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르포&다큐] 공사현장서 떨어진 각목, 안전모·머리뼈 뚫고 박혀

2018.09.11 방영 조회수 59
정보 더보기
아버지의 눈물, 그리고 아들 死地서 돌아온 심재동 씨…“지팡이 짚고라도 걸을 수만 있으면 좋겠어요” 공사장에서 막노동으로 생계를 유지하던 아버지는 예기치 못한 큰 사고를 당하고 아들은 미용실에서 아버지와 함께 살 미래를 꿈꾸며 하루하루 살아가는데…. <동아일보·건설공제조합 공동기획> 기사 원문 : http://news.donga.com/3/all/20180805/91377933/1

세상의 모든 이슈 1277

추천영상

더보기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