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 히 사죄했다...일본 위안부 보도에 일일이 반론

2019.02.11 방영 조회수 16
정보 더보기
뉴욕타임스(NYT)가 ‘정의를 위해 싸워온 전시 성 노예 피해자’와 같은 표현으로 김복동 할머니를 기리는 부고를 싣자,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에게 성실한 사죄(sincere apologies)’를 해왔다고 반론했다.

세상의 모든 이슈 1324

추천영상

더보기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