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상처 주는 '악성댓글' 더 이상 안 돼!"

2020.02.28 방영 조회수 13
정보 더보기
네이버와 카카오가 악성 댓글을 잡기 위한 개편에 나섰다. 네이버는 연예뉴스 댓글을 잠정 중단하고 카카오는 차별·혐오 표현을 댓글 신고항목에 추가하기로 했다.

세상의 모든 이슈 1389

추천영상

더보기
맨 위로

공유하기

닫기