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의 반은 노출됐지만 성기는 아니다"...황대헌 바지 벗긴 임효준

2019.06.26 방영 조회수 100
정보 더보기
쇼트트랙 선수 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 선수 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겨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다. 결국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 16명 전원이 한 달간 선수촌에서 쫓겨나게 됐다.

세상의 모든 이슈 1325

추천영상

더보기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