 저격글'에 의료계 내부 '시끌'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9 01:59
    "나 검사인데"‥청년층 노리는 '그놈 목소리' 직접 들어보니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0 경기 파주서 하루 동안 2곳에서 산불‥전국서 산불 잇따라 01:49
    경기 파주서 하루 동안 2곳에서 산불‥전국서 산불 잇따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1 초여름 같은 봄날...전국 곳곳 나들이객 '북적' 01:54
    초여름 같은 봄날...전국 곳곳 나들이객 '북적'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2 '피해자' 아닌 피해자‥계속되는 고통 03:33
    '피해자' 아닌 피해자‥계속되는 고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3 10주기 서울 사전행사 02:22
    10주기 서울 사전행사 "우리는 잊은 적 없다"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4 [날씨] 내일 서울 낮 기온 30도까지…전국 맑고 제주에 비 00:18
    [날씨] 내일 서울 낮 기온 30도까지…전국 맑고 제주에 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5 4월 13일 '뉴스 7' 클로징 00:13
    4월 13일 '뉴스 7' 클로징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6 수달 헤엄치고 담비 사냥하고…폐경작지의 화려한 변신 01:42
    수달 헤엄치고 담비 사냥하고…폐경작지의 화려한 변신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7 02:00
    "어제 일 같고, 다 기억나요"…전국 곳곳 세월호 10주기 추모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8 박단 전공의 대표 01:29
    박단 전공의 대표 "병원들, 의정 갈등 피해자 행세…전공의 착취는 여전"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19 [따져보니] K팝 스타들, 美 법원 가는 이유는 03:27
    [따져보니] K팝 스타들, 美 법원 가는 이유는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0 전국 도둑 맞은 문화재만 3만점...회수율은 '23%' 불과 01:41
    전국 도둑 맞은 문화재만 3만점...회수율은 '23%' 불과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1 대법원, 대통령실 앞 집회 계속 허용…주민들 01:39
    대법원, 대통령실 앞 집회 계속 허용…주민들 "소음에 두통"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2 내일 고온 절정...한여름 더위, 서울 30℃ 01:30
    내일 고온 절정...한여름 더위, 서울 30℃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3 상가 덮친 택시…강변북로엔 맥주병 쏟아져 아수라장 01:58
    상가 덮친 택시…강변북로엔 맥주병 쏟아져 아수라장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 24 4월에 반팔, 아이들은 물에 '첨벙'…일요일 '30도' 01:46
    4월에 반팔, 아이들은 물에 '첨벙'…일요일 '30도'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5 4월 13일 '뉴스 7' 헤드라인 00:47
    4월 13일 '뉴스 7' 헤드라인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6 어느덧 10주기 맞은 '4월의 봄'... 02:02
    어느덧 10주기 맞은 '4월의 봄'..."세월호, 잊지 않겠습니다"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27 역대 가장 더운 4월…내일 '서울 30도' 이례적 더위 01:56
    역대 가장 더운 4월…내일 '서울 30도' 이례적 더위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8 'REW월화수목금' 01:40
    'REW월화수목금'
    조회수 2
    본문 링크 이동
  • 29 총선 참패 여파 노동계에도…개혁동력 약화 불가피 01:56
    총선 참패 여파 노동계에도…개혁동력 약화 불가피
    조회수 1
    본문 링크 이동
  • 30 '공수처장 공백' 석달째…대통령 지명 여전히 안갯속 01:52
    '공수처장 공백' 석달째…대통령 지명 여전히 안갯속
    조회수 0
    본문 링크 이동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